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3월 07일, 일 4:33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현재 집을 먼저 팔까, 새집을 먼저 살까
인터넷 기반 업체 '노크', 매매-구입 공백기 해결책 내놔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현재 살고 있는 집을 팔고 새 집을 사고 싶을 때 흔히 겪는 고민이 있다. 집을 먼저 팔까. 새집을 먼저 살까이다. 살고 있는 집이 먼저 팔리면 새집을 구할때까지 거처할 곳을 찾아야 한다. 새집을 먼저 구입했다면 옛 집이 언제나 팔릴까 하는 걱정이 있다. 이는 미국 홈오너들의 오랜 딜레마이다.

숀 블랙은 이같은 딜레마에 착안해 인터넷 기반의 부동산 매매업에 뛰어든 경영가이다. 2015년에 질로우와 합병한 부동산 정보 사이트 트룰리아 창업자인 블랙이 차린 회사 '노크 홈 스왑(Knock Home Swap, 이하 노크)'은 올해 10월에 올랜도와 탬파에서 처음으로 홈 스왑(주택 교환) 서비스를 선보이며 플로리다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 7월 애틀랜타, 댈러스, 피닉스 등에서 출범한 노크 홈스왑은 고객이 지닌 홈에퀴티(주택 지분)를 담보로 홈오너의 주택 판매에서 새집 구입까지 모든 절차가 빠른 시일 내에 끝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선 회사는 집 수리비까지 제공해 셀러의 집 판매를 돕고, 새집 셀러에게 현금 오퍼를 제시해 거래 성사율을 높일 수 있도록 담보 대출을 미리 승인 받는다. 또 셀러가 새 집으로 이사간 뒤 6개월 혹은 집이 팔릴 때까지 노크가 모기지를 대신 지불한다. 이후 셀러는 집 판매에서 나온 수익으로 수수료와 노크가 그동안 납부한 비용을 되갚고 새집 소유권을 양도 받는다.

고객은 노크가 보유하고 있는 집들에 대한 구입도 가능하다. 가령 올랜도에 있는 홈 셀러는 노크에 올라있는 피닉스의 집을 구입할 수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가능하다.

한편 올랜도에는 지난 2년간 오퍼패드(offerpad), 오픈도어(opendoor), 질로우(zillow) 등 여러 인터넷 기반 주택매매 서비스업이 들어왔다. 이들 서비스는 대부분 비슷한 방식으로 사업을 운영한다.

즉 셀러가 사이트에 들어가 매매 희망가를 제시하면 회사측은 자체 소프트웨어 등으로 매물 주택을 분석해 셀러에게 임시 매입가격을 제시한다. 이후 회사는 주택감정을 한 후, 정식 매입가를 제시한다. 주택 매매 절차가 간단해 집을 빨리 팔아야 하는 홈오너들의 관심을 받을 수 밖에 없다.
 
 

올려짐: 2021년 2월 02일, 화 1:00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341
acuhealingdk.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