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4월 11일, 일 8:46 a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올랜도 두 여성, 백신 접종 위해 할머니로 변장
2차 접종 하려다 발각... 외신 '플로리다 그래니들' 소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올랜도에 거주하는 두 여성이 코로나 19 백신 주사를 맞기 위해 '할머니 분장'까지 하고 접종센터에 나타난 진기한 일이 벌어졌다.

각각 30대와 40대로 알려진 두 여성은 17일 오렌지카운티 컨벤션 센터에 설치된 접종 센터에 분장을 하고 나타났으나 발각돼 무단 침입 경고를 받고 쫓겨났다.

라울 피노 올랜도 지역 보건국장은 올가 몬로이-라미레즈(34)와 마사 몬로이(44)라는 여성이 보닛(머리 감싸개)과 장갑, 안경 등을 동원해 노인처럼 꾸미고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들이 쓴 보닛은 샤워할 때 쓰는 비닐캡으로 밝혀졌다.

피노 국장은 18일 오렌지 카운티의 정기 모임에서 이들의 사기 행위를 알렸고, 이같은 사실은 <가디언>, <허프포스트>, <피플> 등 여러 외신 매체에 '플로리다 그래니들'로 소개됐다.

'할머니들'이 접종센터에서 내민 증명서는 두번째 접종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첫번째 주사를 성공리에 마치고 나타난 것이다.

미셀 가이도 셰리프국 대변인은 두 여성이 백신을 예약할 때 65세 이상 연령대에 접종 우선순위를 두는 플로리다 방침을 유념해 출생연도를 가짜로 올렸다고 밝혔다. 접종센터에서 두 여성의 생년월일이 신분증과 틀린 것을 확인한 경찰은 보건소의 요청에 따라 이들에게 무단침입 경고를 내렸다.

피노 국장은 "대국민 백신 접종과 같은 큰 규모의 행사에서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으리라는 보장은 없다"라면서 "행정상 어떠한 구멍이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두 여성이 이전에 어디에서 예방접종을 받았는지, 어떻게 예약을 했는지 규명하겠다"라고 말했다.

피노는 "이들이 사용한 계략이 적어도 한 번은 효과가 있었던 것이 놀랍지 않다"라며 "암암리에 이같은 '성공'을 거둔 이들이 있을지도 모른다"라고 덧붙였다.

또 피노는 두 여성의 변장에 대해서 "백신 접종 차례를 얻는 것이 어렵지 않다면 좀 우스운 일이 될 수 있지만, 상황이 그렇지 않기 때문에 이들의 행동은 매우 실망스럽다"라고 평했다.
 
 

올려짐: 2021년 2월 23일, 화 11:14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341
acuhealingdk.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