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8월 07일, 금 7:58 am
[교육/생활] 건강
 
특정 질환자에겐 좋은 음식도 때로 해롭다
콩 음식, 녹즙 등은 간질환자에 부담

(올랜도) 최정희 기자 = 두부, 마늘, 녹즙, 과일 등은 몸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특정 병을 앓고 있는 사랍들이 자신의 질병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몸에 좋다는 음식을 다량 섭취했다가 오히려 탈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고 의학자들은 전한다. 몸에 좋다고 소개된 음식에 너무 집착한 탓이다.

콩 음식, 신부전 환자에겐 위험

두부, 두유 등 콩 음식 과다섭취는 신장기능이 만성적으로 떨어진 신부전 환자에게 고 칼륨 혈증을 유발할 수 있다. 콩은 단백질(40%)이 풍부하고 비타민과 칼슘, 철분, 칼륨 등 무기질이 풍부한 음식이다. 특히 콩 단백질인 이소플라본은 당뇨를 억제하고 고혈압을 예방한다.

하지만 만성 신부전 환자가 콩 음식을 과다섭취하면 혈중 칼륨 농도가 좋아진다. 정상인은 여분의 칼륨을 소변으로 배출하나 콩팥 기능이 약해진 사람은 칼륨이 체내 그대로 남아 고칼륨혈증으로 이어지면서 심장 부정맥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로 인해 갑자기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가슴에 통증이 올 수 있으며, 심하게는 사지 마비 현상, 호흡 마비 등 위험한 상황도 맞을 수 있다.

콩이나 굴은 철분 함량이 높은 음식이다. 철분은 몸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영양소이지만 너무 많이 먹어도 간부전 위험률이 올라간다. 음식을 골고루 먹는 건강한 식습관으로 다양한 미네랄을 골고루 섭취하고 있다면 철분보충제 복용 등 과도한 철분 섭취를 할 필요는 없다.

간기능 나쁜 환자는 녹즙 부담

녹즙은 해독작용, 체질개선 등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진 몸에 이로운 읍식이다. 하지만 이 역시 과량 섭취할 경우 간에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일부 간기능이 나쁜 사람에게 간기능 수치를 악화시킬 수 있다.

때문에 특별한 이유 없이 간기능 수치가 올라가는 환자가 있을 경우, 한국의 의료진은 녹즙의 과다섭취 여부를 점검하기도 한다. 또한 콩과 마찬가지로 고칼륨혈증을 유발할 수 있어 만성 신부전 환자들도 조심해야 한다.

신장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은 푸른색 잎채소 섭취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시금치나 근대 같은 채소에는 옥살염이라는 성분이 많이 들어있다. 옥살염은 소화관 내 건강한 박테리아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로 기능해 장내 건강을 돕는다.

문제는 신장이 이 성분을 몸 밖으로 배출시켜야 하는데, 신장 기능에 이상이 있으면 이런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질 않아 신장결석이 생길 수 있다.

마늘은 위궤양 악화 시켜


▲ 한인 뿐만 아니라 미국인들에게도 점차 인기를 끌고 있는 마늘은 지혈 작용을 늦추기 때문에 출혈 위험이 있는 사람들은 섭취를 고려해야 한다.

한인 뿐만 아니라 이제 서양인들도 건강식품으로 인정하는 마늘은 항함 효과와 함께 노화 방지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위궤양이나 위출혈이 있는 사람이 지나치게 많이 먹을 경우 알라닌 등 마늘의 자극적인 성분에 의해 위 점막이 자극받아 위장병 증상이 심해 질 수 있다. 또 공복에 생마늘을 먹으면 더욱 그렇다.

마늘은 혈액이 응고되는 성질을 늦추는 효능이 있어 심장병, 뇌경색 예방에 좋다. 반대로 지혈을 늦추기 때문에 수술을 마친 환자, 혈우병, 출혈 위험이 있는 경우엔 조심해야 한다.

장어 등 고단백 식품 혈중 콜레스테롤 높혀

몸이 허하다 싶으면 찾는 대표적인 보신음식인 장어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고칼로리 음식이기 때문에 체력을 급속히 회복하는 데 좋다.

그러나 과다 섭취할 경우 협심증 등 심장병 증세를 악화 시킬 수 있다. 과다한 지방질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힐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담석증 증상을 악화시키거나 유발할 수 있다.

과일은 당뇨환자 혈당치 올려

환자 문병을 갈 때 몸에 좋으라고 과일이나 과일주스를 사가는 경우가 흔하다. 하지만 당뇨환자일 경우는 곤란하다.

과일에는 과당 성분이 많아 혈당을 즉시 올린다. 간혹 무가당 주스는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무가당 이라는 말은 설탕을 넣지 않았다는 뜻이지 과일 자체에 들어있는 당분까지 제거했다는 뜻은 아니다. 따라서 식후에 과일을 과다 섭취할 경우 혈당조절이 어려워진다.

한편 당뇨환자들은 쌀밥 대신에 현미를 많이 먹는데, 현미가 쌀보다 섬유질도 많고 장에서 흡수되는 속도가 느려 혈당 조절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를 잘못 오해해서 당뇨 치료를 위해 현미를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다. 같은 양의 밥을 먹을 경우 쌀밥 대신 현미밥이 좋다는 말이지 현미밥을 많이 먹으라는 뜻은 아니다. 현미에도 혈당을 올리는 탄수화물이 여전히 들어있기 때문이다. / 인터넷 건강 웹사이트 정보 참조
 
 

올려짐: 2020년 7월 22일, 수 7:0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89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