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2년 5월 17일, 화 4:09 am
[한국] 사회/경제
 
'흥남부두 기적' 이끈 영웅, 50년 이어진 묘한 인연
[메러디스 빅토리호 기적의 사람들⑪] 라루 선장이 구한 두 척의 배

(뉴욕=오마이뉴스) 추미전 기자 = 인생이 신비로운 건 인간이 결코 예측하지 못하는 반전들이 삶의 굽이굽이에 숨겨져 있기 때문이다. 메러디스 빅토리호 기적의 항해를 이끈 라루 선장의 삶 역시 그랬다. 만약 그가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선장이 돼 1950년 12월, 흥남부두의 항해를 경험하지 않았다면 그는 과연 수사가 되었을까? 예기치 않았던 반전의 연속이었던 라루 선장의 삶은 마지막 순간까지 기적을 예비하고 있었다.

35세에 뉴튼 수도원에 들어온 마리너스 수사가 성물방 문지기 수사로 나이 들어갈 즈음, 뉴튼 수도원은 점차 쇠락해 가고 있었다. 1924년 미국인들에 의해 세워진 뉴튼 수도원은 유서 깊은 역사를 자랑하는 수도원이었지만 1980년대 이후 수도원으로 들어오는 젊은 수도자들이 점점 줄어들었다. 1990년대 후반에 접어들자 수도원의 명맥을 이어가기 힘들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독일 성 베네딕도회 오틸리엔 연합회 소속인 뉴튼 수도원은 연합회 본부 측에 자신의 수도원을 인수할 다른 수도원을 찾아달라고 부탁한다. 바로 이것이 한국전쟁 이후 단절된 듯 보이던 마리너스 수사와 한국과의 인연이 50년의 세월을 건너 뛰어 또 한 번 이어지는 계기가 된다.

왜관 수도원과 뉴튼 수도원의 인연


▲ 마리너스 수사가 평생 수도생활을 한 뉴저지주 뉴튼수도원 ⓒ 추미전

뉴튼 수도원의 인수자로 여러 지역의 수도원들을 검토하던 독일 성 오틸리엔 연합회측은 한국 성 베네딕도회 왜관 수도원을 떠올린다. 당시 한국의 가톨릭 교세가 확장일로에 있는 데다 뉴욕에도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다는 점 때문이었다.

연합회 측의 의뢰를 받아들여 2001년 8월, 왜관수도원 관계자들이 인수 점검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뉴튼 수도원을 방문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놀라운 인물을 만난다. 바로 마리너스 수사였다.

당시 84세였던 마리너스 수사는 연로해 병상에 누워 있었다. 왜관 수도원 관계자들은 그가 50년 전 흥남철수작전의 주역인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선장 '라루'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당시 뉴튼 수도원을 방문하고 한국으로 돌아온 이형우 아빠스 (당시 왜관 수도원장)는 라루 선장의 이야기를 꺼내며 뉴튼 수도원을 왜관수도원이 인수할 것을 제안한다.

라루선장이 비극적인 시대에 1만4000명의 목숨을 구했듯 이제는 우리가 뉴튼 수도원을 구해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 이형우 아빠스 (당시 왜관 수도원장 )

평생 자신이 흥남철수작전의 주역임을 밝히길 꺼려 했던 마리너스 수사는 병상에 누운 후 비로소 흥남철수작전의 이야기를 꺼냈고, 주변에 한국인이 있다면 만나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이 이야기를 들은 한 신부님은 뉴저지주에 살고 있는 한인 가톨릭 신도들에게 소식을 전했고, 그 이야기는 가톨릭 교우 베드로씨에게까지 전달된다.

놀랍게도 베드로씨도 흥남철수 작전 당시 흥남부두에서 배를 타고 탈출한 피난민 중 한 명이었다. 베드로씨가 다시 탄 배가 라루 선장이 운항했던 배인지 알 수는 없었지만 베드로씨는 이 이야기를 듣고 바로 마리너스 수사를 찾아갔다고 한다. 뉴튼 수도원 3대 수도원장인 조엘 아빠스는 바로 그 자리에 있었다.

베드로씨는 마리너스 수사에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를 선한 사마리아인이라고 부르기도 했죠. 베드로씨는 마치 1950년으로 되돌아간 듯 옛날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하며 감사를 전하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 모습은 매우 감동적이어서 저도 옆에서 감동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 조엘아빠스 ( 뉴튼 수도원 3대 수도원장)


▲ 마리너스 수사를 마지막까지 돌본 베드로씨 부부 ⓒ 추미전

베드로씨의 발길은 그때 한번으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아내와 함께 자주 병상을 찾아 말년의 마리너스 수사를 돌보았다. 그 발걸음은 마리너스 수사가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이어졌다.

