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2년 6월 30일, 목 5:34 am
[종교/문화] 종교
 
추체험과 축제
[호산나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 = 중학교 때 방민재라는 친구가 있었다. 이 친구의 집은 부자의 집이었다. 친구들과 함께 그 집에 놀러간 우리들은 거실에서 당구를 쳤다. 당구대가 있었다. 그것도 미니 당구대가 아니라 당구장에서 보는 것과 똑같은 당구대였다. 당시는 학생들은 당구장에 갈 수 없었다. 당구장에 가면 정학이나 퇴학을 맞았다. 하지만 거실 당구대에서 당구를 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그때는 그것이 뭔지도 잘 몰랐지만 페치카도 있었다. 불을 붙여 놓지 않아서 그다지 신기하지는 않았다. 화장실이 집 안에 있는 것도, 타일이 붙어있는 화장실도 처음 보았다. 그런 집을 양옥집이라고 했는데 그 친구의 집처럼 대단한 양옥집은 정말 신기한 집이었다.(68년)

그런데 그보다 더 신기한 것은 그 친구의 어머니였다. 친구 어머니는 우리들에게 존댓말을 썼다. 우리는 모두 어리둥절할 수밖에 없었다. 한 친구가 나서서 편하게 반말을 해달라고 했지만 그분은 계속해서 존댓말을 하셨다. 그분이 우리에게 존댓말로 했던 말 가운데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는 말이 있다. 그분은 오십대에 첼로를 배우기 시작했다. 젊은 남자 선생에게 첼로를 배우는 것을 동네 사람들은 수군대기도 했다. 그분은 그런 말을 들으면서도 자신이 첼로를 배우고 있는 이유를 설명했다. 자신이 첼로를 직접 연주해 봄으로써 "비로소 카잘스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고 했다.

카잘스는 당대 최고의 첼로 연주자였다. 내 머릿속에 그때 카잘스가 각인되었고 이후 나도 카잘스의 첼로 연주를 찾아 듣고 그를 좋아하게 되었다. 지금도 카잘스의 기침소리가 담긴(늙어서) 연주가 흘러나오면 그 친구의 어머니가 생각난다. 나는 그 어머니에게서 카잘스만을 배운 것이 아니었다.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나는 그 어머니에게서 추체험(追體驗)이라는 것을 배웠다. 추체험은 어떤 것이나 어떤 것의 의미를 이해하기 위해서 필요한 그와 비슷한 최소한의 경험이다.

친구의 어머니는 첼로를 배웠지만 첼로 연주자가 되려 하거나, 된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자신이 직접 첼로를 연주해 봄으로써 대가인 카잘스의 연주를 들을 수 있는 귀를 가지게 된 것이다. 그분은 그것이 참 행복하다고 말씀하셨다.

그러나 오늘날 사람들은 그런 노력을 의미 없는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의 인생에서 첼로 연주를 들을 수 있게 되는 것은 아주 소중한 일이다. 그렇게 우리는 다양한 추체험을 함으로써 우리의 인생을 풍요롭게 할 수 있다.

늙어서 치매 안 걸리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새로운 인생을 사는 노인들이 있다. 그런 분들은 그런 노력들이 추체험을 지나 자신이 직접 대가가 된 사람들이다. 그렇게 그런 분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잘 살아낸다. 나는 그런 분들이 정말 존경스럽다. 그런 분들이야말로 하나님의 창조를 완성하는 사람들이다. 하나님이 그들 안에 심어놓은 재능을 발견하고 그것을 개발해내는 것보다 아름다운 일이 있을까. 그래서 나는 그런 분들이야말로 하나님의 걸작들임은 물론 하나님의 찬양이 된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리스도교 신앙이 사람들을 그렇게 해줄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늘 한다. 그것을 나는 ‘생생한 삶’이라고 말한다. 신앙은 사람들로 하여금 그런 생생한 삶이 가능함을 깨닫게 한다. 이것을 신앙의 가장 큰 순기능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사람들이 각자의 모습대로 생생하게 자신의 인생을 살아내도록 돕는 것, 이것이 나는 하나님 나라의 관점을 가진 그리스도인 지도자들의 목표 가운데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어제 만났던 분이 내게 그리스도교 신앙이 축제가 되어야 한다는 말을 했다. 맞다. 그리스도인의 공동체는 그런 축제의 삶을 사는 곳이 되어야 한다. 그냥 먹고 마시는 것도 축제가 될 수 있다. 그러나 그리스도교 신앙의 축제는 단순히 먹고 마시는 것에서 끝나지 않는다. 축제에는 각종 행사들이 열린다. 분장한 사람들의 행진은 기본이다. 모든 사람들이 피부색이나 가진 것에 상관없이 하나가 된다. 그곳에서 사람들은 각자 자신이 가장 잘하는 것들을 시연한다. 나는 그리스도교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그리스도인들이 각자의 모습대로 생생하게 살게 되는 것이라고 믿는다. 나는 그것이 꽃과 같다고 생각한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각자의 분야에서 대가들이 되어야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그리스도인들의 그런 생생한 삶이 인생의 다양한 분야의 추체험이 되어 풍성한 삶을 누리게 될 때 사람들이 어울려 살아가는 아름다운 세상이 된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목사나 신부들과 같은 그리스도인 지도자들은 주님이 자신들에게 맡겨주신 양들이 바로 그런 삶을 살 수 있도록 그들을 안내하는 사람들이 되어야 한다. 그러려면 목사나 신부들 역시 다양한 추체험이 필요할 것이다.

