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12월 11일, 수 10:44 pm
[미국/국제] 미국
 
Trump Blames Democratic Party
트럼프 “탄핵 결의안은 미 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
연방 하원, 탄핵조사 결의안 통과… 미국민 탄핵 찬성 49%, 반대 47%



▲ 지난 6월 올랜도에서 열린 대선 출정식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위대하게' 슬로건을 강조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1일 미국 연방 하원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 결의안을 가결하자 즉각 반발하는 트윗을 날렸다. 트럼프는 결의안 통과 즉시 트위터에 “미국 역사상 최대 마녀사냥”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고 민주당의 탄핵 조사를 ‘사기(hoax)’라고 표현하면서 “탄핵 사기가 증권 시장을 해치고 있는데, 아무 것도 하지 않는 민주당은 신경도 쓰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번 표결에서 찬성 232표 대 반대 196표로 나왔는데, 공화당 소속 의원들 전원이 반대하고 민주당 쪽에서 두 표 이탈표가 나왔으나, 하원은 민주당이 다수당이기 때문에 무난히 결의안이 통과됐다. 반대표를 던진 민주당 의원 두 명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 성향이 높은 지역구를 대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방어하는 수단으로 트위터에 공화당 의원들의 반응을 공유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케빈 매카시 하원 공화당 대표는 공화당 의원 전원이 반대표를 던지고 민주당에서 이탈표가 나온 점을 부각했다. 공화당 내 강경 보수 세력을 대표하는 마크 메도스 하원 의원은 민주당이 러시아 공모 의혹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끌어내리려 했지만 실패했다며, 우크라이나 의혹 역시 실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스테파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 잘못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 과정은 “불공정하고 헌법에 어긋나며 근본적으로 비미국적인”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번에 하원에서 탄핵 조사 결의안이 가결되기에 이르렀는지 살펴보면, 지난 7월 25일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한 내용이 문제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는 사실이 내부고발자에 의해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에 앞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원조를 보류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정적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외국에 압력을 넣고 외국의 선거 개입을 유도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팀 모리슨 증언에 ‘제논에 물대기 식’ 해석

이번 결의안 통과로 탄핵 조사 증언은 앞으로 비공개에서 공개로 전환될 예정이다.

결의안 통과에 앞선 31일 전 백악관 보좌관의 비공개 증언이 있었다. 팀 모리슨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러시아 담당 국장이 하원에 출석해 9시간 가까이 증언했다. 모리슨 전 국장은 지난 7월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직접 들은 사람들 가운데 한 명인데, 의회 증언을 앞둔 전날 사임했다. 그런데 모리슨 전 국장의 증언을 놓고 공화당과 민주당이 엇갈리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비공개였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일단 모리슨 전 국장은 백악관이 공개한 통화 녹취록 내용이 정확하다고 말했다. 또 지난주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대리 대사의 증언 내용 역시 대체로 맞는다고 확인했다고 한다다. 테일러 대리 대사가 지난주 증언에서 모리슨 전 국장이 자신에게 한 말을 전했는데, 대가성(quid pro quo)을 인정하는 발언으로 해석되며 주목 받았다.

고든 손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대사가 안드리 예르막 우크라이나 대통령 고문에게 한 발언이 근거가 되고 있는데,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가스회사 ‘부리스마’에 대한 조사를 약속해야 군사 원조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부리스마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 씨가 한때 이사로 있었던 우크라이나 가스 회사다. 테일러 대리 대사가 이런 내용을 모리슨 전 국장에게 전해 들었다고 증언했다. 민주당은 모리슨 전 국장이 31일 의회에서 대체로 맞는 얘기라고 인정했다며, 이 점을 부각하고 있다.

하지만 트럼프 측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정치적 경쟁자여서가 아니라, 우크라이나 부패 문제 때문에 조사를 요구했다고 해명했다. 지난달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기자회견에서 대가성을 인정하면서, 정치에서 통상적으로 하는 일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기도 했는데, 멀베이니 대행은 바로 말을 번복했다.

공화당 의원들은 모리슨 전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 전화 통화에서 문제될 게 없었다고 말했다고 강조하며 트럼프를 두둔하고 나섰다. 모리슨 전 국장은 통화 내용이 새나갈 경우, 우크라이나에 대한 양 당의 지지와 미국과 우크라이나 관계에 대한 우크라이나 측 시각에 미칠 영향을 우려했다고 하는데, 두 정상 간 통화에서 부적절하거나 불법적인 내용은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탄핵에 대한 일반 미국민들의 의견은 양분된 상태다. <워싱턴포스트> 와 < ABC 방송 >이 공동으로 벌인 여론 조사 결과를 1일 발표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당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이 49%인 반면, 47%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지난 10월 초 조사 내용과 비교했을 때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결과다.
 
 

올려짐: 2019년 11월 05일, 화 6:02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ova.nec.go.kr/cmn/main.do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