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10월 21일, 목 4:13 pm
[한국] 사회/경제
 
'저력' 확인한 한국, 200일 만에 접종 속도 OECD 최상위권
영국보다 접종 빨라... 이번 주 70% 접종시 아이슬란드 이어 2위


▲ 7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동구 고양꽃전시관에 임시설치된 얀센백신거점접종센터에서 만 30세 내외국인이 접종을 하고 있다. ⓒ 이희훈

(서울=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 = 한국은 OECD 국가 중 백신 접종을 가장 늦게 시작했다. 정치권과 보수 언론에서는 '백신 후진국'으로 전락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내보였고, 이들이 백신 접종률과 수급 상황을 문제 삼는 분위기는 거의 반 년 이상 이어졌다.

그러나 정부는 묵묵히 계획대로 백신 접종을 진행했고, 예정대로 9월 중 70% 1차 접종 완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특히 최근 백신 수급이 원활해지면서 백신 접종률을 1차 접종 기준 평일에 1% 이상씩 올리고 있다.

한국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200일째인 13일 0시 기준 1차 접종률은 64.6%이고 2차 접종률은 39.1%다. 상반기에 접종 간격이 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 접종 백신으로 사용하면서 2차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뒤처지긴 했지만, 하루에 최대 136만 명까지 접종했던 한국의 백신 인프라를 감안하면 10월까지 2차 접종 70%도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가장 짧은 기간에 70% 접종 달성하는 국가


▲ 한국의 백신 1차 접종률. 8월 이후에 급상승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 Our world in data

영국 옥스퍼드대가 만든 국제 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의하면, 한국의 백신 접종 속도는 OECD 국가 중에서도 빠른 편에 속한다. 접종 200일째에 1차 접종률이 한국보다 높았던 국가는 아이슬란드(7월 15일, 77.81%), 칠레 (7월 11일, 68.94%), 캐나다(7월 1일 67.67%), 벨기에 (7월 15일 66.56%), 덴마크 (7월 14일, 65.52%)에 불과하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백신을 접종한 영국 역시 200일째인 6월 25일까지 인구의 64.63%가 접종했다. 한국(64.6%)의 경우 200일째인 13일 당일의 접종률은 아직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영국보다 더 빠른 속도로 접종률을 올렸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또한 예정대로 접종률 70%를 이번주 안에 달성한다면, 한국은 한때 '집단면역'의 기준이 됐던 '접종률 70%'를 접종 시작 후 가장 빠른 기간 안에 달성한 국가 중 하나가 된다. OECD 국가 중 가장 빠르게 70%를 달성한 국가는 아이슬란드다. 그러나 아이슬란드의 인구가 약 34만 명이라는 것을 생각할 때, 한국과 접종률을 직접적으로 비교하기는 어렵다.

한편 캐나다, 벨기에, 덴마크는 접종 200일째까지는 한국보다 접종률이 높았지만, 70% 달성은 상대적으로 더뎠다. 반면 칠레(인구 약 1921만 명)는 204일 만에 접종률 70%를 달성했다. 한국도 칠레와 접종 속도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칠레는 주로 중국의 시노백 백신을 접종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현재 미국 뉴욕타임스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트래커 페이지'에 따르면 지금까지 25개 국이 1차 접종률 70%를 넘겼다. 이중 OECD 국가에 속하지 않은 국가는 12개국(U.A.E., 싱가포르, 우루과이, 카타르, 몽골 등)이다. 그러나 이들 국가는 모두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지 않고, 상당수가 중국의 시노백 백신을 맞았다.

결국 한국과 동일한 백신을 공급받고, 인구 1000만 명이 넘는 국가 중에서 한국은 가장 짧은 기간에 백신 접종률 70%를 달성한 나라가 되는 것이다.

한국의 접종 속도전은 계속된다


▲ 7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동구 고양꽃전시관에 임시설치된 얀센백신거점접종센터에서 만 30세 내외국인이 접종을 하고 있다. ⓒ 이희훈

한국이 얼마나 빠르게 접종률을 올렸는지는 2월 중순 이후, 비슷한 시기에 접종을 시작했던 OECD 국가 4개국과 비교하면 더욱 분명해진다. 일본과 콜롬비아는 9일, 뉴질랜드는 7일, 호주는 4일 일찍 한국보다 접종을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 9일 기준 접종률을 살펴보면 한국 62.27%, 일본 62.16%, 뉴질랜드 56.75%, 호주 52.66%, 콜롬비아 47.32%로 한국이 가장 높다.

이제 남은 것은 2차 접종이다. 전 세계에서 현재 12개 국가만 2차 접종률 70%를 달성한 상황이다. 인구 1000만 명 이상의 국가에서는 포르투갈(약 1022만 명), 스페인(약 4674만 명), 벨기에(약 1163만 명), 칠레(약 1921만 명)뿐이다. 그만큼 서구 선진국에서도 접종 70% 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한국은 후발주자의 저력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백신 접종에 쓰인 5183만 도스 중 절반 이상이 최근 40여일 동안 쓰였다. 속도를 내서 빠르게 접종하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사실이 증명된 것이다. 게다가 백신 접종의 수급도 9월 들어서 안정화됐다.

추석 이후에도 접종 완료 70% 달성을 위한 전 세계 최고 수준의 접종 속도전이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은 가장 늦게 시작했지만, 가장 빠르게 접종을 하고 있다. '접종률 꼴지', '집단면역 6년 4개월 걸린다' 이런 말들은 한때의 우스운 해프닝이 되어 버리고 말았다.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21년 9월 13일, 월 9:11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youtu.be/RMD91n01Du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13</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