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1월 19일, 일 12:36 am
[교육/생활] 건강
 
Dental Anesthesia
마취주사 아픔, 이 앓이 고통만 하랴!
입안 신경 근처에 마취액 넣는 과정 피할 수 없어


치과에 가기 무섭다. 치료받기가 두렵다.’에서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일까요? 이를 가는 것? 이를 빼는 것? 아픈 것? 등등 많이 있을 수 있겠지요. 예전부터 ‘치과’하면 아픔의 대명사, 심지어 어떤 영화에서는 멀쩡한 이에 상처 주고 이를 빼내는 고문 장면도 있었습니다. 전에도 말씀 드렸지만 우리 몸에 어떤 자극이 가해질 때 우리 뇌는 방어기능을 발휘하게 되고 본능적으로 움츠러들고 저항하게 됩니다.

전에 한 번 고통의 기억이 있었다면 더하겠지요. 그런데 치과는 얼굴에서 대부분의 일이 일어나기에 더 무섭고 두렵게 느껴집니다. 그 공포와 두려움을 일으키는 것 중의 하나가 주사입니다. 일반 엉덩이 주사 맞을 때도 겁이 나는데 입안에 주사바늘이 들어가면 얼마나 무섭겠습니까?

치과에서 사용하는 대부분의 주사는 입안에 놓는 마취주사입니다. 염증을 치료하기 위한 것이 아니고 치료 도중에 생기는 아픔을 없애주기 위한 것입니다. 아픔을 없애기 위해 아픔을 감수한다? 어찌 보면 이상할 수 있지만 치과뿐만 아니라 거의 대부분의 치료에는 마취를 합니다. 안 그러면 너무 아파서 진짜 고문이 되겠지요.

무엇이든지 알면 두려움이 덜하지요.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전혀 모를 때 두려움이 시작됩니다. 치과에서 하는 마취주사도 모를 때 더 무서울 수 있습니다. 두려움을 완전히 없앨 수는 없겠지만 어떻게 진행되는지 알고 계시면 훨씬 두려움이 줄어드실 것입니다. 한 가지 비밀 알려드릴까요? 병원에 있는 의사선생님들은 겁도 제일 많고 또 부작용도 많이 알아서 제일 까다로운 환자이지요.

의사들도 환자의 경우가 되면 마찬가지입니다. 똑같이 무섭지요. 그리고 본인이 다른 사람 치료하는데 바빠서 정작 본인의 건강은 챙기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중이 제 머리 못 깎는다고 할까요? 특히 치과를 제외한 일반 의사 분들의 입안 상태가 안 좋은 경우가 꽤 있습니다. 이제 여러분의 두려움은 창피한 것이 아닙니다. 당연한 것입니다. 다만 어차피 받을 치료라면 어떻게 진행되는지만 알고 있어도 훨씬 괜찮습니다.

주사바늘 부위에 약을 발라 고통을 줄여

치과에서 하는 마취는 대부분 치료 중에 치아의 신경이 느끼는 고통을 없애주기 위해서 입안 신경 근처에 마취 액을 넣는 일을 하게 됩니다. 신경이 깊숙이 있는 경우에 그곳까지 마취약제를 넣기 위해 주사를 사용하는 것이지요. 주사의 아픈 것을 줄여주기 위한 많은 방법들이 개발되고 있습니다. 첫 번째로 주사바늘이 들어갈 부위 자체에 약을 발라서 주사가 들어가는 고통도 줄여주는 것입니다.

도포마취(Topical anesthesia)라고도 하는데 향기 나는 연고 같은 것을 주사를 놓을 부위에 발라주면 30초 정도 후에는 그곳의 점막이 마취되어 감각이 없어지고, 주사 시 주사를 했는지도 잘 모르게 됩니다. 주로 소아치과에서 아이들 대상으로 많이 사용되다가 요즘은 어른들에게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마취주사는 당연히 치료받을 치아 주변에 하게 됩니다. 그래서 마취주사를 맞게 되면 치료받는 동안 30분에서 1시간 이상은 주사 맞은 주변에 감각이 없어져서 이상하게 느끼게 됩니다. 감각이 없으니 완전히 남의 살이지요. 찔러도 눌러도 전혀 감각을 느낄 수가 없지요. 보통 2-3곳에 주사를 놓게 됩니다.

제일 아픈 곳은 입천장 쪽입니다. 주사액이 들어갈 공간이 많이 있으면 아픈 것이 덜한데 입천장 쪽은 딱딱한 점막이 입천장에 붙어 있기 때문에 그곳에 주사액이 들어가기 힘들기에 주사액이 들어갈 때 제일 아픔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예전보다는 많이 안 아파지고 있습니다. 아픔은 대부분 처음에 바늘이 들어갈 때 느끼게 되는데 예전의 바늘은 굵기도 굵고 주사가 들어가는 면이 지금보다 거칠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마취주사바늘이 정말 얇아지고 끄트머리 처리도 날렵하고 깨끗하게 되어 통증을 거의 느낄 수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또 한 가지, 통증에 관여하는 요소는 주사를 놓는 속도입니다. 빨리 주사를 놓으면 빨리 액이 들어가게 되므로 압력이 높아져서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그러나 천천히 주사하면 압력이 서서히 증가하므로 아픈 것을 많이 줄여줍니다.

예전에 많은 환자를 볼 때는 정말 주사를 빨리 놓았지요. 그러니 더 아팠지요. 그렇다고 너무 오랫동안 주사를 맞는 것도 괴롭겠지요. 안 아프게 적당히 천천히 맞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준수 치과의 / 전 일산 선치과 원장>
 
 

올려짐: 2020년 1월 07일, 화 6:54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ova.nec.go.kr/cmn/main.do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