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3월 07일, 일 4:38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플로리다 '백신 관광객' 접종 중단 통고
일부 카운티들, 이미 중단 발표... 스노우버드에겐 허용


▲ 플로리다주 레이크카운티 클레어몬트시 소재 백신접종 장소에 도달하기 위해 이른 새벽부터 줄을 선 차량들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플로리다주 의무총감(Surgeon General) 스캇 리브스키 박사는 모든 코로나-19 백신은 계절성 주민(스노우버드)를 포함해 플로리다 주민이나 의료 최전선에서 일하기 위해 방문하는 사람들에게만 제공되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리브키스 박사가 21일 내놓은 공중보건 권고안은 센트럴플로리다내 세미놀, 브레바드, 볼루시아 카운티 등이 백신 접종을 위해 플로리다로 오는 이른바 '백신 관광객'들에게 1차 접종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론 드샌티스 주지사가 지난달에 65세 이상 누구에게나 백신을 허락한다고 발표한 후 보건당국에는 백신 접종 예약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일부 보건직 종사자를 포함한 많은 주민들은 타주 방문객과 외국인 방문객들이 한정 수량을 놓고 자신들과 경쟁하고 있다고 불평했다.

21일 현재 130만 도스 이상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이 플로리다에서 투여됐지만, 아직도 백신을 맞지 못한 시니어들의 수요는 여전히 높다.

리브키스 박사는 권고안에서 미국내 코로나 백신이 부족한 상황이며, 플로리다에는 극히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그의 권고는 플로리다에 있는 모든 백신 제공자들이 1차 접종 전에 수혜자의 거주지, 일선 의료 종사자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브레바드 카운티 보건 당국은 주민 여부에 관계 없이 1차 접종을 받은 사람은 예정대로 2차 접종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랜도시를 끼고 있는 오렌지 카운티는 리브키스 박사의 권고를 얼마나 빨리 실행할 수 있을 지 여부는 아직 불분명하다.

권고안에 따르면, 접종 수혜자들은 유효한 플로리다 운전면허증이나 신분증을 제공해야 한다. 이밖에 신분 증명서로 가능한 서류는 주택담보대출, 월 주택담보대출명세서, 주택임대차계약서, 현 거주지의 친척, 법적 보호자 또는 다른 플로리다 거주자의 진술서, 공과금 청구서 또는 유틸리티 연결 명령서, 금융 기관에서 온 우편물 또는 연방, 주, 카운티 또는 시 정부 기관에서 온 우편물 등이다.
 
 

올려짐: 2021년 1월 26일, 화 11:56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341
acuhealingdk.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