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2월 26일, 수 12:07 pm
[한국] 민족/통일
 
North Korea Orders High-Strength Long-Term Training to All Troops 020520
전군에 고강도 장기훈련 명령한 북한, 전쟁준비?
미국 극초음속핵무력, 러.북에 50년 뒤져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작년 12월 1일 김정은 북한군 최고사령관은 전 군부에 4월 30일까지 5개월 간 고강도 전투정치훈련(정신무장 및 군사훈련)을 당장 실시하라고 명령했다.

북한은 미 후방 증원군 개입 차단을 목표로 단시간 내에 육해공 사이버 및 각종 핵전력을 동원, 핵무기가 없는 수도권을 피해서 진격한다고 한다는 계획이다.


▲ 필자 김현철 기자

즉, 지상군은 동해안, 남해안, 서부, 중부, 동부전선, 3500대의 탱크(시속 80km)는 넓은 전용 지하 갱도, 좁은 지상군 전용 지하 갱도(남쪽 멀리 뚫려있는 땅굴로 지난 40여 년간 준비) 등을 이용, 달이 없는 밤중에 사전 징후 없이 일제히 침투할 수 있다.

남진에 장애가 될 한미 군기지는 사전에 초대형조종방사포 등 각종 포격으로 순식간에 초토화시킨 후 전진, 상륙할 수 있다.

주 타격 목표는 북한을 해칠 수 있는 주한미군기지 등 핵무력 초토화 작전을 벌여서 3일 내에 전쟁을 끝낸다는 계획이라지만, 국군이 북의 남침을 그냥 보고만 있을 수는 없을 터, 6,25 때와는 달리 북의 주적은 미군이지만 그래도 전쟁인데 어찌 아군의 피해가 없을 수 있겠는가.

물론 남한 군대도 북한을 해칠 수 있는 각종 부대는 미군과 함께 공격대상이라는 점 명심하고 문재인 정부는 결자해지(結者解之)의 자세로 북과 사전 대책을 세워, 단 한명의 군 희생자가 나지 않도록 예비협상을 해야 할 것이다. 대미,대남 정면돌파전이 시작되기에는 4월 말까지의 여유가 있다.

북한이 작년 8월 10일과 16일 시험사격에서 대성공을 거둔 지대지미사일은 일반적인 탄도미사일이 아니라, ‘저고도비행’, ‘극초음속비행’, ‘초정밀타격’ 등 인공지능 탑재 ‘비 탄도비행미사일’이다.

다른 탄도미사일들은 대기권 밖으로 상승, 탄도비행을 하기에 공기저항을 받지 않지만, 북한의 신형 지대지 비 탄도미사일은 대기권 내에서 저고도로 날아가기 때문에 비행속도가 느려짐은 상식에 속한다.

한데, 북한의 신형 지대지 비 탄도미사일은 대기권 안에서 공기저항을 받고 날아갔는데도 대기권 밖에서 날아가는 것보다 비행속도가 두 배 이상(마하 6.1~10) 빨랐다. 북한의 비 탄도미사일의 수준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재작년 3월 1일 연례 대 국민 보고를 통해 차세대 최신무기 6종을 발표하면서 그 중 2종이 ‘다른 나라’의 도움으로 완성된 극초음속 무기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다른 나라’란 김정일 사망 직전 러시아와 ‘무기공동개발협정’을 맺은 유일한 나라 북한이다. ‘북한의 미공개 신무기를 알려면 러시아 신무기를 보라‘고 한 전문가의 말은 바로 그 무기가 북한의 무기와 같거나 비슷하다는 뜻이다.

푸틴이 자랑한 극초음속 무기 중 ‘아방가르드’(Avangard, 마하 20)는 극초음속 글라이더(활공체) 또는 탄도미사일이나 로켓 부스터에 실린 후 고도 100㎞ 정도에서 분리돼, ‘아방가르드’ 스스로 비행, 목표물로 돌진한다.

또 러시아는 한 달 전, 날아가는 미그-31BM 전투기에서 킨잘(Kh-47M2, 마하 10) 미사일을 발사, 킨잘은 2000㎞를 날아 목표지점에 명중했다. 러시아가 자랑하는 차세대 신무기들은 현 미국의 요격체계로는 속도, 요격회피기능 때문에 모두 막을 방법이 없는 무기다.

미국의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의 최고속도는 고작 마하 1(최대사거리 1250㎞)이다.
전문가들이 극초음속 신무기 경쟁에서 미국은 북한과 러시아에 비해 50년 이상 뒤처져 있다고 평가하는 이유다.

여기서 의심이 생기는 것은, 극초음속 원천기술을 처음에 제일먼저 확보하고 있었던 나라가 미국인데, 현재 미국의 극초음속 무기의 기술이 러시아, 북한에 비해 어떻게 그토록 낙후됐을까 하는 점이다.

이미 미국은 52년 전인 1967년 10월 로켓 비행기 X-15를 통해 첫 극초음속 비행에 성공한 나라였다. 그 때 미국의 X-15는 마하 6.7을 기록,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그 후 개발을 완전 성공시키지 못한 체 무슨 이유인지 시험발사 때마다 계속 ‘실패‘ 했지만, 미국은 아직도 그 이유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미 국방부는 이에 좌절하지 않고 2000년대 초반부터 ‘팰컨‘이라는 극초음속 비행체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었지만, 또 난관에 부딪치자 드디어 40여 년 간의 실패, 좌절 끝에 이 프로젝트마저 중단했다.

최근 뉴스는 이제야 록히드마틴이 극초음속 무인정찰기를 개발 중이라고 전하지만, 위 두 나라의 기술 수준이 너무 앞서 있어 그 간격을 좁히기에 수십 년이 걸릴 것이다. 미국이 연구개발 중일 때 상대방도 쉬지 않고 개량작업을 계속할 것이기 때문이다.
 
 

올려짐: 2020년 2월 04일, 화 11:4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ova.nec.go.kr/cmn/main.do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