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제 폐지 입법화 바람 거세다 [print]

종교인 연합, 4월중 사형제페지 입법화 촉구

4월 임시국회를 맞아 범종교적으로 사형제 폐지의 입법화를 촉구하는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기독교 전문사이트인 뉴스앤조이는 22일 사형제폐지를위한종교인연합 은 4월20일 오전 11시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종교계 대표들과 국회의원, 시민단체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월 임시국회에서 사형폐지를 입법화하도록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종교인연합 은 결의문에서 사형제도가 비인간적이고 비인권적인 형벌임을 재인식하고, 국회에서 사형폐지 법안을 통과시킴으로써 인간의 보편적이고 절대적 권리인 생명권을 실현하자 고 주장했다.

최기선 주교는 "사형제도가 있으면 범죄인이 죽으면 그만이라는 생각을 함으로써 흉악 범죄가 늘 수 있다"면서 "평생을 회개하며 살아야 한다는 생각을 할 때 흉악범죄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백도웅 총무(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이 사회에 생명의 기운이 넘치도록 시민사회·종교단체가 힘을 모아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 진관 스님은 조계종 총무원장 법장 스님을 대신해 "사형제도가 폐지되어 생명의 존엄을 지키며 인간다운 삶을 살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유인태 의원(열린우리당 국회의원)은 사형제를 폐지하고 종신형으로 대체하는 법안 관련 경과보고를 통해 국회의원 175명이 이 법안에 찬성 서명에 동참했다 면서 6월 임시국회에서는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라고 말했다.

또 이해학 목사(국가인권위위원회 비상임위원)는 사형제를 폐지한 나라가 118개국이고 78개국만 존치시키고 있다 면서 여론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에 의해 사형제를 폐지해 생명을 사랑하는 나라가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이혁태 회장(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범죄에 대해서는 사회에도 책임이 있다 면서 그 책임은 국가와 사회가 나누어 져야 하든데 사형제는 이런 책임을 외면하고 개인에게만 책임을 부과한다"라고 주장했다.
올려짐: 2005년 4월 24일, 일 11:00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