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7월 11일, 토 1:41 a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American Dream Miami construction to start in 2021
마이애미지역에 미국 최대 메가몰 들어선다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위원회 승인, 511에이커 부지 확보



▲ '아메리칸 드림 마이애미스' 청사진 ⓒTriple Five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마이애미지역에 들어서는 미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메가몰 단지 구축이 가시화되고 있다.

'아메리칸 드림 마이애미스(American Dream Miamis)' 개발 기업체인 '트리플 파이브 월드와이드(Triple Five Worldwide)'측은 2021년 후반기에 공사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업체는 개발 예산을 45억에서 50억달러 정도 잡고 있으며, 개장은 2025년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위원회는 메가몰 프로젝트가 주변 동네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승인을 미뤄왔으나, 지난해 메가몰 프로젝트를 통과시킨이후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

메가몰 단지는 카운티 북서쪽으로 I-75와 플로리다 턴파이크 홈스테드 익스텐션 사이의 삼각지대 벌판 174에이커에 자리잡을 예정이다. 단지는 브라워드 카운티 접경선에서도 불과 2마일 떨어진데다 75번 국도를 끼고 있어 개발 영향권이 매우 광범위하다.

메가몰 단지는 상가 외에 테마공원, 호텔, 오피스 단지, 아파트 등이 511에이커에 한데 어우러지는 '미니 시티' 이다.

메가몰 면적은 500만 스퀘어피트로, 현재 플로리다주에서 가장 큰 어벤추라 몰이나 소그래스 밀스 몰보다도 더 넓다.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가장 큰 미네소타주 소재 ‘몰 오브 아메리카’ 규모조차 뛰어넘는다.

그동안 단지 개발은 찬반논쟁을 불러왔다. 개발을 찬성하는 측은 사우스 마이애미 관광산업이 더이상 비치에만 의존할 수 없다며 올랜도 디즈니월드에 상응하는 지역 명소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반대측은 단지 개발이 지역에 혼잡을 안기고 에버글레이즈 늪지 환경을 파괴하며, 밤하늘의 별을 바라볼 수 있는 정서마저 빼앗아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올려짐: 2019년 12월 27일, 금 4:55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800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