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6월 06일, 토 10:16 pm
[미국/국제] 미국
 
미국 50개 주 절반, 코로나19 봉쇄 완화… 5월 중 대폭 변화 예상
조지아, 미용실-피트니스 센터 등 문 열어…뉴욕-캘리포니아 등은 봉쇄 연장


▲ 미국의 상당수 주 정부가 5월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관련 봉쇄 조치를 완화 중이거나, 일부 풀어줄 계획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올랜도 칼리지파크 인근의 서양 그로서리 마켓이 직원과 고객의 접촉을 막기 위해 카운터에 일명 '스니즈 가드' 를 설치한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미국내 신종 코로나 발병이 완만하게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상당수 주 정부가 5월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관련 봉쇄 조치를 완화 중이거나, 일부 풀어줄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5월 4일 현재 단계적으로 완화중이거나 그럴 계획인 주 정부가 전체 50개 주 가운데 절반 정도에 이른다.

하지만 나머지 절반은 계속 봉쇄를 유지하거나 연장ㆍ강화하고 있다. 기존 제한 조치 만료가 다가오는 곳들도 있어서 5월에는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봉쇄를 완화 중인 곳은 앨라배마, 알래스카, 콜로라도, 조지아, 미시시피, 사우스캐롤라이나, 웨스트버지니아 등 10여곳으로 파악된다.

가령, 4월 말에 '자택 대기령' 시한이 만료되면서, 야외활동이나 소매업종들의 대면 영업 제한 등을 풀어줬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조치도 있는데, 앨라배마의 경우 '자택 대기령(stay at home order)'을 해제하는 대신, '집에 있으면 더 안전하다(Safer at Home)'는 내용의 자택 대기 권고로 바꿨다. 미시시피도 비슷한 조치를 단행했다.

제한을 많이 푼 곳은 단연 조지아 주가 가장 눈에 띈다. 사람들이 직접적으로 접촉하는 이발소, 미용실, 문신시술소, 체력 단련장, 볼링장 등이 지난 24일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또 영화관과 음식점 객장 내 식사도 27일부터 허용했다. 또한 '사회적 거리 두기' 수칙을 지키는 조건으로, 현장 종교집회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몬태나와 오클라호마, 사우스캐롤라이나, 웨스트버지니아 등도 비슷한 조처를 했거나 곧 취할 예정이다.

반면, 봉쇄를 유지하거나 연장하는 곳들도 있다. 뉴욕, 캘리포니아, 워싱턴 디시, 오리건, 버지니아, 메릴랜드, 워싱턴주 등이 대표적이다.

미시간, 봉쇄 연장에 총기 시위


특히 미시간주의 그레첸 휘트머 지사는 30일 주 전역에 선포한 '비상사태'를 오는 5월 28일까지 한 달 가량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비상사태와 별도로 주민들에 대한 '자택 대기령'을 오는 16일까지 연장 시행한다.

이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가 30일 주 정부 청사 주변에서 계속됐는데,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로 파악되는 일부 시위대는 총기로 무장한 채 현장에 나왔다. 민주당 소속의 휘트머 주지사의 이번 조치에 대해 공화당이 장악한 주 의회는 주지사의 코로나 대처 관련 권한을 제한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주 정부들의 대처가 이처럼 다른 이유는 지역마다 사정이 다르기 때문이다. 지난달 1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단계 경제 정상화' 지침을 발표했다. 일단 1단계는 검사 역량을 강화하면서 확진자 수치를 낮추는 단계이고, 2단계와 3단계로 돌입하면 점진적으로 제한을 풀 수 있도록 했다. 이 중에 어떤 단계를 밟을지는 지역 실정에 맞게 진행하도록 했다.

그런데 대체적인 흐름은 집권 공화당 소속 주지사가 있는 곳은 주로 봉쇄를 풀어주는 쪽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속히 경제 정상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희망을 여러 차례 밝혀왔는데, 반면 야당인 민주당 소속 주지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성급하다면서 제한을 계속하고 있다.

민주당 소속 주지사가 있는 곳에서 봉쇄를 푸는 지역은 콜로라도와 몬태나가 있는데, 지난 24일부터 소매업종의 대면 영업을 제한적으로 허가했다. 몬태나의 경우 오는 7일 이후 지역별 교육위원회 판단에 따라, 휴교령을 해제할 가능성도 열어놨다.

반면, 공화당 소속 주지사 있는 메릴랜드, 매사추세츠, 뉴햄프셔 등은 봉쇄를 유지하기로 했다. 특히 메릴랜드의 래리 호건 주지사는, 코로나 감염증 진단 기구를 독자적으로 한국 등지에서 수입하는 문제로 트럼프 대통령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올려짐: 2020년 5월 05일, 화 4:5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