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9월 30일, 수 9:20 pm
[종교/문화] 종교
 
전광훈의 길 V.S. 그리스도인의 길
[호산나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빤스에 이어 불멸의 대 히트작이 될 전광훈의 말이다. 용납될수 없는 말이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이런 인간도 정욕 가운데 내어 버려두신다.

이런 인물은 추종하는 이들 때문에 더욱 기세등등해진다. 더구나 정통으로 알려진 목사 가운데 정필도와 최홍준이 드러내놓고 그를 지지한다며 가세했다.

사람들은 이 사실을 놓고 분노한다. 그러나 나는 그런 분들의 분노 역시 이해하지 못한다. 그런 목사들에게 분노하는 이유를 생각해 보라. 정필도와 최홍준을 목사로 알기 때문이 아닌가. 그 말은 곧 정필도와 최홍준을 그리스도인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맞다. 그들은 적어도 부산지역을 대표하는 목사이고 그들이 그리스도인이라는 사실을 의심하는 사람은 없다.

그런 분들에게 나는 데마를 생각해보라고 권하고 싶다.

“데마는 이 세상을 사랑하여 나를 버리고 데살로니가로 갔고”

데마는 분명 그리스도인이었다. 그러나 세상을 사랑하여 바울을 버리고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갔다.

자 그러면 데마는 그리스도인인가? 아닌가? 그는 자신이 그리스도인이 아님을 밝히고 세상을 사랑할 수도 있고 자신을 그리스도인으로 여기면서 세상을 사랑할 수도 있다. 그러나 어떤 경우든 세상을 사랑하는 그는 그리스도인이 아니다.

내가 데마를 언급한 이유를 짐작하실 것이다. 그렇다. 그들은 목사이고 그리스도인이라고 모두가 믿고 있지만 그들은 그리스도인이 아니다. 그들은 세상을 사랑하면서 자신을 그리스도인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정말 불쌍한 인간들이다.

그러나 오늘날 그들과 같은 사람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그런 그들에게 분노를 쏟아내는 것이다. 만일 데마가 데살로니가로 가서 큰 교회를 설립했다고 가정해보자. 엄격했던 복음에 적당히 물을 타서 믿기 쉬운 복음을 만들어 팔았다면 그는 우리의 생각과 달리 세상에서 예수의 이름으로 큰 성공을 거두었을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그런 데마를 보고 그리스도인들이 분노하고 실망하겠는가?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 그는 진정한 그리스도인들에게 매우 불쌍하고 어리석은 인물로 기억될 것이다.

그런데 그런 데마를 보고 분노하고 실망하는 사람들이 많다면 그런 기독교는 기독교가 아님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 될 것이다. 그리고 오늘 우리는 바로 그런 모습을 보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상황에서 진정한 그리스도인이 해야 하는 일은 무엇인가?

떨어진 개신교의 명예를 높이기 위해 그들을 욕하고 제명해야 하는가? 아니면 자신은 그런 그들과 다름을 천명하는 것으로 그들을 떨어버려야 하는가? 그런 그들에게 직접적인 위해를 가하거나 그런 그들을 찾아가 논쟁을 하거나 설득할 것인가?

다 부질없는 짓이다. 데마를 보라. 한때는 복음과 그리스도를 좇는 사람이었다. 그러나 세상을 사랑하여 바울을 버리고 떠났다. 여기서 바울이 상징하는 것은 단순히 바울 자신이 아니라 바울이 좇는 그리스도를 버렸다는 것이 아닌가. 바울 공동체는 데마를 잊을 것이다. 데마가 어떤 일을 하고 어떻게 살아가든 개의치 않았을 것이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주어진 하나님 나라 건설이라는 사명에 매진했을 것이다.

우리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세상을 사랑하여 그리스도를 버린 사람들이다. 물론 그들만이 아니다. 조용기, 김삼환, 오정현, 감리교 김씨 삼형제, 김장환 등 유명하지 않아 거론되지 않을 뿐 이들과 맥을 같이 하는 수많은 사람에게 분노할 필요가 없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그리고 내가 바울 공동체 일원처럼 오롯이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살고 있는가를 면밀히 돌아보는 것이다.

나는 그리스도인이 그런 믿음을 견지하는 것을 오직 유일한 삶의 의미로 생각해야 한다고 믿는다. 그래서 우리도 바울처럼 고백할 수 있어야 한다.

“나는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습니다. 이제 사는 것은 내가 아닙니다.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서 살고 계십니다. 내가 지금 육신 안에서 사는 삶은, 나를 사랑하셔서 나를 위하여 자기 몸을 내어주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살아가는 것입니다.”

이렇게 사는 그리스도인이 세상의 칭송을 받는 부분이 없지 않았지만, 그것은 정필도나 최홍준처럼 그들 자신이나 그들이 이룬 일에 대한 것이 아니다. 그것은 로마 총독 플리니우스가 황제에게 보낸 그리스도인에 대한 보고서에서 보듯이, 서로 사랑하는 일이고 그 외의 것은 세상의 미움을 받거나 조롱받는 것으로 점철될 것이다.

세상을 사랑하는 이들이 가는 길이 어떤 길인가? 그것은 커지는 길이다. 위에서 언급된 모든 목사는 능력의 길을 걸어 세상의 대인이 된 사람들이다. 그들은 거들먹거리며 많은 사람을 지배하고 있지만 바로 그 사실이 자신들이 그리스도인이 아니라는 것을 만천하에 공표하는 증거가 되는 것이다.

예수를 좇는 예수의 제자들은 비움의 길을 걸어 작은 자가 된다. 너무나 커져서 하나님도 죽이려는 자가 아니라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큰 죄를 지은 것처럼 여기는 사람이 된다. 작아지고 작아지는 길, 낮아지고 낮아지는 길, 그래서 마침내 세상의 가장 낮은 자리인 십자가에 이르는 것이 예수의 제자인 참 그리스도인들이 가야 할 곳이며 가야 할 길이다.

대형교회 목사님처럼 세상에서 누릴 것을 다 누리는 분들과 그런 분들을 추종하시는 분들에게는 하나님 나라가 열리지도 않고 돌아갈 본향도 없을 것이다. 그런 사람을 향해 분노하고 있다면, 그런 나는 그런 분들과 비슷한 길을 걷고 있을 확률이 높다. 그런 사람을 향해 분노하지 말고 오늘 내가 어제보다 작아졌는지, 낮아졌는지, 그래서 내 눈에 세상의 지극히 보잘것없는 이들이 그리스도의 얼굴로 다가오는지 정직하게 돌아보자.
 
 

올려짐: 2020년 1월 30일, 목 6:50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wellgousa.com/films/train-to-busan-presents-peninsula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acuhealingdk.com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