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4월 07일, 화 7:42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미국에선 코로나바이러스 보다 독감이 더 위협적
미국 독감 사망자 2만5000명, 보건 전문가들 독감 치명성 강조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플로리다주 보건 관계자들이 독감의 치명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대다수 언론 매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집중하고 있지만, 정작 주의를 기울여야 할 질환은 독감이라는 것이다.

사우스플로리다대학 교수이자 탬파 제네럴 하스피탈 의사인 존 시놋은 주민들이 독감 위험에 더 노출되어 있다고 19일 지역 매스컴에 전했다.

시놋은 플로리다주 상원 보건정책 위원회(Senate Health Policy Committee) 위원들에게 인플루엔자(독감)가 사람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별로 화제에 올리지 않는다며 독감의 치명성을 지적했다.

독감 시즌인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 둘째주까지 연방질병통제센터(CDC)에 보고된 독감 혹은 독감 유형 질환은 3100만 건수를 넘었다. 또 35만명이 병원신세를 졌고, 2만5000명 이상이 독감으로 사망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우한에서 첫 보고된 코로나 19로 인해 25일 현재 전세계적으로 환자 8만348명, 사망자 2707명(세계보건기구자료 기준)이 발생했고, 대부분의 환자와 사망자는 중국 본토에서 발생했다. 수치에는 미국내에서 발생한 53명의 환자가 포함되어 있다.

국가별 사망자를 보면 중국이 2664명으로 가장 많고, 이란 15명, 한국 11명, 이탈리아 7명, 홍콩 2명, 일본, 타이완, 필리핀, 프랑스는 1명씩이다. 일본 요코하마항 해역의 프린세스 호의 확진 환자 691명 가운데 사망자는 4명이다.

플로리다주에서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는 나오지 않은 상태이다.

시놋은 주민들을 당장 위협하고 있는 것은 독감이며,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이같은 위협이 덮어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미 보건당국은 이번 독감 시즌이 지난 10년내 최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음은 CDC가 제시한 독감 예방 수칙이다.

-비누와 물로 최소한 20초 동안 자주 손을 씻는다. 특히 화장실에 간 후, 식사하기 전에, 그리고 코를 풀거나 기침하거나 재채기를 한 후에 더욱 주의를 기울인다.

- 비누와 물이 없는 경우에는 알코올이 60% 이상 함유된 손 세정제를 사용한다. 손이 눈에 띄게 더러우면 항상 비누와 물로 손을 씻는다.

- 씻지 않은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는 것을 피한다.

- 아픈 사람들과의 긴밀한 접촉을 피한다.

- 아플 때는 집에 머문다.

-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때 티슈를 사용하고, 티슈는 쓰레기통에 버린다.

- 자주 접촉하는 물체와 표면을 일반 가정용 세정 스프레이 또는 종이(와이프)로 청소하고 소독한다.


▲ <사진: 한국질병관리본부>ⓒ 코리아위클리

 
 

올려짐: 2020년 2월 26일, 수 10:1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ova.nec.go.kr/cmn/main.do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