특히 그리스도인들의 추체험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은 가난한 사람들을 섬기는 것과 원수들을 대하는 태도와 악을 선으로 갚는 삶의 방식이다. 이것은 초기 그리스도인들의 삶을 특징짓는 삶의 방식이었다. 이 일을 통해 그리스도인들은 자신들에게 부어진 하나님의 사랑을 추체험할 수 있었다.

그러나 돈이 모든 것이 되어버린 세상에서 이 같은 그리스도인들의 삶의 방식이 실종되었다. 가난한 사람들을 섬기는 대신 그리스도인들은 자선을 행하거나 약간의 돈을 교회에 헌금한다. 원수들을 사랑하기보다는 원수를 만드는 달인이 되었다. 악을 선으로 갚기는커녕 영원히 상대방을 몰락시킬 때까지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사람들이 되었다. 물론 그것도 추체험이다. 그래서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은 믿지 않는 사람들과 다르지 않은 사람들이 되었다.

나는 그리스도인들을 만날 때 가급적 <빅이슈>(취약계층을 돕는 책)를 사서 들고 간다. 그리고 그것을 선물로 준다. <빅이슈>는 그다지 읽을 만한 가치가 있는 책은 아니다. 하지만 <빅이슈> 자체가 의미 있다. 그리스도인들이 가끔씩 <빅이슈>를 사주는 행위만으로도 노숙자 선생님들은 물론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이해가 생긴다. 그러니까 나는 그리스도인들이 가난한 사람들을 섬겨야 한다는 것을 일깨우기 위해 그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빅이슈>를 사면 대부분 그것을 파는 빅판들은 “좋은 하루 되세요”라고 하거나 “고맙습니다”라는 인사를 한다. 그럴 때 나는 그분들에게 “힘 내세요”라는 말을 하거나 “응원합니다.”라고 말하면서 주먹을 꼭 쥐어 보인다. 그러면 그분들의 표정이 달라진다. 그리고 실제로 그런 일들이 내가 그리스도인으로서 가난한 사람들을 섬겨야 한다는 생각을 강화시킨다.

그래서 나는 핸드폰에 돈도 쟁여 넣고 다니고 길을 걸을 때 구걸을 하거나 길가 한 편에 숨어 있는 노숙자 선생님들을 찾는다. 누군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보거나 이야기를 들으면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아낌없이 내어 놓는다. 물론 그럴 때마다 나는 내가 가진 자원이나 힘의 한계를 절감한다. 그럴 때 나는 어쩔 수 없이 하나님을 떠올리거나 기도를 할 수밖에 없다.

나는 하나님이 아니다. 나는 하나님처럼 될 수 없다. 그러나 그런 일들을 통해 하나님을 추체험하고, 하나님을 알아간다. 또 그렇게 알아가는 하나님에게 점점 더 많은 것을 의탁하게 된다.

원수를 사랑하는 일도, 악을 선으로 갚는 일도 마찬가지다. 이런 일들이 막연하고 불가능해 보이는 것은 이 일들에 대한 추체험이 없기 때문이다. 나는 아내와 늘 다툰다. 우리는 대화만 하면 싸운다. 그러나 이런 일들을 통해서도 나는 원수사랑을 배운다. 아내와의 다툼이 추체험의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다른 큰 용서를 향한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게 되었다.

아미시의 이야기에서도 동일한 것을 발견했다. 그들은 자신들의 아이들을 쏴 죽인 살인범을 용서하고 살인범의 가족들을 위로했다. 그러나 그들은 이웃 간의 사소한 다툼에서도 상대방을 용서하지 못한다. 그러나 그것이 더 큰 용서를 위한 추체험이 되었음을 나는 보았다.

작은 선을 행하라. 돈이 되지 않는 일이라도 관심이 가는 것에 도전하라. 특히 초기 그리스도인들의 삶의 방식에 도전하라.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가 하나님처럼 될 수 없지만 우리는 하나님을 추체험함으로써 하나님의 성품에 참여하게 된다. 그리고 그렇게 우리는 자연스럽게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생생하게 살아내는 아름다운 사람들이 됨으로써 하나님의 찬양이 된다. 나는 이것이 그리스도인들이 종말의 잔치(축제)에 참여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올려짐: 2022년 6월 13일, 월 10:40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www.geumsan.go.kr/kr/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https://crosscountrymortgage.com/joseph-ki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98</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66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6003</a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