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4월 07일, 화 6:34 pm
[미국/국제] 미국
 
방향 달라진 민주당 경선…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집중 공격
“돈으로 대통령직 사려 한다”… 시장 재임시절 인종차별 정책도 도마 위에


▲ 2017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연설중인 마이클 블룸버그. <사진: 위키피디아 퍼블릭 도메인>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이 본격화 하는가운데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의 인기가 급상승하면서 이에 대한 타 후보의 공격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민주당은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일반투표)까지 두 차례 예비선거를 마친 상태이며, 다음 코커스가 열리는 네바다주에서 각 예비후보 진영이 치열한 유세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주말 동안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에 대한 공격이 집중됐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블룸버그 전 시장이 “돈으로 대통령직을 사려 한다”고 주장했다. 샌더스는 16일 네바다주 카슨시티 유세에서 블룸버그 전 시장이 “텔레비전 광고에 엄청난 돈을 쏟아붓고 있다“면서 “미국민들은 부자가 돈으로 선거에서 이기는 것에 진저리가 나 있다”고 덧붙였다.

샌더스 “부자가 돈으로 선거 이기는 것 진저리 나 있다”

샌더스가 이같이 비판하는 이유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직접 경선에는 뛰지 않으면서 홍보 비용에 막대한 자금을 사용하고 있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아이오와, 뉴햄프셔 예비선거에 잇따라 불참했으며, 세 번째와 네 번째 일정인 22일 네바다 코커스와 29일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에도 참가하지 않을 예정이다.

블룸버그 시장이 예비선거 첫 4곳에 나가지 않는 이유는 배정된 대의원 수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본격적으로 대의원 수가 늘어나는 다음 달 3일 ‘슈퍼 화요일’ 경선부터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슈퍼 화요일은 많은 지역에서 한꺼번에 예비선거를 치르기 때문에 그렇게 부르는데, 캘리포니아와 버지니아를 비롯한 14개 주에서 동시에 프라이머리가 열린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공격을 받는 이유는 또 있다. 뉴욕 시장 재임 시절 인종차별적 정책을 펼쳤고 여성 차별도 자행했다는 주장이 잇따른다. 특히 뉴욕 시내에서 ‘신체 불심검문(stop-and-frisk)’ 제도를 시행했던 사실이 부각되고 있는데, 이 제도를 옹호하는 블룸버그 시장의 발언이 다시 불거지면서 논쟁이 커지고 있다.

‘신체 불심검문’ 제도는 경찰이 거리에서 임의로 특정인을 붙잡아 몸수색을 할 수 있게 한 제도였다. 흑인이나 중남미계 주민들이 집중 대상이 됐기 때문에 비판이 컸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직접 ‘신체 불심검문’ 제도의 정당성을 강조한 음성 녹음이 잇따라 나오면서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부적절하다’는 공격이 빗발치고 있다.

녹음 기록에 따르면 “아이들에게서 총을 빼앗으려면 벽에다 밀어붙여 몸을 뒤져야 한다”고 말했으며, 흑인을 비롯한 소수계 주민이 주로 수색대상이 되는 것은 통계에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가령 블룸버그는 “살인 사건의 95%가 전형적인 특징이 있다. 그들(범인)은 16∼25세의 남성이고, 소수민족”이라면서 “이런 인상착의를 복사해 경찰에 넘기면” 사건은 해결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신체 불심검문 사례 책임 통감한다” 사과

이에 대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최근 버지니아 유세에서 “‘신체 불심검문’이라는 경찰권 남용 사례가 있었다”고 인정하고 “그 정책이 의도치 않게 흑인과 중남미계 주민 사회에 안좋은 영향을 끼친 것을 이해하는 데 너무 오래 걸렸다”며 “책임을 통감하고 이미 사과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일은 과거의 실책이었고, 현재 자신의 정책적 입장이나 가치관을 대표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블룸버그 전 시장의 지지율이 높아지는 상황인데, 슈퍼 화요일부터 경선에 참가하면 선두권 경쟁에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민주당 대선 주자들의 지지율을 보면,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각각 대의원 22명과 21명을 확보하면서 1,2위를 달리고 있다. 3위는 8명을 가져간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4위는 7명을 확보한 에이미 클로부처 상원의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6명으로 5위를 달리고 있다.

앞으로 예비선거 일정은 22일에 네바다주에서 코커스를 진행한다. 네바다는 중남미 출신 가구를 비롯한 소수계 주민들이 많이 사는 곳이다. 백인 인구 비중이 큰 아이오와나 뉴햄프셔와는 양상이 다르다. 따라서 소수계 지지를 많이 받는다고 자부하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반전을 자신하고 있다.
 
 

올려짐: 2020년 2월 21일, 금 1:10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ova.nec.go.kr/cmn/main.do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