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1월 25일, 월 2:50 am
[미국/국제] 미국
 
신종 코로나,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 크게 줄였다
교통량 감소로 배출량 7% 떨어져... 미국 12%나 줄어


▲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으려고 세계 각국이 이동이나 경제활동을 제한하면서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이 크게 줄었다. 사진은 경제활동 제제 초기인 4월에 플로리다주 올랜도 I-4의 4차선 도로가 훵하니 비어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온실가스 배출량을 추적하는 국제 연구단체인 ‘글로벌 탄소프로젝트(Global Carbon Project)’가 올해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이 24억t톤이 줄어 지난해 대비 7% 감소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 수치는 관련 집계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이다.

온실가스가 대기 중에 축적되면 기온이 오르면서 지구 기후를 변화시킨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올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극적으로 줄어든 것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으려고 세계 각국이 이동이나 경제활동을 제한하면서 생긴 현상이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조처가 정점에 달했던 지난 4월 온실가스 배출량이 17%나 줄었다.

올해 12월까지 자동차와 비행기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각각 10%와 40%가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미국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2%가 줄었다. 유럽연합(EU)이 11%로 뒤를 이었다. 두 지역에서는 석탄발전과 교통량이 크게 줄어든 덕에 이런 현상이 나타났다. 그리고 개발도상국 중에서는 인도가 9% 줄었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나라 가운데 하나인 중국은 1.7% 감소했다. 중국은 코로나 방역을 위해 이동제한 조처를 일찍 단행했고, 그 기간도 비교적 짧았다.

하지만 온실가스 배출량의 감소세가 앞으로 지속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이번 보고서를 낸 ‘글로벌 탄소프로젝트’ 측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은 점점 일상을 회복하면서 2019년 수준으로 서서히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줄었다고 하지만 미국의 서부와 중미, 호주, 그리고 러시아 시베리아 등지에서 큰 산불이 났다. 그 외에 많은 지역이 기후변화의 결과인 이상고온이나 홍수, 그리고 강력한 열대성 폭풍으로 큰 피해를 봤다.

한편 11일 유럽연합(EU) 정상회의는 2030년까지 역내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수준과 비교해서 55% 감축하기로 11일 합의했다.

당초 EU의 기존 목표는 2030년까지 40% 감축이었으나, 이번에 목표치를 55%로 올린 것이다. EU는 오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0’로 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올려짐: 2020년 12월 15일, 화 9:46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341
acuhealingdk.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