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2년 9월 27일, 화 9:03 pm
[교육/생활] 건강
 
땀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 요로결석 환자 증가
수분 섭취 충분하지 않으면 소변 농축으로 결석 생성 촉진


▲ 요로결석이 생기기 쉬운 곳. <사진 출처: 삼성병원 웹사이트>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소변은 신장에서 만들어져 요관을 통해 방광에 도달하고 방광에서 요도를 거쳐 체외로 배출된다. 요로결석은 이같은 소변 배출 경로에 돌(결석)이 생겨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무더운 여름철에 잘 걸린다. 땀을 많이 흘려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면 소변량이 감소하고 농축되면서 결석 생성이 촉진되기 때문이다.

요로결석은 나이, 성별, 지역, 기후, 식이, 유전 등 다양한 요인에 영향을 받는다. 이중 무더위는 결석의 위험을 크게 높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집계한 2016∼2020년 월별 요로결석 진료 인원을 보면 1년 중 8월에 환자 수가 가장 많았다.
지역으로는 열대지방이나 물에 석회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는 유럽에서 많이 발생한다.

소변에 칼슘 및 여러 성분이 뭉쳐서 만들어지는 결석은 소변 배출 경로 중 신장과 요관에 많이 생기며, 특히 요관에 결석이 잘 걸린다.

요로결석은 생명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문제는 극심한 통증을 가져온다는 것이다. 어떤 이는 ‘칼로 후벼 파는 것 같은 통증’이라고 표현할 정도다. 요로결석의 통증이 심한 이유는, 결석이 소변길을 따라 내려가다가 막히게 되면 요관에 격심한 경련이 오고 주변 근육과 장기가 자극을 받기 때문이다. 통증은 예고 없이 갑자기 나타났다가, 요관에 아주 작은 틈이 생겨서 다시 소변이 흐르게 되면 감쪽같이 사라지기도 한다.

요로결석의 통증은 결석의 모양과 크기, 그리고 위치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신장결석은 증상이 전혀 없거나 가벼운 소화불량 정도를 보인다. 요관결석은 결석이 상부요관에 걸리면 옆구리에서 등으로 뻗치는 통증이 나타나고, 하부요관에 걸리면 아랫배에서 사타구니•허벅지•회음부로 뻗치는 통증이 나타난다. 방광결석은 아랫배 불쾌감이나 소변이 자주 마렵고 시원치 않은 배뇨증상을 보인다. 그리고 모든 종류의 요로결석에서 소변에 피가 섞여서 나오는 혈뇨가 보인다.

요로결석은 10명 중 1명이, 평생 한 번은 앓는다고 할 정도로 흔한 질환인데 최근 급증하고 있다.

결석의 형성기전은 소변 내에 녹아 있는 칼슘, 수산, 인산, 요산 등이 모여서 먼지 정도의 아주 작은 결정체가 되고, 이 결정체를 핵으로 점점 더 뭉쳐서 결석이 만들어진다.

요로결석은 초음파로 검사해 찾아내지만, 4㎜ 이하로 작거나 요관 깊숙이 있는 결석은 CT 촬영이 주로 사용된다. 결석이 4㎜ 이하로 작은 경우 수분 섭취 등으로 자연 배출을 유도할 수 있다. 그러나 5~15㎜ 크기에는 '체외충격파쇄석술'을 적용해 돌을 분쇄하는 시술을 사용한다. 체외충격파쇄석술로도 돌이 안 깨지거나 결석의 크기가 큰 경우에는 요도에 내시경을 삽입해 레이저로 결석을 제거하는 '요관내시경 결석제거술'을 시행한다.

요로결석은 많이 먹고 덜 움직이는 현대적 생활습관으로 인한 질환이다. 어떤 한 가지 식품보다는 과식으로 인한 고칼로리 섭취가 주요 위험요인으로 작용하고, 비만, 운동부족, 스트레스, 음주와 흡연 등도 위험요인이다. 짠 음식을 먹으면서 수분 섭취가 낮을 경우에도 요로결석 위험이 높아진다.

한 번 걸리면 재발 쉬워

또 요로결석은 한 번 걸리면 재발하기 쉬우므로 평소에 철저히 예방해야 한다. 의료계에서는 요로결석 환자의 30~50%가 5년 내 재발을 경험한다고 본다.

요로결석의 발병과 재발을 피하려면 짠 음식과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줄이고, 땀 흘린 후에는 충분한 수분을 보충하는 등 생활습관을 관리해야 한다. 특히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 결석이 소변에 머무르는 시간이 짧아지고 결석 성분을 희석하기 때문에 질병 발생과 재발 예방에 좋다. 또 레몬, 오렌지, 귤 같은 시트르산이 많이 함유된 식품도 매우 도움이 된다.

맥주를 마시면 소변량이 증가해 결석을 제거할 수 있다는 말도 떠돌지만, 전문가들은 맥주를 자주 마시는 경우 결석의 위험률이 높아진다고 지적한다. 알코올에는 결석을 만드는 요소인 칼슘이나 인산, 요산 등을 많이 포함할 뿐만 아니라 탈수 현상을 유발할 수있다는 것이다. (<나무위키> 등 인터넷 건강정보 참조)
 
 

올려짐: 2022년 8월 04일, 목 8:23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6524</a
https://www.geumsan.go.kr/kr/
https://www.wellgousa.com/films/alienoid
https://crosscountrymortgage.com/joseph-ki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nykoreanbbqchicke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98</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66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6003</a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