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12월 11일, 수 11:40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Florida SAT Score
플로리다 올해 SAT 평균 점수 하락
전년보다 15점 떨어진 999점… 응시생 증가가 원인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올해 미국 학생들의 SAT(대입 학력 평가) 평균 점수가 전체적으로 하락한가운데 플로리다 학생들 역시 점수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험 주관처인 칼리지보드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올해 전국적으로 220만 명의 학생들이 SAT를 치렀다. 이는 지난해 대비 4% 증가한 수치이다. 전국 SAT 평균 종합 점수는 전년 1068점보다 9점 낮아진 1059점이다.

칼리지보드는 응시생이 늘면서 평균 점수가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영역별 평균 점수는 수학 528점, 독해 쓰기 531점이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올해 고교 졸업생 19만800여명이 SAT를 치렀다. 이는 전년도의 17만7천명, 그리고 2017년 14만7천명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전국적인 추세에 합류했다.

평균 종합 점수 역시 전국 추세에 따라 하향세를 나타내며 전년도 1014점에서 15점 하락한 999점을 기록했다. 영역별로 보면 수학은 483점, 독해 쓰기는 516점이다.

플로리다는 오랫동안 전국 평균 점수 이하를 기록해왔으며, 특히 수학 점수가 낮은 편이다. 칼리지보드는 올해 플로리다 응시자 증가생들 중 저소득층이나 가족 중 대학에 다닌 경험이 없는 가정의 학생들이 다수를 차지했다고 지적하고, 점수는 낮아졌으나 더 많은 학생들이 대입 의지를 보인것은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플로리다를 포함한 미국 여러 주들은 근래들어 SAT 시험을 무료로 치를 수 있는 특혜를 제공하고, 이전에 토요일에 치루던 시험을 평일에도 허락하는 등 방침 변경으로 응시생 숫자 증가를 이끌었다.

한편 칼리지보드 분석 기준으로 올해 플로리다 졸업생 33%만이 독해 쓰기와 수학 등 모든 영역에서 대학 교육을 정상적으로 받을 수 있는 수능 점수를 기록했다. 전국적 수치가 45%인 점을 유념한다면 상당히 낮은 편이다.

카운티별로 따지면 심각성은 더욱 커진다. 일례로 센트럴플로리다의 레이크 카운티는 평균 종합 점수가 956점으로, 전국 평균보다 10%나 낮게 나왔다. 레이크 카운티는 오렌지카운티 서쪽과 북쪽 교외지역을 아우른다.

<올랜도센티널>은 4일 보도에서 올해 레이크카운티의 SAT 결과가 소수의 학생들만이 대학에 갈 준비가 되어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심각성을 지적한 바 있다.

칼리지보드 분석 결과 레이크 카운티의 수험생 중 23%만이 독해 쓰기와 수학 영역에서 '대학 수능 완비' 점수대를 넘었다. 이는 수험생 23%만이 대학 1학년 수학, 역사, 문학, 사회과학 또는 작문 과목에서 C학점 이상을 받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더구나 3천명에 가까운 레이크 카운티 수험생 중 1400점에서 1600점 사이(상위 약 5%) 점수를 받은 학생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SAT 점수는 부모의 교육 수준이 높고 영어 구사 학생들이 그렇지 않은 학생들에 비해 높다.

인종별로는 아시안 학생들의 성적이 두드러진다. 올해 아시안 학생 평균 점수는 1223점을 기록했고, 백인(1114점), 히스패닉(978점), 흑인(933점) 순으로 이어졌다.

성별로는 여학생의 점수가 남학생 높은 편이다.

희망 전공 분야로 따질 경우 물리학을 공부할 계획이라고 말하는 학생들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생물학이나 생물의학을 공부할 계획이라고 말하는 학생들이 뒤를 이었다.

SAT 점수 영역은 최저 400점에서 최고 1600점이다. 만점자는 매해 500명 정도 나온다. 응시생들 간의 SAT 점수의 비교는 백분율(%)을 사용한다. 예를 들어 한 학생의 점수가 70%로 나왔다면, 이 학생보다 높은 점수를 기록한 학생이 30%, 낮은 점수를 기록한 학생이 70%가 된다는 뜻이다.

한편 미국 대학에서는 입학사정 기준에서 수능점수를 ‘의무’ 대신 ’옵션’으로 택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이미 몇몇 대학들은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공정하지 못하다며 수능점수를 요구하지 않는다. '점수보다 다른 요소를 중시하자'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페어테스트(FairTest) 단체는 수능점수를 의무적으로 요구하지 않는 전국 1천여개 대학 리스트를 나열해 놓고 있다.
 
 

올려짐: 2019년 11월 13일, 수 10:45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ova.nec.go.kr/cmn/main.do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