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7월 10일, 금 11:30 pm
[미국/국제] 미국
 
Vaping Epidemic
‘연기 흡입식’ 대마초 사용 청소년 크게 증가
12학년 학생 14% 시도, 45년 역사상 두번째로 큰 증가율



▲ 올랜도 센트럴플로리다대학으로 연결되는 유니버시티 선상의 한 주유소 앞에서 직원이 전자담배 '쥴' 판매 홍보판을 흔들고 있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베이핑(vaping)’ 방식으로 대마초를 사용하는 청소년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핑’이란 담배나 대마초를 피우는 간편한 방식 중의 하나로, 액상 원료 물질을 플라스틱 용기 등에 넣고 전지를 이용해 연기를 만들어 빨아들이는 방식을 말한다. ‘전자담배’가 이런 방식으로, 잎을 종이에 말아서 불을 붙여 피우는 ‘스모킹(smoking)’ 방식과 대비된다.

국립보건원(NIH)측이 밝힌 대마초 흡연하는 청소년들의 실태를 살펴보면. 고등학교 졸업반인 12학년 학생들의 14%가 조사 직전 한 달 새 대마초를 베이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작년 조사치의 두 배 가까이 높아진 비율이며, 관련 조사를 시행한 45년 역사상 두 번째로 크게 증가한 수치다. 2년 전인 2017년의 4.9%에 비하면 약 세 배에 달한다.

이렇게 빨이식 대마초 사용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휴대성과 간편성 때문이다. 켄 워너 미시간 대학교 명예교수는 “아이들이 마리화나를 얼마나 흡연하는지가 아니라, 어떻게 흡연하는지, 방식이 바뀌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학생들의 전체적인 대마초 흡연률은 작년과 큰 차이는 없다. 고등학교 졸업반 학생들의 22%가 조사 직전 한 달 새 대마를 흡연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베이핑과 스모킹, 그리고 씹어먹는 방식까지 모두 포함하여 작년 조사 때와 거의 비슷한 수치다.

한편 청소년들 사이에서 담배 베이핑도 인기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올해 초에 별도 조사한 내용을 보면,12학년 학생들의 26%가 전자담배 등을 통해 베이핑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약물오남용연구소(NIDA) 측은 “이 정도 규모의 베이핑이 관찰된 적이 없다”며 경각심을 당부했다.

트럼프 행정부도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해 관심을 보이며 청소년들을 현혹시킬 수 있는, 향이 첨가된 전자담배 유통을 금지시키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7일 하원을 통과한 연방정부 지출 법안에는 담배를 살 수 있는 연령을 현행 18세에서 21세로 올리는 내용이 포함됐다.

전자담배를 비롯한 베이핑 경험자 중 폐 질환 환자가 최근 미국 대부분 지역에서 나오고 있는데, 환자 상당수가 20대에서 30대까지 젊은 층으로 파악되고 있다.
 
 

올려짐: 2019년 12월 27일, 금 4:42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800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