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4년 6월 16일, 일 9:05 am
[종교/문화] 연예/스포츠
 
드라마 '삼식이 삼촌' , 배불리 먹는 세상을 향한 꿈
한국전쟁 직후 빈곤시대 배경으로 욕망의 근본을 찾아가는 이야기


▲ 드라마 '삼식이 삼촌' 포스터. ⓒ 디즈니+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15일 첫 공개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삼식이 삼촌'은은 전쟁 중에도 하루 세끼를 반드시 먹인다는 삼식이 삼촌, 그리고 모두가 잘 먹고 잘 사는 나라를 만들고자 한 엘리트 청년 김산이 함께 꿈을 이루고자 하는 뜨거운 이야기를 담았다.

'삼식이 삼촌'은 배우 송강호의 첫 번째 드라마이다.

신 감독은 “‘밥 먹었냐?’는 질문이 인사말인 유일한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한국 전쟁 직후 하루 한 끼도 먹기 힘들었던 시대를 반영했다”면서 “엘리트들이 거대 담론을 논할 때, 먹을 것을 이야기하는 삼식이 삼촌 같은 인물이 가장 진솔하고 순수한 마음을 갖고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앞선 제작발표회에서 밝혔다.

송강호는 '삼식이 삼촌'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박두칠 역을 맡았다. 1960년대 초, 격동의 시대를 살아가면서도 자기 사람에겐 세 끼를 챙겨 준다는 철칙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박두칠은 조직폭력배, 기업 총수, 국회의원, 미군까지 인맥이 닿는 유능한 브로커다. 누구나 곤란한 일이 생기면 두칠에게 도움을 청한다. 박두칠은 모든 욕망에는 결국 먹고 사는 문제가 걸려 있다고 믿고 사회 곳곳의 사람들을 이용한다. 그리고 각자가 갖고 있는 욕망들을 부추겨 자신에게 유리하게 행동하게 만든다. 극의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박두칠 캐릭터는 선인 또는 악인으로 단순화할 수 없는 복잡한 인물이다. 그는 삼촌이라는 별명처럼 주변인들의 욕망을 채워주지만, 어느 순간 성공을 위한 욕망이 넘실대어 주변 사람을 희생시키기도 한다.

배우 변요한은 육사 출신의 최고 엘리트인 김산 역을 맡았다. 김산은 올브라이트 장학생으로 미국에서 연수 중에 경제학으로 전공을 바꿔 대한민국을 산업국가로 만들 꿈을 안고 귀국한다. 그는 2년 동안 노력해 '국가재건사업 계획서'라는 보고서를 쓰지만, 정부는 다가오는 대통령 선거에만 관심을 가질 뿐 경제 발전에는 관심이 없다. 그러던 중 박두칠이 그 앞에 나타난다. 박두칠은 우린 같은 꿈을 꾸고 있다며 그 꿈을 이뤄주겠다고 말한다.

박두칠이 김산에게 접근한 이유가 있다. 김산이 개혁당 주인태를 지지하는 연설에서 한 피자 이야기에 절대 공감해서이다. “피자 아세요? 드셔 보신 분? 의원님, 드셔 보셨습니까? 제가 유학시절에 피자집 다락방에서 살았습니다. 하루 한 끼 제대로 못 먹던 유학시절에 매일 피자 굽는 냄새에 밤잠을 설쳤습니다. 여러분 총칼이 아니라 경제입니다. 누구도 끼니 걱정하지 않는 나라. 하루 세끼 배불리 먹을 수 있는 나라! 제가 유학시절에 가장 부러웠던 건 전투기도 항공모함도 아니었습니다. 바로 피자였습니다. 전 국민이 굶으면서 전쟁에 이기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연설에서 ‘하루 세끼 배불리 먹을 수 있는’이란 부분은 박두철의 철칙과 같았다. 박두칠은 앞으로 김산과 함께 같은 꿈을 펼쳐나갈 거라는 예감과 함께 김산을 정계에 입문시켜 거물로 성장시키려는 원대한 계획을 세운다.

배우 오광록은 개혁당 주인태 역을 맡았다. 주인태는 개혁만이 살길이라고 외치는 정치인이다.

배우 진기주는 주인태의 딸이자 김산의 연인인 주여진 역을 맡았다. 주여진은 김산의 정계 입문을 반대한다.

한편 드라마는 첫 공개후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16일 OTT 플랫폼 내 콘텐츠 시청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패트롤(FlixPatrol)에 따르면 이날 기준 '삼식이 삼촌'은 디즈니+ 한국 TV쇼 부문 및 전체 1위에 등극했다.

드라마는 어느 정도 이야기의 흡인력을 확보했고 주요 배역들의 연기가 훌륭하며 캐릭터 구성도 매우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시대의 굵직한 사건인 3.15 부정선거나 한국전쟁 이후 겪고 있던 빈곤 문제에 대해 꼼꼼하게 연출되었다는 평도 받았다.

다만 초반에 공개된 다섯 편(총 16편)은 중장년층이 즐기기에는 문제가 없지만 젊은 세대에까지 흥미를 주기에는 긴장감이 떨어지고 다소 고루하다는 평이다. (<나무위키> <연합뉴스> 등 참조)
 
 

올려짐: 2024년 5월 22일, 수 5:1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7926</a
https://www.youtube.com/watch?v=5iRZLgrUuZ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8108</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8222</a
https://backtokorea.com/
https://www.geumsan.go.kr/kr/
www.smiledentalfl.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8268</a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98</a
https://www.sushininjafl.com/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66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6003</a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https://nykoreanbbqchicken.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