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보건당국 “공립학교 코로나19 자료 공개하지 말라” [print]

오렌지 카운티 보건국장 “프라이버시 침해 자료 공개 못해” 동조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 주 보건당국이 3일 공립학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현황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개인정보 유출 금지를 규정한 공립학교법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오렌지 카운티 라울 피노 보건국장은 3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 학생과 교직원의 수는 더 이상 보건 당국이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피노 국장은 지난달 31일 학부모들이 직접 대면 수업에 아이들을 보낼지 여부를 결정함에 따라 잠재적인 학생 대 교사 감염 사례를 조사하고 있다며 정보를 공개할 뜻을 비쳤다.

그러나 3일 피노 국장은 “(프라이버시) 정보이기 때문에 대중에게 자료를 계속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스콧 하우트 오렌지카운티 공립학교 대변인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1일과 4일에도 계속해서 자료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한 완곡한 거부이기도 하다.

하우트는 3일 들어 198명의 학생들과 22명의 직원들이 코로나19 감염으로 격리되어 있다고 말했다. 격리된 교사와 학생들은 2주 동안 집에 머물러야 한다.

<올랜도센티널>은 주 초 중앙 플로리다 공립학교 학생과 교직원 450여명이 코비드19 양성반응을 보여 학교에 보고된 후 격리중이라고 보도했다. 오렌지 외에 세미놀 카운티 158명, 오시올라 카운티 72명, 레이크 카운티 19명 등도 격리중이다.

피노 국장은 “전반적으로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 조절과 같은 다른 예방 조치들이 오렌지 학교들에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학생들이 대면 수업에서 만난 지 열흘밖에 안 됐지만 즐거운 분위기를 이룬 것 같아 상당히 놀랐다”고 말했다.
올려짐: 2020년 9월 08일, 화 9:15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