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10월 19일, 토 5:49 pm
[교육/생활] 교육
 
Angela Kim Column 090419
대학 사교클럽, 인간관계 형성엔 좋지만
술 문화와 인종차별적 성격도 있어

(워싱턴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이번 주에는 오늘날의 대학생활에 있는 사교 활동의 기회들과 사람을 만나고 사귀는 문제에 대하여 말씀 드리고자 한다.
미국 대학에도 우리나라에서 동아리라고 부르는 (전에는 클럽이라고 불렀던) 것과 비슷한 사교 클럽(social club)이 있다. '프래터니티(fraternity)는 남자 대학생들만, '소로리티(sorority)는 여자 대학생들만 회원으로 하는 소셜 클럽이다.


▲ 엔젤라 김

하는 일은 주로 친목 도모 (자기들끼리 혹은 다른 fraternities나 sororities와 함께 하는 각종의 파티)와 사회봉사(community service)활동 등이다.

대학생들 얘기를 다룬 미국 영화를 보면, 가끔 현관 위에 이상한 그리스 문자(Greek letters)가 씌어있는 별장 같이 생긴 집이 나오는데 그것이 이들의 숙소로서 프랫 하우스(frat house) 라고 한다.

이곳에서는 선후배간에 끈끈한 정(미국 대학생들에게는 우리 식의 선후배 개념이 없다)을 나누고 평생을 가게 될 인맥을 쌓을 수도 있다. George Bush를 비롯해 역대 미국 대통령 중 상당수가 fraternity 출신이고, 그 외 사회 각계 지도급 인사 중엔 fraternity출신이 많다고 한다.

이 사교 클럽의 이름은 주로 Delta Sigma Phi, A Phi Alpha Kappa, Sigma Alpha Freud같은 그리스 이름들이다. 그리스 이름을 굳이 지은 이유는 아마 자기네들이 ‘덜 문명화된, 덜 교양적인’부류와는 구별된다는 의식을 강조하고 싶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스 사상과 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뿌리로 한 소위 ‘문명화’되고 더 배웠다는 이들 사교 클럽은 좋은 점도 있지만 나쁜 점도 많이 있다.

좋은 점이라고 하면 이러한 사교 클럽에서 다른 학생들과 만나고 깊은 유대관계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졸업 후까지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인맥을 형성할 수도 있다.

그러나 사실상 이 클럽들은 역사적으로 술을 너무 좋아하고, 인종차별적인 성격이 매우 강하다. 요즘엔 안 그런다고 하지만 예전엔 신고식이랍시고 신참들을 신체적으로 괴롭히는 경우가 많았다. 우리나라에도 사발이나 신발에 소주를 부어 마시게 하는 등 신입생 앞에서 위계 질서를 세우려는 그런 일들을 하는데 비슷한 것 같다. (이런 식으로 신참을 괴롭히는 걸 hazing이라고 한다.) 그리고 매우 배타적이어서 생김새나 사고 방식이 비슷한 사람들만 골라서 클럽 회원으로 가입시키려 하는 경향이 있다.

요즈음에 와서는 많은 클럽들이 아시아계 미국인을 받아 들이고, 특히 한국 학생들은 인기가 좋다고 하는데 과연 부모로서 자녀들이 이런 사교 클럽에 들어갈 것을 허락할 것인가.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이러한 사교 클럽에 학생들이 가입하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다. 대학에 들어간 목적은 학습, 즉 배움의 경험을 위한 것이고 그것을 방해하는 각종 요소는 멀리해야 하는데 그런 관점에서 프랫하우스에서 사는 것은 공부에 집중하기 어렵게 하는 각종의 방해 요소들과 함께 사는 것과 마찬가지 이기 때문이다.

사람들을 만나고 훌륭한 인간 관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는 사교 클럽 아니라도 좋은 목적의 활동 모임이나 교회 등 단체가 있다. 특히 종교단체는 건전하고 목적 있는 삶을 꾸려나가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모임이며 인생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그리고 사람을 사귀기 위해 사교클럽에 들어가려고 하기 보다 학생 자신이 자기 모습 그대로 생활 하다 보면 진정한 친구와 그 학생과 비슷한 사고와 취미를 가진 사람들이 따르게 마련이다.

인생의 어느 시점에서도 그렇겠지만 대학생활에서도 학생들은 많은 시행착오를 겪을 것이다. 사람들을 만나는 장소가 어디가 되었든지 (사교 클럽에서든 수업시간에서든 아니면 학교 식당에서든) 여러 종류의 사람들과 만나고 우정을 나누고, 실망도 하고, 쓴 맛도 경험하는 인간 관계 가운데서 평생 갈 수 있는 친구도 만나고 또 사람들과 부딫치며 인격적으로 성숙해지기도 할 것이다.

부모로서 할 수 있는 일은 자녀의 입장에서 늘 생각하며, 가르치려 들기 보다는 친구처럼 조언해 주고, 특히 어떤 일이 있을 지라도 사랑할 것이고 도와 줄 것이라는 확신을 심어주는 일일 것이다. 부모로서 사랑을 보여주는 것이 진정한 리더십이 아니겠는가.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 상담 그룹, www.angelaconsulting.com
 
 

올려짐: 2019년 9월 03일, 화 8:2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