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2월 26일, 수 12:14 pm
[한국] 민족/통일
 
Mooon Jae-in must learn open mind and proud of Kim Dae-jung 012920
문재인은 김대중의 포용력과 당당함을 배워라!
민족 장래 위해 교활한 트럼프에 'NO!' 해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북한 개별관광 등 할 수 있는 최대한 (남북)협력을 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힌 내용 중에는 접경지역 협력, 도쿄올림픽 공동입장•단일팀 구성 및 스포츠교류, 남북 철도•도로 연결사업, 비무장지대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등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 5대 남북협력 방안이 포함돼 있다.

친일-종미 세력들을 제외한 우리 민족에게 실낱같은 희망을 안겨주는 내용들이다.


▲ 필자 김현철 기자

김정은마저 크게 반길 내용임에도 "우리민족에게 실낱같은 희망을 안겨주는“이라고 표현한 이유는, 주재국 국가원수를 모욕한 데 책임을 물어 소환해야 할 미국 정부가 주한 대사 해리스의 발언을 오히려 부추기는 깡패국가임을 보여준 터에 “문재인이 통 큰 김대중 흉내라도 낼 수 있을까?”하는 기대감 때문이다.

2005년 미 재무부는 남북정상회담 성사 직전 갑자기 ‘방코델타아시아’ 은행의 북한 정부 계좌에 위조지폐(?) 2500만 달러가 저금돼 있다는 거짓말로 이를 동결시키면서 남북정상회담에 찬물을 끼얹어 무산시켰고, 1년 후에서야 노무현-김정일 정사회담은 어렵게 성공시킬 수 있었다.

노무현 정부 때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은 15년 후 자신이 대통령의 몸으로 또 해리스 등 미국의 교활하고 악랄한 방해책동에 시달리고 있다. 한번 당했으면 다시는 안 당해야 바보 소리를 듣지 않는 법인데 문재인은 바보인가, 아니면 이제서야 미국의 민낯을 재확인한 것인가. 궁금하다.

작년, 남북정상은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에서 “민족 자주”와 “한반도 전역에서의 무력사용 금지”에 합의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강경화 외교장관에 즉시 전화, “9.19 남북군사합의 합의사항을 왜 미리 알리지 않았느냐”라며 격분, 그 후 미국의 ‘조선총독부’로 불리는 “한미워킹그룹”을 출범시켜 남북 간 협의 내용을 사사건건 제동을 걸며 몽니를 부렸다.

김정은은 작년 신년사를 통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을 조건 없이 재개하자”며 남측에 전격 제안했다. 한미워킹그룹은 이를 퇴짜, 미국에 질질 끌려 다니는 무기력하기 이를 데 없는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대화 요구에 묵묵부답, 결국 대화마저 끊기고 공동선언 직전까지 남북 간에 활발히 오간 실무•고위급대화마저 중단했다.

그도 부족해 미국은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을 타진한 통일부의 요구가 있을 때마다 ‘승인 불가’ 딱지를 붙여 남북 관계 개선을 가로 막았다.

그 결과로 문재인 정부를 이명박근혜 수준의 종미정부로 낙인을 찍은 김정은은 작년 말 금강산 남측 시설의 전면 철거를 통보했다. 남측은 북측에 “실무대화를 하자”고 했으나 더는 기대할 게 없다는 듯 대꾸조차 안 했던 것이다.

부시의 "이 사람(This man)” 모욕에도 당당했던 김대중

그런데 한국의 역대 대통령 모두가 이런 종미 주의자였냐 하면 그건 아니었다.
2000년 김대중 정부는 미국의 집요한 방해를 뚫고 분단 이후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사상 첫 남북 정상회담에 성공, 한국인 최초로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당시 미국을 제외한 국제사회는 김대중 대통령의 “남북화해와 평화에 대한 노력”를 인정하며 우리 민족의 만남을 축복했고 그가 세계적인 정치가임을 인정했다. 대부분의 국민들이 역대 대통령 중 가장 훌륭한 대통령으로 김대중을 치켜 올리는 데에 주저하지 않는 이유다.

미국은 당시 남북정상회담 의제로 "핵미사일 문제 상정“, ”한국의 대북 중유 지원 불가“, ‘정상회담 실패시 한국경제에 타격 줄 것” 등 악랄한 조건을 붙여 김대중을 끈질기게 위협했다.

김대중-김정일은 맞잡은 손을 번쩍 치켜들며 “남과 북은 나라의 통일 문제를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서로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경제•사회•문화•체육•보건•환경 협력에도 뜻을 모았다.

그러나 미국이 바라던 위의 항목들은 남북 합의에서 어디에도 전혀 반영시키지 않았다. 남북은 미국의 체면 따위에는 관심조차 없이 남북 민족 화합만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갔던 것이다.

이후 남북의 공동행보도 무척 신속히 진행됐다. 6.15공동선언 직후 김대중-김정일은 개성공단 조성을 전격 합의, 미국에 개성공단 추진을 통보했다. 남북이 함께 길을 내고 나니 미국도 별수 없이 따를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속이 뒤틀리고 부아가 치민 아들 ‘부시’는 김대중이 미국을 방문했을 때 수많은 외국 정상들 앞에서 대한민국 대통령 김대중을 “이 사람(This man)”이라고 호칭, 한껏 모욕했다.

외국 정상들은 이를 듣고 놀라는 데도 막상 장본인 김대중은 못 들은 체 이를 웃으며 지나쳤다. 그 엄청난 자리에서 받는 수모 보다 김대중에게는 평화통일이 더 중요했던 것이다. 이 자리에서 같은 수모를 당한다면 어느 나라 정상이 김대중과 같은 웃음으로 때우는 노련하고 당당한 자세를 취할 수 있을까?

김대중-김정일 정상회담 성공 후 남북은 분단 이후 처음으로 민족의 혈맥도 연결했다. 2000년 9월 18일 서부 경의선, 동부 동해선의 공사를 시작해 도라산 역까지 노선을 연장했다. 2007년 12월에는 개성공단 전용 화물열차도 문산역과 판문역까지 달렸다. 이 역시 남북이 비무장지대의 관할권을 주장하는 유엔군사령부(미국)를 뛰어넘어 주도해 이뤄낸 쾌거였다.

이 때 우리는 남북이 일단 과감하게 치고 나서면 미국으로서도 어쩔 수 없음을 배웠다. 문재인이 김대중의 반의반 배짱만 있었더라도 오늘 날 국제 깡패 같은 미국에 의해 꼼짝 못하는 개성, 금강산, 철도 도로 연결 공사 중단이 지속될 수 있었겠으며, 특히 한미연합훈련이 계속될 수 있었을까. 이는 바로 판문점-평양 남북정상회담 합의 내용들이 모두가 응축 돼있는 내용들이 아닌가.

필자가 그나마 문재인을 선호하는 이유는 차선책으로 그 이상 바라볼 수 있는 인지도 높은 인물이 눈에 뜨이지 않기 때문이다. 양당제 아닌 다당제가 골고루 발전, 그에 걸맞는 선거 체제가 시급한 시점이다.
 
 

올려짐: 2020년 1월 28일, 화 4:4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ova.nec.go.kr/cmn/main.do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