한편 성 베네딕도회 왜관 수도원은 여러 차례 회의 끝에 뉴튼 수도원을 인수하기로 결정한다. 인수 결정에는 마리너스 수사가 중요한 계기가 됐다. 왜관수도원이 뉴튼 수도원을 인수하기로 결정하고 이틀 뒤, 마리너스 수사는 조용히 눈을 감았다.

마리너스 수사님은 세상에서 두 척의 배를 구했다고 이야기합니다. 한 척은 메러디스 빅토리호였고, 또 한 척은 뉴튼수도원이었다고 말이죠-한국 성 베네딕도 왜관수도원장 박현동 블라시오 아빠스

그의 마지막 길을 지킨 사람들


▲ 마리너스 수사의 장례식 모습. ⓒ 로버트러니

2001년 10월 14일, 마리너스 수사의 장례식에는 많은 사람들이 참석했다. 라루선장의 영원한 동료였던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2등 항해사 로버트 러니도 그의 마지막 길을 지켰다. 조엘 아빠스(당시 뉴튼 수도원장)는 당시를 회고하며 눈물을 흘렸다.

베드로씨를 포함한 몇 명의 한국 남자들이 와서 "저희가 무엇을 도울 수 있을까요?" 라고 물어봤습니다. 저는 "당신들이 예를 표하고 싶다면 관을 들어도 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이 마리너스 수사의 관을 함께 들고 묘지로 옮겼습니다. 바람이 맑고 참 고요한 가을날이었습니다.-조엘 아빠스(당시 뉴튼 수도원장)

국가와 민족을 초월해 이어진 마리너스 수사와 한국의 인연이 그의 마지막 길까지 이어진 셈이다. 그리고 그해 12월, 성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에서는 9명의 성직자를 뉴튼 수도원으로 파견했다. 미국 뉴튼 수도원이 한국 왜관 수도원 소속이 된 것이다. 왜관 수도원 소속 김동권 신부가 수도원장이 돼 이끄는 뉴튼 수도원은 현재 뉴저지주에 거주하는 많은 한인들의 안식처가 되고 있다.

한편, 가톨릭 계에서는 현재 마리너스 수사를 성인으로 추대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마리너스 수사의 삶 전체가 하나님 앞에 비추어 올바른 삶이었는지 검증해야 하기 때문에 그 작업은 매우 까다롭다. 마리너스 수사와 관련된 자료를 모으고 있는 가톨릭 해양사목부 싱클레어 신부는 마리너스 수사의 삶이야말로 성인 추대를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고 말한다.

성인 추대를 하고자 한다면 정말 단 하나의 오차도 없어야 합니다 100년 후에도 이 성인 추대가 왜 일어났는지 의문을 던질만한 자료가 나오면 안 되는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교단들은 극도로 세심하게 성인 추대 절차들을 진행하고 있어요. 교단에서 성인 추대가 된 자들은 영적이고 선한 삶의 예시를 그대로 살아낸 사람들이어야 합니다. 그는 항상 배를 타면서도 영적인 사람이었습니다. 그렇지만 그는 배를 떠난 이후로 소박한 기도자이자 봉사자로 겸손하게 살아갔습니다. 저는 이것이 위대한 업적을 이뤘음에도 불구하고 겸손한 삶을 산 아주 좋은 예시라고 생각합니다.-가톨릭 해양사목부 싱클레어 신부


▲ 라루선장시절/ 마리너스 수사 시절 ⓒ 추미전

1950년 12월 23일, 60인승의 배에 1만 4천 명의 피난민을 태우고 포탄이 빗발치는 전장의 바다를 빠져나와 25일 아침 거제도에 닿은 메러디스 빅토리호. 이 항해가 기적의 항해인 이유는 그 배가 수많은 사람의 운명을 바꾸었기 때문이다. 라루 선장도 그 배로 인해 운명이 바뀐 사람 중 한 명이 아니었을까.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마지막 항해를 끝으로 바다를 떠나 수사가 된 레너드 라루, 그러나 수사가 된 이후에도 그의 삶의 나침반은 항상 기적을 경험했던 1950년 12월, 흥남부두를 향해 있었다.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21년 12월 27일, 월 6:47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www.geumsan.go.kr/kr/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https://crosscountrymortgage.com/joseph-ki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98</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66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6003</a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