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9월 30일, 수 10:32 pm
[한인사회] 플로리다 한인소식
 
올랜도 김기령 성악가, '홀리데이 컨서트’ 열어
감성 넘치는 곡 선사… 한국 진성원 테너도 초청


▲ 올랜도 한인 성악가인 켈리 김소프라노(왼쪽)가 주도하는 '켈리스 홀리데이 컨서트 시리즈'가 17일 오후 7시 30분에 올랜도 티마쿠아 예술의 전당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 진성원 테너(오른쪽)가 참여했고, 반주는 권민지 피아니스트가 맡았다. <사진: 켈리스 홀리데이 컨서트 제공>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올랜도 한인 성악가인 켈리 킴(김기령)소프라노가 주도하는 '켈리스 홀리데이 컨서트 시리즈(Kelly's holiday concert series)' 가 17일 오후 7시 30분에 올랜도 티마쿠아 예술의 전당(Timacua Arts Foundation)에서 열렸다.

지난해 이어 올해 2회째인 음악회는 지역 동포들에게 고국의 그리움을 달래주고자 연말에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 가곡과 크리스마스 성가곡을 중심으로 1부와 2부프로그램이 올랐다. 특히 올해 행사는 한국에서 유명한 진성원(테너) 교수를 초청해 컨서트 프로그램을 더욱 알차게 만들었다.

김 소프라노와 진 테너는 이탈리아 크리스마스 가곡인 'Gesu bambino' '생명의 양식 '오 홀리 나잇' 등 일반인들의 귀에 익은 성가를 들려주었다. 또 이수인 작곡가의 '내 맘의 강물' 그리고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등 감성이 넘치는 곡은 고국을 떠나 이곳에서 한 해를 보내는 한인들의 마음을 적셨다.

김기령 소프라노는 서울대학교와 맨해튼 음대를 졸업하고 한국 국립합창단 멤버로 활약했으며, 현재 ‘올랜도 오페라’에서 활동하고 있다. 또 김 소프라노는 올랜도와 탬파 등 주류 기관 및 단체 행사에 초청받아 솔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진성원 테너는 서울대학교, 베를린, 함부르크, 뷔르츠부르크 등 음대 등을 거치며 성악가로 두각을 나타냈고, 현재 유럽과 한국 오페라 무대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번 컨서트 반주는 아이오와 대학의 풀타임 스탭 연주자인 권민지 피아니스트가 맡았다.

주최측은 "뉴욕과 같은 대도시에는 음악을 접할 기회가 많고 특히나 한인 음악가들이 많지만 올랜도는 그런 상황이 아니라 안타까웠다"며 앞으로도 계속 12월에 '홀리데이 컨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려짐: 2019년 12월 27일, 금 4:58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wellgousa.com/films/train-to-busan-presents-peninsula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acuhealingdk.com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