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8월 07일, 금 9:15 a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플로리다 코로나19 새 환자 ‘오랜만에’ 1만 명 이하…이틀전 대비 '급감'
[코로나 브리핑] “마스크 쓰면 산다”… 미국 사망률 3.96%, 플로리다 1.51%


▲ 플로리다주의 코로나19 환자가 최근들어 폭증하고 있다. 사진은 7월 14일 플로리다 주 보건국(FDH) 사이트 댓쉬보드. 오른편 노란색 막대 그래프는 신종코로나 환자 발생을 보여주고, 아랫쪽 흰 막대 그래프는 사망자 발생 현황을 보여주고 있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제29신: 7월 14일 오전 11시]

“어이, 미국이 가장 힘들다는데… 어째 무사하신가?”
“아이고, 오늘 1만명 이하로 떨어져 다행이네”
“플로리다는 몇 명인가?”
“아니, 플로리다 일일 증가치가 1만명 이하라니까…”
“어엉? 아니 그러면 미국은 대체 얼마나 되는 건가?”

14일 아침 출근 전에 고국의 친구가 카톡 전화로 안부를 전해왔습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 감염이 너무 심하다는 뉴스를 전해듣고는 걱정스러워 연락을 한 것입니다. 자세한 수치를 듣거나 기억했을 리 없는 친구는 그저 몇 천 명 또는 몇 백 명씩 늘고 있는 줄로 짐작한 것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요 며칠새 플로리다는 1만명 이하로만 떨어져도 반가운 뉴스가 되고 있습니디. 14일 오전 11시 현재, 어제보다 3430명이 줄었고, 그저께 12일(일요일) 보다는 7664명이나 줄어든 9194명의 새 환자를 기록, ‘오랜만에’ 1만명 이하로 떨어졌으니 감지덕지 입니다.

플로리다에서 코로나가 ‘폭증’하고 있다는 소식은 이제 미국을 넘어서 지구촌의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9일 일일환자 8935명을 기록한 이후로 연일 1만명을 넘겼고, 12일 일요일에는 1만5300명으로 미국 전체 50개 주 ‘신기록’을 세우더니, 어제도 1만2624명이 나왔던 터입니다.

지난 너댓새 동안 플로리다 일일증가치는 한국에서 지난 5개월간 발생한 코로나 환자를 모두 합한 것(1만3512명)을 훌쩍 넘기거나 약간 밑도는 수치입니다. 전체 환자수로는 한국보다 무려 22배나 많습니다.

“코로나가 거짓인 줄 알았다” 사망한 텍사스 청년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이고 면적에서도 남북한 합친 것과 거의 같고 모양조차 비슷한 한반도와 플로리다가 왜 그렇게 차이가 나는 것일까요. 뭐, 답은 어느정도 나와 있으니 생략하기로 하겠습니다. 방어 백신도 없고 비약도 없는 상황에서는 앞으로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최선이 될 것이지 만 생각하고 실천하는 것 외엔 다른 방도가 없어 보입니다.

뭐니뭐니 해도 잘 때와 밥 먹을 때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꼭꼭 챙겨 쓰고 길거리에서든 낚시터에서든 사회적 거리를 지키는 것이 우선인 듯합니다.

최근 이런 저런 목적으로 중앙 플로리다에서 가장 핫한 지역 가운데 하나인 뉴스머나 비치에 간적이 있는데요, 놀라운 광경을 목도했습니다. 해변과 인접한 상가 음식점과 바에서 고객들이 마스크 없이 다정히 붙어 앉아 담소를 나누고 있었고, 서브를 하는 종업원 조차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었습니다. 두려운 마음에 후다닥 귀가했습니다.

