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에서 코로나19 환자 2명 나와 [print]

드샌티스 주지사 비상사태 선포… 감염국 여행자 귀국후 14일 ‘자가격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주에서 코로나19(공식명칭 COVID-19)의 양성 반응 환자가 2명이 나오면서 주정부가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등 경계에 나섰다.

1일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매너티 카운티(탬파베이 사라소타지역)와 힐스보로 카운티(탬파지역)에서 각각 1명씩 코로나19 양성 환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환자 1명은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이탈리아 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으며, 나머지 한 명은 미국 밖 여행 전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샌티스 주지사는 "나는 플로리다주에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기 위해 주 보건부(FDH)와 스콧 리브키스 행정처장에게 지시했다"고 문서를 통해 전했다. 주지사는 2일에는 탬파와 마이애미지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사실을 재차 밝혔다.

주지사의 비상사태 선포로 FDH는 최소 14일 격리조치 해당자를 "수사 대상"으로 간주해 적극적으로 감시하게 된다.

드샌티스 주지사는 비상사태 명령에 대해 "COVID-19가 통제되고 플로리다 주민과 방문객들이 안전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취할 수 있는 적절하면서도 필요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드샌티스는 탬파 기자 회견에서 "우리는 (감염자가) 더 많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정부의 목표는 이 확산을 제한하는 것이다" 라고 전했다.

드샌티스는 한국, 이란, 이탈리아, 일본 일부 지역에서 플로리다로 돌아오는 여행객들은 귀국 후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 보건부(FDH)에 따르면 현재까지 플로리다에서 총 795명이 감염 여부 조사를 받았다. 이중 1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8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현재 플로리다에서 바이러스 감염 의심이 들 경우, 지역 병원이나 건강 관리 시설이 평가를 맡는다. 플로리다 보건부는 그동안 애틀랜타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바이러스 감염 테스트를 의뢰해 왔지만, 미국에서 사망자가 1명 등장한 29일부터 ‘공공보건연구소’가 있는 잭슨빌, 마이애미, 그리고 탬파 등 3지역 에서 테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 보건 행정부 디렉터 스콧 리브키스 외과의는 수백명의 직원들이 질병에 대비하고 예방하는 것을 돕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여기에는 감염질환 전문가, 사고 대응 팀, 주 카운티 보건부 직원 그리고 CDC와의 협력 팀이 포함된다.

현재 미국에는 중국발 비행기 탑승객들의 검역을 하는 공항이 총 11개이지만, 이중 해외 여행객들이 많은 플로리다 공항들은 포함돼 있지 않다.
올려짐: 2020년 3월 05일, 목 7:38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