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11월 19일, 화 3:43 a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Puer Torico Population is rising in Orlando
지난해 중앙플로리다 푸에르토리코 인구 급증
허리케인 마리아 여파, 오시올라 카운티 인구 33.7% 차지



▲ 중앙플로리다에 푸에르토리코인이 대거 유입하면서 지역 히스패닉 인구가 더욱 증가했다. 사진은 수년전 올랜도에서 이민개혁 시위를 벌이고 있는 히스패닉 주민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인구조사국의 최근 미국 지역사회 조사에 따르면, 메트로올랜도의 오렌지 카운티와 오시올라 카운티내 푸에르토리코 인구가 허리케인 마리아의 여파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허리케인 마리아는 2017년 9월에 푸에르토리코를 초토화 시켰다.

최근 연방인구조사국이 내놓은 최신 '어메리칸 커뮤니티 조사(American Community Survey)' 자료 기준으로 두 카운티에 유입된 푸에르토리코 신규 거주자는 거의 3만 7000명이다. 이중 오시올라 푸에르토리코 인구는 22%가 늘어나 2018년에 총 12만3897명을 기록했다. 오렌지카운티의 경우 푸에르토리코 인구는 7%가 늘어난 20만9151명이다.

이번 통계에서 오시올라 카운티 인구 중 33.7%가 자신을 푸에르토리코 출신으로 밝혀, 오시올라는 비율면에서 푸에르토리코 섬 밖에서 가장 많은 본토 출신 주민이 사는 곳으로 나타났다.

오시올라 카운티로 이주해오거나 카운티에서 태어나는 푸에르토리코인들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이곳 히스패닉 인구 역시 52%에서 55%로 증가했다.

오렌지 카운티의 경우 2018년 조사에서 주민의 약 15.1%가 푸에르토리코인으로 밝혀졌다. 또 오렌지 카운티의 히스패닉 인구는 31%에서 32%로 증가했다.

전국적으로 푸에르토리코인이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오시올라를 필두로 햄든(메사추세츠), 브롱스(뉴욕), 쿰버랜드(뉴저지) 그리고 오렌지카운티 순이다.

인구수로 따질 경우 브롱스가 26만8556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오렌지(20만9151명)이다.

주별 푸에르토리코인 비율면에서도 단연 플로리다가 가장 높다. 2017년에서 2018년 사이에 플로리다주 푸에르토리코인은 5%가 증가, 거의 60만명에 달했다. 반면 뉴욕주는 4만3천명이 줄었다.

더 넓게 볼 경우, 푸에르토리코 본토 밖의 주민은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미 전국에 사는 푸에르토리코인은 2018년에 20만2789명이 늘어나 거의 580만 명을 기록했다.
 
 

올려짐: 2019년 10월 22일, 화 5:34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ova.nec.go.kr/cmn/main.do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