그동안 미 전역에서 벌어진 시위에 참여한 많은 젊은이들이 사회적 거리를 지키지 않고 상당수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 텔레비전에 자주 비쳤고, 일부 주들이 너무 일찍 비즈니스를 오픈한데다, 대통령이 선도적으로 ‘노 마스크’를 실천하는 것을 본 전문가들이 누차 2차확산을 경고했던 터입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미국내 감염자가 하루 10만명이 나올 수도 있다는 경고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 유지와 마스크 쓰기의 중요성과 관련하여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 사는 30대 남성 이야기가 해외 토픽이 되었습니다. 한 청년이 '코로나 파티'에 장난스레 참석했다가 감염되어 사망했다는 얘기입니다.

자신이 젊어서 무엇이든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진 청년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치명적인 것도 아니고 거짓이라고 생각하는 젊은이들이 벌인 코로나 파티에 참석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며칠만에 신종 코로나 증상으로 입원했고, 끝내 사망했습니다. 그는 의료진에게 “코로나는 거짓말인 줄 알았다. 내가 실수한 것 같다”고 후회하는 유언을 남겼다고 합니다.

담당 의사는 12일 AFP통신에 이 청년에 대한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되고 나서 친구들을 초대해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있는지 확인하려는 사람들이 있다"며 "젊은 환자들은 아파 보이지 않더라도 산소 수치를 재보면 보기보다 더 아픈 상태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 디즈니 월드의 매직킹덤과 애니멀 킹덤이 11일 문을 열었다. 사진은 신종 코로나 팬데믹으로 문을 닫기 전 날인 지난 3월 14일 애니멀 킹덤 입구 모습 ⓒ 코리아위클리

마스크 쓴 학원생들 vs. 쓰지 않은 학원생들의 차이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한국의 광주에서도 나왔습니다.

한 건물에 두개의 다른 학원이 있었는는데요, 4층에 있는 학원에서 지난 6일 150명의 수강생 가운데 첫 확진자가 나온 후 빠르게 확진자가 늘어 12명으로 늘었습니다. 같은 건물 5층에는 또다른 학원이 있었는데요, 수강생이 172명으로 4층의 학원보다 많았지만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나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광주시 보건당국이 학원 건물 폐쇄회로를 확인했더니 두 학원의 방역 수준이 완전히 다르더랍니다.

12명의 확진자가 나온 학원의 경우 강의실 입실 전 발열체크를 했지만, 강의실 내에서 상당수의 수강생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손소독제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강사는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선풍기를 틀어놓고 강의를 했다고 합니다.

반면, 같은 건물 윗층에 있으면서도 확진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은 학원은 발열 체크는 물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수강생은 입실을 불허했고, 강사들도 마스크를 착용한채 강의했다고 합니다. 강의실도 2인용 책상에 1명만 앉도록 하고 앞줄과 지그재그 방식으로 자리를 배치했습니다.

결국 같은 건물에 든 두 집단이 완전히 다른 결과를 낸 것은, 방역수칙을 잘 지켰느냐 지키지 않았느냐의 차이였습니다. 방역수칙을 지키는 것과 관련해서는 아무리 유난을 떨어도 부족하지 않으니, 눈치 안 보고 철저하게 지켰으면 좋겠습니다.

이쯤에서 14일 현재 전세계 코로나19 상황과 더불어 미국 전역과 플로리다 지역의 코로나19 상황을 개략해 보겠습니다.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현재로서는 사망률이 가장 큰 관심사인데요, 거론되는 주요 지역들의 사망률을 눈여겨 보시기 바랍니다.

전세계 환자 100 중 4명 이상 사망… 미국 사망률 3.96%

14일 오전 11시 현재 전세계 인구증감 통계 사이트인 ‘월드오미터(Worldometer)’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신종코로나 감염자는 1333만8664명에 이르렀고, 누적 사망자는 57만7914명이 되었습니다. 사망률은 4.33%인데요, 매일 확진자 100명 중 4명 이상이 사망한 셈입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 환자는 350만6213명으로, 전세계 코로나 환자의 26%에 해당합니다. 사망률은 3.96%로 환자 100명 중 4명 가량이 사망했습니다.

확진자 순에서 미국의 뒤를 이어 브라질, 인도, 러시아 , 페루가 5위권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이들 국가 가운데, 미국, 브라질, 페루 등이 3.6%이상의 사망률을 보이고 있고, 인도와 러시아는 이들 보다 훨씬 못미치는 2.6%와 1.7%의 사망률을 각각 보이고 있습니다.

