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키 마우스'의 플로리다에서 쥐 많은 도시는? [print]

탬파-올랜도, 전국 14위와 15위 나란히 올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미키 마우스, 미니 마우스의 고장이 있는 플로리다주 중부 지방에 실제로 쥐들이 많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사업체인 터미닉스(Terminix)의 연례 보고서에서 대표적인 중부 도시인 탬파와 올랜도는 미 전국에서 쥐가 많은 도시 순위에서 14위와 15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플로리다에서 이들 두 도시 외 마이애미(23위), 웨스트팜비치(31위), 잭슨빌(44위) 그리고 포트마이어스(50위)가 전국 50위권에 올랐다.

전국에서 쥐들이 가장 많은 곳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였으며, 뉴욕, 필라델피아, 샌프란시스코, 달라스-포트워스, 시카고, 수도 워싱턴, 휴스턴, 애틀랜타, 보스턴 등 대도시들이 차례로 톱10을 차지했다.

순위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말까지 로덴트 페스트 콘트럴(rodent pest control) 주문량에 따라 순위가 매겨졌으며, '쥐 경각심 고취 주간(Rodent Awareness Week, 10월 13~23일)'을 앞두고 나왔다. 터미닉스는 "계절이 바뀌고 기온이 내려가면 쥐나 생쥐들이 주택을 포함해 따뜻하고 안전한 곳을 찾기 때문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라고 전했다.

쥐는 주택을 손상시킬 뿐 아니라 벼룩을 옮기는 주요 매개체로 감염질환을 퍼뜨릴 수 있다.
올려짐: 2021년 10월 13일, 수 6:28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