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연모', 여자임을 숨겨야 했던 왕의 비밀스러운 이야기 [print]

액션, 활극, 정치, 코미디 등 담은 사극


▲ 드라마 <연모> 포스터. ⓒ kbs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11일 시작한 KBS 2TV 월화 드라마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궁에 다시 입성하여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이다.

드라마는 여자의 몸으로 왕위에 올라 역사에서 철저히 사라져야 했던 왕이 있었다면 어떤 이야기를 썼을지, 그 발칙한 상상에서 시작된 작품으로 동명의 순정만화를 원작 삼았다.

가상의 인물인 남장왕을 주인공으로 한 창작물이지만, 실존 인물들이 꽤 등장하고 조선시대 성종 초기 수렴청정 시기 역사에 기록된 실화를 꽤 많이 반영하고 있다.

연출을 맡은 송현욱 감독은 “역사에 없는 숨겨진 왕, 자신이 여자인걸 숨겨야 했던 왕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궁궐이라는 정치적이고 치열한 공간에서 격정적이고 낭만적인, 설레는 드라마다. 액션도 있고 활극도 있고 정치도, 코미디도 있다. 재밌는 사극이 될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드라마 기획의도이다.

- 만약, 우리가 기억하는 역사의 뒤편에 여자의 몸으로 왕위에 올라 역사에서 철저히 사라져야만 했던 왕이 있었다면 어떨까?

자신의 비밀을 숨긴 채 살아야 했던 비운의 왕. 그리고 그 왕을 사랑하게 된 한 사내. 왕의 스승으로 궐에 들어온 사내는 그가 여자인 줄은 꿈에도 모르는 채 비밀스러운 사랑을 시작하게 된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같은 사내인 것도 모자라 감히 용안도 함부로 쳐다볼 수 없는 이 세상의 지존이라면 과연, 이 사랑은 어떻게 될까?

정체를 감춘 여자 왕 이휘와, 그녀의 스승 정지운의 관계전복 로맨스가 궁궐이라는 치열하고도 낭만적인 공간을 배경으로 때로는 설레이게, 때로는 애절하게 그려진다. -


배우 박은빈은 남장 왕세자 이휘 역을 맡았다. 세자 시절의 혜종과 빈궁 사이에서 세손과 쌍둥이 남매로 태어났다. “왕실의 쌍생은 절대 불가”라는 어명에 태어나자마자 살해당할 위기에 처한다. 이를 두고 볼 수만은 없었던 빈궁이 사망을 가장해 아기를 빼돌렸고, 어느 산속의 절에 맡겨져 담이 라는 이름으로 살아간다.

이후 절에 불이 나 더이상 그곳에 거처하지 못하고 떠돌아다니던 중 어떤 이의 소개로 궁녀가 되면서 다시 궁궐에 돌아온다. 이후 본인과 동일한 외모의 쌍둥이 오빠 세손의 눈에 띄게 되고, 몰래 궁궐 밖을 나가려는 세손의 대역을 서게 된다.

결국 담이는 궁 밖에서 죽은 오라비 세손 이휘의 삶을 대신 살게 되는데, 여자의 모든 것을 크고 무거운 용포 안에 숨긴다.

'5보 안' 접근을 금지하고, ‘동빙고 마마’라 불릴 정도로 얼음 창고처럼 서늘하게 주변을 대하는 등, 철저하게 선을 긋는다 한들, 여자라는 사실이 드러날 뻔한 아찔한 상황에 닥칠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새로운 스승 ‘정지운 의 등장은 휘의 삶을 뒤흔들기 시작한다.

박은빈은 제작발표회에서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여성이 옥좌의 주인이 되는 이야기라는 것 자체만으로도 뛰어나다고 생각했다"며 "앞으로 쉽게 보기 힘든 희귀하고 소중한 작품이 될 것이란 확신이 들어 도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배우 로운은 이휘의 스승이자 첫사랑인 정지운 역을 맡아 궁중 로맨스를 만들어간다. 정지운은 잘생긴 얼굴과 함께 끈기, 집념, 배짱이 두둑한 상남자. 그는 타고난 낙천주의자로 인생을 원 없이 즐기며 사는 시대의 풍운아이다.

한편 드라마는 6%대의 안정적인 시청률로 출발을 알렸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연모' 첫 방송 시청률은 6.2%를 기록했다.

첫 회에서는 쌍둥이로 태어나 궁에서 버려져야만 했던 이담이 왕세손으로 살아가고 있는 이휘를 만나면서 운명이 바뀌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휘는 조정 분열을 일으켰다는 이유로 참수형에 처하게 된 스승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기 위해 궁녀 이담으로 분장해 궁궐 밖으로 나섰고, 담이를 없애기 위해 쫓아온 궁 내 권력가로부터 죽음을 맞았다.

드라마는 빠른 전개와 궁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영상미 등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는 평을 받았다. (인터넷 연예정보 참조)
올려짐: 2021년 11월 22일, 월 10:19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