아시아 주요 3개국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은 5.54%로 사망률이 가장 높고, 일본도 4.49%나 됩니다. 반면, 한국은 2.14%로 중국은 물론 일본의 반절에도 못 미치고 있습니다.

뉴욕-뉴저지 환자 100명 중 7~9명 사망… 플로리다는 100명 중 1~2명

이번에는 미국 50개 주 가운데 환자수 상위 5위 주들을 중심으로 사망률을 살펴보겠습니다. 의외로 환자수 5위인 뉴저지가 8.62%로 사망률이 가장 높고, 환자수 1위인 뉴욕이 7.57%로 뒤를 잇고 있습니다. 이들 두 주에서 환자 100명 중 7명~9명이 사망한 셈입니다.

이어 환자수 2위 캘리포니아 2.11%, 환자수 3위 플로리다 1.51%, 그리고 환자수 4위 텍사스 1.22% 순입니다. 최근 환자수가 최대치로 폭증하고 있는 플로리다 주는 사망률에서 ‘톱클래스’에 들지 않은 것이 그나마 다행입니다.

환자수가 많은 5개주 외에 입 벌어지게 하는 사망률을 보이는 주들이 있습니다.

특히 환자 순위 21위의 코넷티컷은 사망률 9.2%로 미국 전체 주에서 가장 높은데요, 환자 100명 중 9명 이상이 사망한 셈입니다. 환자 순위 9위의 메사추세츠와 10위의 펜실베이니아도 각각 7.45%와 6.93%를 차지하는 등 무서운 사망률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플로리다 메트로 지역을 비롯한 주요 카운티의 사망률은 오늘 브리핑 기사 아래에 이어진 12일치 코로나 브리핑 기사를 보시면, 사망자 추세를 대략 파악하실 수 있습니다.

“하루에 1만5300명이라니... 지구를 탈출하고 싶다”
[코로나 브리핑] 플로리다 COVID19 확진, 팬데믹 이후 일일 발생건 미국 ‘최고치’

[제28신: 7월 12일 오전 11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플로리다 새 환자 1만 5300명.

대부분의 교회들이 주일예배를 진행하던 12일 오전 11시 30분경(미국 동부 시각) 플로리다 현지 매체들이 주정부 보건국이 발표한 신규 환자수를 전하자, 모두들 믿을 수 없다는 표정들입니다. <뉴욕타임스>는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플로리다는 물론 미국 전체 주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7월 2일 일일발생 1만건을 넘긴 이후 ‘일일환자 1만명’ 발생이 일상이 되어버린 상황이라고는 하지만, “오늘은 줄겠지, 내일은 줄겠지” 기원하던 마음들에 폭탄을 퍼부은 꼴이 되었습니다.

12일 오전 현재 플로리다의 코로나19 환자는 26만 9811명, 사망자는 4346명입니다. 뉴욕(42만7433명)과 캘리포니아(32만6989명)에 이어 3번째로 많습니다. 한동안 펄펄 끓던 뉴욕의 12일 신규환자가 600명에 불과하고, 캘리포니아가 7천명인 것에 견주면 얼마나 심각한지 알 수 있습니다.

지난 열 하루 동안 플로리다 신종 코로나 일일 증가치를 보겠습니다. 2일 1만109명,
3일 9488명, 4일 1만1458명, 5일 1만59명, 6일 6336명, 7일 7347명, 8일 9989명, 9일 8935명, 10일 1만1 433명, 11일 1만360명, 그리고 오늘 1만5300명으로 일일평균 1만74명의 환자가 증가한 것입니다. 오늘 수치만 따지면, 딱 한달 전인 6월 12일 1902명의 환자에 비해 무려 12배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어느 지인은 얼마전 민간 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플로리다 동부해안 케이프 캐너베럴 NASA(항공우주국)기지에서 띄워진 것을 떠올린 듯 “아무래도 지구를 탈출할 궁리를 해야 할 듯하다”고 까지 했습니다. 언뜻 ‘여러차례 신체검사를 통과한 후에나 가야겠지’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재로서는 방어를 위한 백신도 없고 치료를 위한 ‘비약’도 없으니, 하늘의 처분을 기다리면서 지구상의 정부들이 애탕개탕 내놓은 대책들이란 걸 따르는 수밖에 없는 듯합니다.

