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12월 02일, 수 9:41 pm
[미국/국제] 미국
 
미 식품의약국, '렘데시비르' 코로나 치료약 공식 승인
12세 이상 입원환자에게 우선권... 비용 2300~3000달러 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식품의약국(FDA)이 22일 '렘데시비르(remdesivir)’를 코로나 처치 약물로 공식 승인했다. 지난 5월에 긴급 처방을 허용한 바 있는데, 약 5개월 만에 완전 시판 허가를 한 것이다. 미국 코로나 처치 약물로 완전 승인을 받은 경우는 렘데시비르가 최초이자 유일하다.

렘데시비르는 '길리어드(Gilead Sciences)'라는 생명과학 기업에서 만드는 항바이러스 약물의 일종이다. 원래는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주사제였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치료 기간을 줄이는 효과가 임상 시험에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처방받은 약물 중에도 렘데시비르가 포함돼 있다.

하지만 누구나 렘데시비르 처방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최소한 12세 이상이어야 하고, 병원에 입원한 상태에만 처방이 가능하다고 길리어드 측은 밝혔다.

주요 외신들은 렘데시비르 생산량과 수요, 그리고 자국 내 보급 가능 분량을 예측하는 기사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길리어드 측은 앞서 연말까지 200만 명 이상 투여분을 생산하고, 내년에 수백만 회분을 추가로 더 만들어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달 초 세계보건기구(WHO)는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렘데시비르는 입원 환자의 사망률을 낮추는데 효과가 거의 없는 것으로 WHO 조사 결과 나타났다. 회복 기간 단축에도 효능이 크지 않은 것으로 WHO는 파악했다. 이런 효능 분석 외에 비용 문제도 보급의 장애물이 될 수 있다고 주요 언론은 짚고 있다.

렘데시비르 처치를 받는 비용도 만만치가 않다. 미국 내에서 공공 보건 제도를 사용하는 환자는 5일 처방 분량에 2340달러를 내야 한다. 민영 건강보험을 통하면 3120달러로 비용이 올라간다.
 
 

올려짐: 2020년 10월 27일, 화 8:30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 </a>

<a href=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acuhealingdk.com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