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2년 12월 09일, 금 2:43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허리케인 대피 통보 미흡이 인명피해 키웠다" 논란
관리들 "사흘 전까지 허리케인 예보 '콘'에 없었다" 해명


▲ <탬파베이타임스>가 제시한 국립허리케인센터 허리케인 예보 지도 중 하나. 25일 오전 11시 허리케인 콘이 리 카운티 카요 코스타섬(원뿔내 플로리다주 해안선에서 맨 아랫부분)까지 포함하고 있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지난달 28일 들이닥친 허리케인 이언이 남서쪽 해안을 강타해 거리가 침수되고 건물이 파괴되는 등 많은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 이언의 직격탄을 맞은 케이프 코랄시와 포트 마이어스시가 있는 리 카운티는 피해는 그 어느곳보다 크다.

특히 리 카운티의 사망자 수가 증가하자, 카운티 행정관들이 주민 대피 통보를 서두르지 않았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카운티 당국은 이언 상륙을 하루 앞둔 27일 오전에서야 대피 명령을 내렸고, 이에 많은 주민들이 대피할 만한 충분한 시간을 갖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지사 "불완전 정보로 비난하는 행위 멈춰야"

대피와 관련한 비난이 일자 지역 행정가들은 허리케인 예보에 따라 최선을 다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리 카운티 커미셔너인 케빈 루안은 <뉴욕타임스>에서 "나는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신속하게 대응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플로리다 비상관리국장인 케빈 구스리도 탤러해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리 카운티 관계자들을 옹호하며, "리 카운티 행정관들이 대피 명령을 주저했다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스리는 "모든 대피 명령은 현지 수준에서 처리된다"라며 일단 행정 명령은 카운티 정부의 판단에 달렸음을 지적했다.

론 드샌티스 주지사 역시 강력하게 리 카운티 행정관들을 두둔하고 나섰다. 드샌티스는 세실 펜더그래스 리 카운티 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케이프 코랄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논란 자체에 불만을 표하며 "우리는 불완전한 정보에 의지한 채 최선을 다한 이들을 비난하는 것을 멈추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주지사는 폭풍 전 며칠 동안 뉴스 매체가 온통 탬파베이에 집중한 것을 비난하며, 이언 상륙 3일전인 25일까지 나온 자료로 리 카운티의 대응 논란을 키우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허리케인 이언은 상륙 수일 전부터 탬파베이를 조준하고 있었으나, 경로를 조금씩 남쪽으로 틀면서 포트 마이어스시를 강타했다.

드샌티스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리 카운티가 내린 결정은 국립허리케인센터(NHC)의 예보에 근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지사는 "리 카운티는 72시간 전에 허리케인 경로인 콘(지도상 원뿔형 표시)에 들어 있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펜더그래스 리 카운티 위원장 역시 "폭풍이 불기 72시간 전 우리는 여전히 콘에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NHC 예보관들은 본래 탬파베이쪽에 있던 콘의 중심이 불확실성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25일 밤부터 27일까지 꾸준히 남쪽 100마일까지 이동 경로를 추적해 냈다. 이에따라 텔레비전, 신문, 뉴스 미디어 웹사이트 등 많은 매체들이 새 경로를 알렸다.

<탬파베이타임스> "전문가들 예보는 정확했다"

한편 탬파 지역 주요 뉴스 매체인 <탬파베이타임스>는 5일자에서 “우리는 주지사를 포함한 리 카운티 관계자들의 주장을 잘못된 것으로 평가한다"라고 전했다.

신문은 “드샌티스 주장과는 별도로 전문가들은 이언 예보가 정확했다고 본다” 라고 주장하고, 주지사와 리 카운티 관리들이 리 카운티가 허리케인 상륙 72시간 전의 예보 경로에 들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언이 상륙하기 사흘 전인 9월 25일에 국립허리케인센터가 발표한 8건의 주의보를 검토한 결과, 리 카운티 대부분은 예보 콘에 들어있지 않았으나 맨 먼저 상륙한 카요 코스타 섬은 콘 안에 들어 있었다. 그러나 이언이 이 섬에 상륙하기 정확히 72시간 전인 오후 3시 5분에 카운티 당국은 어떠한 대피 명령도 내리지 않았다.

신문은 리 카운티가 콘에 들어있지 않았다는 주장은 카운티 해안섬 중 하나에 미친 큰 폭풍의 영향을 축소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허리케인 예보 콘 안에 속한 모든 지역이 폭풍의 중심이 될 수 있다고 본다. 단순히 폭풍의 영향을 받는 지역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올려짐: 2022년 10월 07일, 금 5:4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www.geumsan.go.kr/kr/
https://crosscountrymortgage.com/joseph-ki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nykoreanbbqchicke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98</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66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6003</a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