당연하게도 현재 가장 큰 관심사는 ‘하루 1만명’ 추세가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지, 특히 이에 비례하여 사망자는 얼마나 늘 것인지에 모아져 있습니다.

이달 말 플로리다 코로나19 최고조 예상… 중환자실 병상도 고갈 직전

오늘(12일) 어드벤트헬스(AdventHealth)의 CEO 데리 쇼 박사가 CBS의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에 출연하여 7월 말 플로리다 COVID-19가 정점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콧 고틀립 전 FDA 위원장도 "상황이 나아지기 전에 더 나빠질 것"이라며 "예측 모델은 앞으로 2~3주 안에 정점을 찍을 것으로 나타난다"라고 했습니다.

두 분 모두 그나마도 사회적 거리를 두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을 가정했을 경우라고 했는데요, 그렇지 않을 경우 7월을 넘겨서 계속 확산세가 멈추지 않을 수 있다는 경고입니다.

이처럼 신종 코로나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데도 디즈니는 이번 주말 일부 공원을 재개장했고 NBA는 디즈니 리조트에서 이달 말 텔레비전 게임을 재개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어드벤트 헬스 등 보건 기관들이 디즈니에 안전하게 재개장하는 방법을 조언해 왔기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하지만, 모를 일입니다.

코로나19 중환자들을 위한 가용 병상이 점점 줄고 있는 것도 큰 문제입니다. 주정부 대시보드에 따르면 12일 오전 현재 중앙 플로리다의 경우, 병원 중환자실 침대의 약 25%, 일반 병원 침대의 약 22%가 이용 가능하다고 되어 있습니다.

플로리다 전역에 30개의 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어드벤트 헬스 시스탬의 경우 중환자실 수용량이 약 85%~90%에 달하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로서는 10%에서 15% 정도의 여유 밖에 없다는 얘기인데요, 병원 측은 필요하면 일반 환자실을 코로나 중환자실로 전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일단 안심 시키는 얘기를 내놓고 있습니다.

데릭 쇼는 "코로나19 중환자들의 중환자실(ICU) 체류 기간이 절반으로 줄고, 인공호흡기가 필요한 환자와 사망자도 반절로 줄었다"면서 "신종 코로나 환자가 크게 늘고 있는 애리조나와 텍사스에서는 병상이 거의 거의 들어차고 있다는 뉴스가 들리고 있지만, 플로리다는 아직 그 시점에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사망자 연일 100여명… 전문가들 “노인 인구 감염 확산은 시간문제”

그런데, 데릭 쇼의 언급은 어디까지나 ‘12일 현재’의 이야기 입니다. 12일 오후 1시 현재 주 전체적으로 7510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했는데요, 이는 전날 보다 300명 이상 많은 것입니다. 앞으로 2~3주 동안, 또는 그 이상 동안 환자가 급증하고 병상이 부족하게 될 경우, 사망자가 증가하게 될 것이 뻔합니다.

지난 열흘간 플로리다의 일일 평균 사망자는 60여 명에 이르고 있는데요, 직전 열흘간 매일 20~30여 명이던 데 비해 두 배 이상 높은 수치입니다. 특히 지난 9일 하루 120명의 사망자를 낸 이후 오늘 45명의 사망자를 낸 것을 제외하고 연일 100명에 가까운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현재 플로리다 코로나 사망자는 외부인 100여명을 포함하여 4346명에 이르렀습니다.

드샌티스 주지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이 젊은 층 가운데서 크게 늘고 있지만 중증 감염과 사망의 위험성은 낮다고 여러 차례 말했지만, 전문가들은 노인 인구에서 감염이 확산되기 시작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말합니다.

