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11월 28일, 일 4:48 am
[교육/생활] 건강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을 최우선으로
맘모그램은 최선의 방책


▲ 플로리다주 롱우드시 한 자동차 딜러십에서 핑크리본을 그려넣은 풍선과 분홍색 깃발 등을 세워 고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10월 들어 이곳 저곳에서 핑크빛 리본이 등장하고 있 다. 미 보건국은 유방암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10월을 '유방암 자각의 달(Breast cancer awareness)' 로 정하고, 건강관련 단체들은 핑크리본 캠페인을 벌여 오고 있다.

20년전 화장품 회사 에스티 로더가 주도하기 시작한 핑크리본 캠페인은 해마다 규모가 커져 각종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최근 플로리다주 퍼스트 레이디인 캐시 드샌티스(41)가 유방암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여성들에게 새삼 유방암에 대한 경각심을 높히고 있다.

드샌티스 주지사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플로리다 퍼스트 레이디이자 나의 사랑하는 아내가 유방암 진단을 받아 슬프다"며 “아내는 자신의 생애에 가장 어려운 시험을 맞닥뜨렸지만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주지사 커플은 2010년에 결혼해 4살, 3살, 그리고 18개월 등 자녀 셋을 두고 있다.

유방암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으나 미국 등 선진국들은 유방촬영술 검진(맘모그램) 및 전문 진료소 설치 등 유방암 조기 진단이나 치료에 많은 비용을 소비하고 있어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율은 눈에 띄게 낮아지고 있다.

맘모그램 진단 연령과 횟수, 의견 다양

유방암 조기 진단은 논란의 여지가 많다. 조기 검진의 효과보다 의료 방사선 노출, 진단 오류 등에 따른 해로움이 더 크다는 의견이 있기 때문이다.

보건의료에서의 의사 결정을 위한 근거들을 체계적으로 제공하여 근거중심의학을 지향하는 비영리 민간 단체인 글로벌 커뮤니티 '코크란 단체' 저자들은 2013년에 "유방촬영술 검진은 유방암 사망률을 15% 감소시키고, 과잉진단과 과잉치료가 30%라고 하자. 이는 10년 동안 유방암 검진에 참여시키면 2000명마다 1명의 목숨을 구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또 검진을 받고 있지 않으면, 진단되지 않았을 10명의 건강한 여성이 불필요하게 치료를 받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위양성 소견(암이 아닌데 암으로 오인) 때문에 200명 이상 여성들이 수년 동안 불안과 불확실성을 포함한 심리적 고통을 현저히 겪을 것이다" 라고 썼다.

이처럼 맘모그램에 대한 회의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의료계에서는 유방암 조기 진단에는 맘모그램만한 것이 없다는 데 수긍한다.

한편 건강 전문 기관들의 권고를 보면 맘모그램 진단 연령과 횟수에 대한 의견이 다양함을 엿볼 수 있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미 질병예방센터(CDC) 테스크포스는 50세에서 74세까지 2년마다 한 번씩 맘모그램을 권장했다.(2016년)

미 방사선학 그룹과 암 협회는 40세부터 매년 진단할 것을 권하고 있다.

캐나다 질병 예방 보건 테스크포스와 유럽인 암 관찰소는 각각 2012년과 2011년에 맘모그램 진단을 50세에서 69세에 매 2∼3년마다 할 것을 권했다.

유방암은 난소에서 분비하는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라는 여성호르몬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에스트로겐 분비는 암 발생 뿐 아니라 그 발육이나 증식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 유전적 소인도 유방암의 발생에 있어서 무시할 수 없다.

유방암의 발생원인으로는 외부적인 요인도 거론되고 있으며 특히 에스트로겐의 원료가 되는 동물성 지방이 많은 음식도 위험인자이다. 실제로 식생활이 서구화되어 가고 있는 한국도 유방암 발생율이 예전에 비해 무척 증가된 상태이다.

또한 경제적 수준이 높은 계층의 여성, 비만 여성, 하체에 비해 상체 비만도가 높을 수록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것이 통계적으로 증명되고 있다.

이 외 미혼, 초경이 빠른 사람(12세 이전), 폐경이 50세 이상으로 늦은 사람, 출산을 하지 않은 사람, 출산을 했더라도 모유를 먹이지 않은 여성 등은 일반적으로 유방암에 걸리기 쉬운 타입으로 분류된다.

멍울과 분비물 등 눈에 띄는 증상 있어

유방암은 우측보다 좌측에 약간 더 많이 발생해 서구에서는 유방암을 '좌측 질환(Left side disease)' 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유방암은 유두를 중심으로 유방을 네 부분으로 나눌 때 상외측, 곧 윗부분의 바깥쪽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자가검진이나 정기검진 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이상은 멍울이다. 멍울은 초기에는 통증이 없는 단단한 멍울이었다가 증세가 진행됨에 따라 멍울이 점차 커지고 이따끔 둔한 통증이 있으며 유두가 퇴축하여 다른 한쪽과 위치 차이를 보일 수도 있다.

또 유두에서 불그스름한 분비물이 나오기도 하고 유두 부근에 잘 낫지 않는 피부염이 계속 되기도 한다. 그러나 유두분비물은 유방암 환자의 10%만 경험하는 증상이다.

유방암이 주위의 림프선으로 전이 되면 겨드랑이나 빗장뼈 아래위에 멍울이 만져진다. 유방암은 간, 폐, 뼈 등에 전이를 잘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방암은 일찍 발견해 제대로 치료하면 완치할 수 있다. 실제 5년 생존율만 해도 1기에 치료하면 95%지만 3기땐 50%로 감소한다.

문제는 유방암도 여타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초기 증상이 없다는 점이다. 또 멍울이 만져질 정도가 되면 유방암이 상당기간 동안 진행돼 왔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일정한 연령때부터는 정기적인 진단이 필요하다. (건강 뉴스 및 인터넷 건강정보 참조)
 
 

올려짐: 2021년 10월 13일, 수 6:45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youtu.be/RMD91n01DuA
https://ova.nec.go.kr/cmn/main.do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