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6월 04일, 목 1:36 pm
[교육/생활] 교육
 
다수 대학에 합격, 전공 프로그램 우수성 따져봐야
학교 위치와 분위기도 중요, 재정 보조 내용 비교해야

(워싱턴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가) = 대학 진학을 앞둔12학년 학생들 중에는 조기지원으로 이미 진학할 학교가 결정난 학생도 있을 것입니다.


▲ 엔젤라 김

혹은 조금 발표가 이른 주립대학에서 합격편지를 받고 그 학교로 입학을 이미 결정한 학생도 있을 것입니다.

그 외의 학생들은 주립대학에서 합격 편지를 받았지만 다른 사립대학에 원서를 넣어놓고 합격 여부에 따라 진학해야할 학교를 결정해야 하는 학생도 있을 것입니다.

혹은 아무데도 결정이 나지 않은 가운데 3월말에 나올 결과를 초조하게 기다리는 학생들도 많이 있겠지요. 어쨋듯, 한 학교 이상으로 부터 합격 편지를 받은 학생들은 어느 학교로 진학해야할 지 중요한 결정을 해야할 것인데, 무슨 기준으로 어떻게 결정을 내려야할까요?

지원할 때 이미 고려한 사항이겠지만 전공을 미리 정하고 가는 학생들이라면 그 전공의 프로그램이 얼마나 우수한 지를 학교별로 다시한 번 비교해 보아야 할 것입니다. 교수진은 훌륭한지, 학교를 다니면서 접할 수 있는 인턴쉽의 기회는 많은지, 졸업후 진로에 대한 후원과 도움은 얼마나 되며 실질적인 취업률및 졸업생 향후 진로는 어떠한지를 합격 통지를 받은 학교별로 꼼꼼히 비교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학교의 위치와 분위기도 매우 중요합니다. 많이들 간과하기 쉬운 것은 학교와 집과의 거리입니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학생에 따라서 실질적으로 문제가 많이 됩니다. 아는 누구가, 어느 학교가 어떻다라고 해주는 말 하나로 결정하면 안됩니다. 취향은 다 다르기 때문입니다.

이왕이면 학교에 연락해서 하루 밤 기숙사에 묵어보고 수업도 들어가 볼 수 있도록 약속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하십시오. 그럼으로써 4년 이상 자고 먹을 기숙사와 식당은 어떤지, 학교가 속해 있는 동네는 어떤 분위기인지, 그런 분위기가 학생이 좋아할 분위기인지, 같은 학교를 다닐 학생들은 어떤 학생들인지를 파악할 수 있는 것입니다. 자주 하는 말이지만 차를 타보지 않고 사는 사람이 없고, 집을 들어가보지 않고 사는 사람이 없듯이 4년간 생활할 학교를 직접 가보지 않고 결정하는 것은 지혜롭지 못한 일이지요.

요새와 같은 불경기 때는 학비 문제도 학교 결정의 가장 큰 요소중에 하나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Financial Aid package라고 하는, 학교에서 학생에게 입학을 허가하면서 학비의 어느 부분 만큼을 재정적으로 보조해줄지 카테고리별로 정리해서 보내주는 편지가 있습니다. 학교별로 받은 이 패키지를 비교해볼 때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우선 학교를 다닐 때 드는 비용 Cost of Attendance를 다 적어보십시오. 이 비용은 기본 학비뿐 아니라 기숙사비, 학교 식당비, 책값, 용돈및 교통비를 포함한 비용입니다.

그리고 학교에서 보조해주는 보조의 형태는 크게 “공짜돈”(Gift Aid)과 “갚을 돈”(Self-help Aid)의 두 가지가 있습니다. 공짜돈은 말 그대로 그냥 주는 돈입니다. 우수한 성적이나 어떤 특기를 인정해서 학교에서 학생을 유치하기 위해 주는 장학금(Scholarship)의 형태와 연방 정부나 학교에서 주는 무상보조(Grant)의 형태가 갚지 않아도 되는 돈입니다.

그리고 Stafford Loan, Perkins Loan등 졸업후 일정 이자와 더불어 상환해야 하는 학생 융자금과 학교에서 허락하는 일을 하면서 일한 대가로 받는 보조금(근로 장학금-Work Study)은 학생이 나중에 벌어서 갚던, 학교를 다니면서 벌어서 갚던 학생이 갚아야 하는 돈입니다.

혹시 회사나 어떤 조직 등 학교 이외의 다른 source로 부터 받은 외부 장학금이 있다면 그것을 반드시 학교에 보고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러면 학교의 방침에 따라 그 장학금의 액수 만큼 융자 액수를 삭감하든지 학생이 원하면 근로 장학금 액수를 줄이든지 그런 방법으로 외부 장학금이 사용됩니다. 이 모든 보조금 등을 학교 별로 정리해 보면 어느 정도 가정에서 부담해야 하는 지가 계산이 나올 것입니다.

위와 같은 방법으로 학교들을 잘 비교해 보아서 학생이 가서 행복하게 대학생활을 할 한 학교를 잘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마감일(대부분 5월 1일이지요)을 잘 지켜서 선금을 내시고 학교에 등록할 의사를 밝히십시오. 진학하지 않기로 결정한 다른 학교들에도 등록 의사가 없음을 이멜로나 혹은 온라인으로 알리는 일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올려짐: 2020년 3월 05일, 목 10:26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