코틀립 FDA 전 위원장도 주지사의 안이한 전망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는 "대표적인 경우로 이란을 보면 된다. 이란은 한 때 하강 국면을 맞이한 후 젊은층을 중심으로 재확산을 하게 되었을 때 걱정하지 말라고 했지만, 결국 감염이 노인층으로 스며들게 되었다"면서 "(사망 위험이 높은)요양원에서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전염병 초기에는 사망률이 높지 않았지만 노인들 사이에서 코로니바이러스 감염이 확산되기 시작하면 다시 증가할 수 있다"면서 2~3주 안에 일일 사망자가 전국적으로 1000명을 넘어설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쯤에서 현재 가장 큰 관심사인 사망률을 살피는 것으로 오늘 브리핑을 마치겠습니다. 3개 메트로 지역을 필두로 각 카운티별 사망률을 눈여겨 보시기 바랍니다.

12일 현재 플로리다 전체 사망률은 1.61%로, 일단 펜더믹 초기의 3%대에서 크게 낮아지긴 했습니다. 주요 메트로 지역의 사망률을 보면, 예상대로 메트로 마이애미가 1.9%로 가장 높고, 탬파베이는 1.55%로 뒤를 잇고 있습니다. 메트로 올랜도가사망률 0.77%로 탬파베이의 반절을 차지한 것이 특이합니다.

카운티 별로 보면, 사망률 1위는 은퇴 노인인구가 많은 팜비치가 2.88%로 가장 높고, 탬파베이 마나티와 피넬라스가 각각 2.7%와 2.11%로 뒤를 잇고 있습니다. 메트로 올랜도 볼루시아(데이토나 비치)가 2.02%로 4위를 차지하고, 5위 포크 1.93%, 6위 데이드 1.77%, 7위 브라워드 1.55%, 8위 에스캄비아(펜사콜라) 1.28%, 9위 레이크 1.07%, 10위 힐스보로 0.98% 순입니다.

한편, 드샌티스 주지사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플로리다 병원들이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remdesivir)를 추가로 공급받고 있으며 이는 코로나 19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프라기라도 잡고 싶은 지금, 기대해 볼까요?

▲플로리다 전체: 26만9811명(4346명), 사망률: 1.61%

▲메트로 올랜도(6개 카운티) : 3만6158명(280명), 사망률: 0.77%,
오렌지: 1만8001명(80명), 사망률: 0.43%
세미놀: 4229명(24명), 사망률: 0.57%
오시올라: 4167명(31명), 사망률: 0.74%
볼루시아: 3805명(77명), 사망률: 2.02%
브레바드: 3369명(29명), 사망률: 0.86%
레이크: 2517명(27명) 사망률: 1.07%

▲탬파 베이(6개 카운티): 4만7127명(731명), 사망률: 1.55%,
힐스보로: 1만9150명(188명), 사망률: 0.98%
피넬라스: 1만844명(229명), 사망률: 2.11%
포크: 7246명(140명), 사망률: 1.93%
마나티: 5112명(138명), 사망률: 2.7%
파스코: 3875명(28명), 사망률: 0.72%
헤르난도: 861명(8명), 사망률: 0.93%

▲메트로 마이애미(4개 카운티): 12만934명(2306명) , 사망률: 1.9%
데이드: 6만4444명(1139명), 사망률: 1.77%
브라워드: 3만25명(464명), 사망률: 1.55%
팜비치: 2만1018명(606명), 사망률: 2.88%
먼로: 572명(6명), 사망률: 1.04%

▲기타 주요지역
듀발(잭슨빌): 1만2864명(81명), 사망률: 0.63%
알라추아(게인스빌) : 2098명(12명), 사망률: 0.57%
에스캄비아(펜사콜라): 4146명(53명), 사망률: 1.28%
리온(탈라하시): 2348명(8명), 사망률: 0.34%
 
 

올려짐: 2020년 7월 14일, 화 8:0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89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