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4년 4월 14일, 일 1:28 pm
[종교/문화] 연예/스포츠
 
드라마 '원더풀 월드', 처절한 모성애 그린 휴먼 미스터리극
6년만에 안방극장 돌아온 '엄마' 김남주, 주인공역에 몰입


▲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1일 시작한 MBC 드라마 '원더풀 월드'는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주인공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휴먼 미스터리극이다.

드라마는 6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배우 김남주와 아이돌 출신 차은우의 출연으로 방영전부터 관심을 끌었다. 김남주는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지난 6년 동안은 배우가 아니라 엄마로서의 삶을 열심히 살았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엄마의 마음을 대변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김남주는 극중 자신과 비슷한 상처를 가진 권선율 역의 차은우와 함께 서로를 통해 치유 받는 깊은 감정선을 그려낼 예정이다. 다음은 드라마 기획의도의 일부이다.

- 세상에는 법으로 처단할 수 없는 악이 존재한다. 복수가 존재하는 이유다.

여기, 억울하게 어린 아들을 잃은 여자, ‘수현’이 있다. 나는 용서하지 않았는데 법은 가해자를 용서했고, 내 아이는 죽었는데 인면수심의 가해자는 아무것도 잃은 게 없다.

결국, 그녀는 피 맺힌 절규 속에서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율법을 이행한다. 그렇게 악을 파멸하고 선을 ‘구원’했다고 믿었다.

그녀와 닮은 상처를 가진 ‘선율’을 마주하기 전까지는.

모든 것은 그해 여름, 그날의 사건으로 시작됐다 -


배우 김남주는 전 심리학 교수이자 작가인 은수현 역을 맡았다. 수현은 긍정적인 생각, 사람의 마음을 잘 살피는 배려, 주변을 행복하게 하는 유쾌함까지 그저 가만히 있어도 빛이 나는 캐릭터이다. 매번 변화하고 끊임없이 새로워지는 마음이라는 것에 이끌려 심리학을 전공했다. 가장 좋아하는 사람과의 사랑도 이루어졌고, 처음으로 써본 책도 감당하기 힘들 만큼 넘치는 사랑을 받는 등 남이 부러워할 만한 인생을 살았다. 하지만 4번의 유산끝에 어렵게 얻은 아들을 사고로 잃는다. 사고를 낸 가해자는 반성하지 않았고 그녀와 그녀의 아들을 조롱했으며, 결국 복수의 칼날로 가해자를 처단함으로써 전과자가 된다.

배우 차은우는 극중 미스터리한 인물인 권선율 역을 맡았다. 어릴때부터 심장이 약했던 선율의 삶은 늘 죽음에 더 가까웠다. 반드시 살아남아 자신처럼 아픈 아이들을 치료해 주겠다는 꿈을 지녔었다. 하지만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유복했던 삶이 다 사라지며 꿈도 박살 났다. 세상에 대한 증오로 살며 분노와 체념이 반복되는 일상에 익숙해질 무렵, 수현을 마주한다

배우 김강우는 수현의 남편인 강수호 역을 맡았다. 정의감 넘치는 기자인 수호는 아내와 아들을 지극히 사랑하는 남편이고 아빠였다. 그러나 그날의 사건이 벌어졌다. 아들이 죽었고 아내가 살인자가 되었다. 한순간 잘못된 선택으로 걷잡을 수 없는 파국의 소용돌이 속에 빠지게 되는 수호.

배우 임세미는 수현의 매니저이자 친자매 같은 동생 한유리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부터 불행한 삶을 줄곧 살며 행복을 단 한 번만이라도 누리고 싶었던 유리는 수현을 만나 그 소원을 이루었다. 그리고 수현과 수현의 아들을 자신의 목숨보다 더 사랑한다. 그런데 그해 여름, 그날의 사건으로부터 비극이 시작된다.

한편 '원더풀 월드'는 첫 회 시청률 5%대로 순항을 시작했다. 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드라마 첫회 시청률은 5.3%(전국 기준)로 집계됐다. 또 2회는 6.1%, 3회에서는 8%를 기록하는 등 시청률이 상승하는 추세이다.

첫회는 완벽해 보이는 삶을 살던 은수현이 사고로 아들을 잃게 되고, 인생이 완전히 뒤바뀌는 과정을 그렸다.

아들을 죽게 만든 가해자가 겨우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 유예를 선고받자 은수현은 스스로 가해자를 처단하겠다고 결심한다. 방송 말미에는 은수현이 가해자를 향해 돌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배우 김남주는 아들을 잃은 엄마의 처절한 심정을 섬세하게 묘사하며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았다 .

또 첫회는 수현의 주변 인물들이 각자의 비밀을 안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주었다. (<나무위키> <연합뉴스> 등 인터넷 정보 참조)
 
 

올려짐: 2024년 3월 13일, 수 8:0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7926</a
https://www.youtube.com/watch?v=5iRZLgrUuZ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8108</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8222</a
https://backtokorea.com/
https://www.geumsan.go.kr/kr/
www.smiledentalfl.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8268</a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98</a
https://www.sushininjafl.com/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66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6003</a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https://nykoreanbbqchicken.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