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11월 26일, 목 8:11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플로리다주 2학기에도 온라인 원격수업 계속되나
세미놀 카운티, 온라인 수업 택한 학부모 중 66%가 지속 희망


▲ 플로리다주 우수 학군 중 하나인 세미놀 카운티(중앙플로리다) 학부모 상당수가 온라인 원격수업을 유지하고 싶다는 의견을 냈다. 사진은 카운티내 그린우드 중학교에서 하교하는 학생들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플로리다주 우수 학군 중 하나인 세미놀 카운티(중앙플로리다) 학부모 상당수가 온라인 원격수업을 유지하고 싶다는 의견을 냈다.

<올랜도센티널> 10일자에 따르면 현재 온라인에서 공부하고 있는 자녀를 둔 세미놀 카운티 학부모의 66% 이상이 1월 부터 시작되는 새 학기에도 현 상태를 유지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학군 조사 결과 나타났다.

세미놀 카운티 학군은 코로나바이러스 유행으로 이번 학기에 온라인 교육을 택하고 있는 3만 명 이상의 학생들의 부모들을 대상으로 이달 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마감일인 9일까지 조사 대상자의 약 75%(2만2600명)가 응답한 가운데 1만5000명이 가능하면 현재의 온라인 옵션을 고수하겠다고 했고, 7600명만이 캠퍼스로 돌아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학군이 2학기 계획에 앞서 실시한 것으로, 중앙플로리다의 다른 학군들은 아직 학부모 조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1학기에 세미놀 학군의 약 49%의 학생들이 대면 수업을 하고 있고, 나머지는 온라인 프로그램을 택하고 있다. 대부분의 온라인 수압 학생들은 학교 스케줄을 그대로 따라가는 온라인 라이브 옵션인 '세미놀 커넥트'를 택하고 있다.

다음 학기에 이같은 라이브 온라인 옵션 지속 여부는 상당부분 주정부의 결정에 달려있다.

지난 7월 주정부는 긴급 행정명령의 일부로 이번 학기에 온라인 수업을 지원하면서 동시에 대면수업을 원하는 학부모들을 위해 8월에 개교할 것을 요구했었다. 행정명령은 이번 학기에 끝난다.

리처드 코코란 주 교육청장은 학생들이 학교로 복귀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수업을 원하는 학부모들의 의사도 무시하고 싶지 않다는 의견을 내면서 교육부가 추수감사절까지 다음 학기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 전했다.
 
 

올려짐: 2020년 11월 17일, 화 10:2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 </a>

<a href=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acuhealingdk.com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