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11월 27일, 토 12:51 pm
[미국/국제] 미국
 
보건 당국자 “혼자만 살아가는 세상 아냐” 백신 의무화 옹호
갈등 국면 속, 파우치 소장 “데이터는 매우 분명하다” 접종 권유


▲ 플로리다주 올랜도시 바넷공원에 설치된 임시 백신 접종소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미국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를 둘러싼 갈등이 일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 관련 최고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 전염병연구소장이 정부의 백신 의무화 조처를 강력하게 옹호했다.

파우치 소장은 17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공중보건 위기 상황 가운데서 때때로 특수한 상황은 특수한 행동을 요구한다”라며 “마스크 착용과 백신 접종 의무화가 바로 그런 사례”라고 밝혔다.

미국인들은 개인의 자유와 선택을 중시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는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우리는 개인으로서 혼자만의 세상에 살아가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하고 “우리는 사회에서 살아가고, 사회는 보호받아야 한다”라며 백신 접종으로 자신뿐 아니라 주위 사람들까지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텍사스-플로리다 주지사, 백신 의무화 정책 거부


현재 바이든 행정부는 정부 공무원뿐 아니라 민간 사업체들 역시 백신 접종 의무화 대상으로 삼고 이를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부 주들이 반발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모든 연방 정부 공무원과 미군에게 코로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직원 100명 이상의 민간 사업체들 역시 직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거나 매주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했다.

그러자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등 공화당 소속 주지사들을 중심으로 정부의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애벗 주지사는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의무화 조처는 “연방 정부의 또 다른 월권행위”이며 “민간 기업들에 대한 괴롭힘”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파우치 소장은 “공공보건상 견지에서 볼 때, 이는 매우 불행한 일”이라고 밝히고 “데이터는 매우 분명하다.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 사이의 입원율이나 사망률의 차이를 보라”고 밝히면서 백신은 개인뿐 아니라 사회 내 감염 추이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18일 현재 미국 내 코로나 확진자와 사망자 추를 보면, 일일 확진 건수는 8만4천 명 정도로 떨어졌고, 일일 사망자도 1500명으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보건 당국자들은 확진자와 사망자 가운데 백신 미접종자의 비율이 훨씬 크다고 지적한다.

따라서 파우치 소장은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접종해야 이번 겨울에 또 다른 재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겨울철 날씨가 추워지고 사람들이 모이는 일도 많아지면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도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17일 < ABC 방송 >에 출연해 “백신 접종으로 감염 수준이 낮아지면 가족이 모이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핼러윈이나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를 가족과 함께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일부 시정부-경찰 노조, 백신접종 의무화로 갈등


백신 의무화를 둘러싸고 지역 사회 내에서도 마찰음이 커지고 있다.

특히 경찰관들의 백신 의무화를 추진하는 시 정부 측과 경찰 노조 간의 마찰도 늘고 있다.

미 전역의 경찰 노조는 노조원들에게 시 당국의 백신 의무 접종을 거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시카고시는 이달 중순까지 경찰관을 포함한 모든 공무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지만, 경찰노조인 경찰공제조합(FOP)은 백신 의무화 정책이 철회되지 않으면 출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메릴랜드 볼티모어시와 미시간 앤아버 등에서도 시 당국과 경찰 노조가 백신 의무화를 두고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경찰관들의 사망 원인 1위가 코비드19라는 수치가 나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건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미 식품의약국(FDA) 산하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는 15일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사가 개발한 부스터샷 승인을 만장일치로 권고했다. 존슨앤드존슨 백신은 1회로 접종이 완료되는 백신으로, 자문위원회는 이 백신을 맞은 지 최소한2개월이 지난 18세 이상 모든 성인은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다고 권고했다.

자문위는 하루 앞서 모더나 백신의 부스터샷도 만장일치로 권고한 바 있다. FDA는 조만간 자문위의 권고에 대해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올려짐: 2021년 10월 20일, 수 11:02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youtu.be/RMD91n01DuA
https://ova.nec.go.kr/cmn/main.do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