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8월 07일, 금 7:46 am
[한국] 사회/경제
 
이동재 측, 녹취록 공개했는데... 한동훈 "그건 해볼만 하지" 발언
[2월 13일 한동훈-이동재 대화록] 19일에는 문제 발언 뺀 채 공개... 추미애 장관 원색적 비난도


▲ 이동재 전 채널A기자 측 변호인이 21일 공개한 지난 2월 13일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이 전 기자 및 후배 백아무개 기자 사이의 대화 녹취록 1-6 ⓒ 이동재 기자 측 변호인 제공

(서울=오마이뉴스) 선대식-조혜지 기자 = 검언유착 의혹으로 구속된(강요미수)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쪽이 19일에 이어 21일 이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의 2월 13일 대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한 검사장과의 공모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이 담겨있다. 하지만 오히려 19일 공개에서는 한 검사장의 중요 발언이 빠진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언론의 관련 보도가 나오자 한 검사장의 중요 발언을 공개한 것이다. 자신에게 유리한 내용으로 언론플레이를 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 기자 쪽은 전날 MBC 보도를 반박하는 차원에서 20분 분량의 녹취록 전문을 공개했다. 이 기자는 2월 13일 후배 백아무개 기자와 함께 부산을 방문해, 당시 부산고등검찰청 차장검사였던 한동훈 검사장을 만났다.

MBC는 이 기자가 한 검사장에게 피해자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를 취재하는 목적과 방법, 그동안의 경과 등을 말했고, 이에 한동훈 검사장이 "그런 거는 해볼 만하다, 그런 거 하다가 한두 개 걸리면 된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구속영장에 담긴 내용이다.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쟁점은 이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과 공모해 이철 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 의혹을 제보하라면서 협박을 했는지 여부다. 법원은 17일 이 기자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피의자가 특정한 취재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검찰 고위직과 연결하여 피해자를 협박하려 하였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자료들이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채널A는 지난 6월 25일 이 기자를 해고했다.

"제가 교도소에 편지도 썼거든요, 당신 어차피 쟤네들이 너 다 버릴 것이고"
"그런 거 하다가 한 건 걸리면 되지"

이 기자 쪽이 공개한 전문 가운데, 검찰이 이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이 공모한 것으로 보는 대목은 다음과 같다.

이 기자 : 사실 저희가 P○○(후배 백 기자)를 특히 시키는 게... 성공률이 낮긴 하지만 그때도 말씀드렸다시피 신라젠 수사는 수사대로 따라가되 너는 유시민만 좀 찾아라.
백 기자 : 시민 수사를 위해서. (겹쳐서 잘 안 들림)
이 기자 : 이철 아파트 찾아다니고 그러는데.
한동훈 검사장 : 그건 해 볼만 하지. 어차피 유시민도 지가 불었잖아요. 나올 것 같으니까. 먼저 지가 불기 시작하잖아.
이 기자 : 이철, Q○○, R○○. 제가 사실 교도소에 편지도 썼거든요. 당신 어차피 쟤네들이 너 다 버릴 것이고.
한 검사장 : 그런 거 하다가 한 건 걸리면 되지.


이를 두고 이 기자 쪽은 "유시민은 이미 VIK에서 두 차례 강연을 하고 강연료를 받은 의혹, 신라젠에서 축사를 한 의혹 등이 언론에 불거졌기에 언급한 것"이라며 "MBC 보도만 보면 이동재 기자가 정치 편향적으로 여권 인사만을 표적으로 취재한 것으로 읽혀지는바, 이는 사실과 다르다"라고 해명했다.

19일 공개와 21일 공개에서 다른 점

이 기자 쪽은 앞서 19일 녹취록을 이미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공개한 녹취록에는 "그건 해볼 만하지"라는 한동훈 검사장의 발언은 빠져 있었다. 이 기자 쪽은 그 발언 직후부터만 공개했다. MBC 보도가 나오자 이 기자 쪽은 그제서야 "그런 거 해볼 만하다"는 한동훈 검사장의 발언을 공개했다.

또한 19일 공개 녹취록에서 백 기자 발언으로 된 부분이 21일 공개 녹취록에서는 이 기자의 발언으로 정정됐다.

[19일 공개 녹취록]
백 기자 : 가족부터 찾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집을 보니까 양주, 의정부 이쪽에다가 막 10개씩 사고 이랬는데 지금 다 팔고 다른 데로 갔더라고요. 아 와이프만 걸려도 될텐데

[21일 공개 녹취록]
백 기자 : 가족부터 찾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 : 집을 보니까 양주, 의정부 이쪽에다가 막 10개씩 사고 이랬는데 지금 다 팔고 다른 데로 갔더라고요.
백 기자 : 와이프만 걸려도 될텐데


이와 관련해 이 기자 변호인 주진우 변호사는 <오마이뉴스>에 "'그건 해볼 만하지'는 연결되는 내용이고, '유시민 지가 불었잖아'라고 하는 부분이 유시민(이사장)께 누가 될 수 있는 부분이라 일부분만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녹취록 전체 공개를 놓고 전체적으로 자세히 다시 듣고 재점검해서 풀었다. 오늘 게 정확하다"라고 밝혔다.

추미애를 원색적으로 비판하는 한동훈


▲ 윤석열 검찰총장이 2월 13일 오후 부산고등·지방 검찰청을 찾아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와 악수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또한 전문에 따르면, 이 기자와 한 검사장은 공수처, 법무부 현안, 삼성일가의 프로포폴 의혹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특히 한 검사장이 추미애 장관을 신랄하게 비판한 내용이 눈에 띈다. 녹취록에서 추미애 장관은 A○○로 표시됐다.

한동훈 검사장 : 딱 하나야, 무조건 수사를 막겠다 권력 수사를 막겠다 그런 일념밖에 없어서 그렇지. 그리고 문제는 공부 좀 하라고 그래. 매번 틀리고 지금까지 맞는 말을 한 적이 한 번도 없잖아.

백 기자 : 법무부 법무관들이 엄청 고생하고 있다고 하더라고요. 그거 자료 찾는다고.

한 검사장 : 아니 질러놓고 찾으면 어떻게 해?

이 기자 : 질러놓고 미국 것 찾아라, 일본 것 찾아라.

한 검사장 : 거기다가 미국에게 얘기할 거야? 명을 거역했다고? 아니 일개 장관이 헌법 상 국민의 알 권리를 포샵질을 하고 앉아있어. 국민의 알 권리가 나중에 알아도 될 권리야? 로또도 나중에 알고 먼저 아는 게 차이가 얼마나 큰 건데. 당연히 알 권리에 핵심은 언제 아느냐야.


또한 한 검사장은 다음과 같이 말하기도 했다.

"그런데 뭐 여기는 그냥 루틴한 그거라서 (윤석열 총장이) 아무 말도 안 할 걸? 우리가 뭐 A○○야. 아무거나 막 던지고."

"꼭두각시지 뭐. 자기는 그냥 신문에 얼굴 자기만 나오면 되는 거야.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막 지껄여버리잖아. 말이 안 되는 소리를 하잖아. 거의 뭐 1800년대 후반같은 말을 하잖아. 지가 되게 멋있는 줄 알아."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20년 7월 24일, 금 10:0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89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