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10월 20일, 일 8:05 pm
[미국/국제] 미국
 
US Job rate stays the same
8월 미 실업률 전 달과 같은 수준… “고용시장 여전히 견고”
실업률 3.7%, 비 농업부문 일자리 13만개 추가, 임금 11% 올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연방 노동부 산하 노동통계국이 6일 발표한 고용통계치에 따르면, 8월 미국 실업률은 3.7%로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비농업 부문에서 일자리 13만 개가 추가됐다.

실업률은 전문가들의 예상치와 같았으나, 일자리 추가 수는 전망치에 2만 개 모자랐다.

현재 실업률은 석 달 연속 3.7% 안팎을 기록, 고용시장의 안정세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8월 미국 내 실업자 수는 600만 명으로 전달과 비교해서 큰 변화가 없었다.

직종별로 고용 현황을 보면 일자리가 가장 많이 추가된 직종은 전문-비즈니스 서비스 직종으로 이 기간 3만7천 개가 추가됐다. 그래서 이 부분에서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매월 평균 3만4천 개 일자리가 추가됐다.

전문-비즈니스 서비스 분야 다음에 연방 정부 직종에서 일자리 2만8천 개가 추가됐는데, 이 가운데 2만5천 개가 2020 인구조사를 위한 단기 일자리다. 지난달 연방 정부는 내년 ‘센서스(census)’, 전국 인구조사에 투입할 요원을 대거 선발했다.

또한 보건 분야에서 2만4천 개, 재정 분야에서 일자리 1만5천 개가 추가됐다. 지난 1년간 보건 분야에서는 총 39만2천 개, 그리고 재정 분야에서는 일자리 11만 개가 새로 생긴 셈이다.

최근 미국 제조업이 하락세에 접어들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제조업 분야는 별로 변화가 없었다. 제조업 외에 건설과 수송?창고, 그리고 여가 직종도 마찬가지였다.

민간 비농업 부문 시간당 임금은 11센트($0.11)가 올라서 $28.11을 기록했다.

민간 비농업 시간당 임금은 꾸준하게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에서 시간당 평균 임금은 지난 1년 동안 3.2% 올랐다.

전문가들은 8월 미국 고용시장은 여전히 견고한 것을 분석하고, 미국 경제가 침체기에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최근에 계속 나오고 있으나, 아직은 미국 경제를 비관적으로 볼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한편 7월 고용통계치에 약간의 수정이 있었다. 일자리 추가수는 16만4천 개에서 15만9천 개로, 또 6월 일자리 추가수는 19만3천 개에서 17만8천 개로 모두 하향 조정됐다.
 
 

올려짐: 2019년 9월 11일, 수 10:45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