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12월 11일, 수 11:12 pm
[미국/국제] 미국
 
American do not move
안 움직이는 미국인들, 이사율 겨우 9.8%
1947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 주택가격 크게 올라



▲ 미국인들의 경제적 부담이 이사를 억제하고 있다. 사진은 올랜도 윈터가든내 한 주택단지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미국인들의 이동률이 예전보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미 인구조사국이 발표한 통계를 바탕으로 미국인들이 국내에서 다른 주나 도시로 이동하는 비율이 기록적으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기간에 이동한 사람의 비율이 9.8%로 나왔다. 이는 지난 1947년 인구조사국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라고 한다. 워싱턴 민간 연구기관 브루킹스연구소는 미국인들의 이동률이 1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이렇게 이동률이 하락한 이유는 주택 가격과 임대료는 크게 오른 반면, 임금 인상은 이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또 흔히 밀레니얼로 불리는 20~30대 젊은이들이 경제적인 문제로 결혼을 미루는 것도 이유 가운데 하나로 지적됐다. 사실 미국은 선진국들 가운데 가장 이동성이 높은 나라 중 하나였는데, 1950년대에는 이동률이 현재 수준의 두 배인 20%에 달했다. 매년 5명 중 1명이 움직인 것이다.

일하던 공장이 문을 닫으면 다른 도시에 가서 쉽게 잠잘 곳이나 일자리를 찾을 수 있었는데, 요즘에는 대도시 집값이 너무 비싸서 엄두를 못 낸다는 것이다. 이런 이동률 하락은 어느 날 갑자기 일어난 일이 아니고 여러 해 동안 서서히 진행돼온 현상이다.

젊은이들의 이동률이 높기는 하지만 연령에 상관없이 전반적으로 떨어지고 있다. 지난 2005년에서 2006년 기간에는 20세에서 24살 젊은이들 가운데 29%가 이동했는데, 지금은 20%에 그쳤다.

또 과거에는 나이 든 미국인들이 따뜻한 플로리다나 애리조나의 은퇴촌으로 이사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요즘에는 경제적 부담 때문에 원래 살던 집에 남는 사람이 늘고 있다. 60대 노인들 가운데 지난해 이사한 사람의 비율은 4%에 불과했다.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의 경제학자는 이동률 하락은 전반적인 사회 현상이라고 지적하면서 “나이뿐 아니라, 경제력, 교육환경과 상관없이 모든 계층에서 이동률이 내려가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올려짐: 2019년 11월 28일, 목 11:01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ova.nec.go.kr/cmn/main.do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