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8월 17일, 토 6:32 pm
[교육/생활] 교육
 
Angela Kim Column 080719
쉬운 과목인줄 알았는데 어렵다면
전공에 중요한 수업인 지 먼저 따져봐야


(워싱턴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대학 공부가 어떠한 것인지에 대한 일반론은 전에 쓴 여러 칼럼에서 이미 많이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각 대학교 마다 고유의 특색들은 다 있게 마련이고 또 경험하게 될 어려움 역시 각 학교마다 다 다를 것이다. 특별히 수업을 시작 하기도 전에 걱정하고 염려해야 할 과목들이 있는데 이 과목들은 내용 자체가 단순히 ‘어렵다’의 차원을 넘어서서 그 과목을 담당한 교수님이 ‘까다로운’ 그런 경우도 있다.


▲ 엔젤라 김

수업이 쉽다 어렵다 한 마디로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다루는 내용자체가 까다로운 수업들이 있다. 가령 미 적분학, 삼각법, 컴퓨터 사이언스와 같은 과목들은 내용 자체가 어려운 것이어서 모두 어려울 것이라고 기대하는 과목들이다. 한편 신문 방송 학, 지리학, 역사학과 같은 과목들은 대개가 쉬운 과목일 것이라고 기대하고 쉽게 A를 받을 것이라 생각하는 과목들이다.

어떤 과목들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어려운데다가 그 과목을 가르치는 교수까지도 어려운 경우가 있다. 여기서 교수가 어렵다는 것은 교수가 가르치는 것을 도무지 이해하기가 어렵다는 말이다. 특히 교수들 중에 외국으로부터 온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는 현재 미국 대학교들의 실정에서 영어가 제 2 외국어인 교수들이 그 어려운 수업을 한다고 생각해보라. 서 아프리카의 한 나라에서 온 교수가 그 서툰 영어로 핵 물리학을 강의하면서 피션(핵 분열)과 퓨션(핵 융합)의 차이점을 설명하기도 힘들겠지만 그것을 듣는 학생들도 교수의 말을 이해하랴 가르치는 내용 자체를 이해하랴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이럴 때 어떤 수업과 어떤 교수가 어렵고 까다로울지 알아보는 방법들이 있다. 가장 쉽고도 좋은 방법은 이미 수업을 들은 학생들에게 물어보는 방법이다. 배우는 수업 내용은 어떠한지, 교수의 채점 방식이나 또 교수법, 의사 소통 능력은 어떠한지 구체적으로 알아볼 필요가 있다. 그러나 주의 할 점은 교수의 평판이나 그 교수에 대한 한 학생의 개인적인 체험이 도움이 될 수는 있어도 그 교수가 어렵다거나 불공평하다거나를 단정짓는 증거로 삼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어떤 교수는 단지 수업시간에 요구하는 것이 많다는 이유로 어렵다는 평판이 났을 수도 있다. 그런 경우에는 그 수업을 택하는 것이 오히려 축복일 수 있다. 공부를 열심히 할 준비가 되어있다면 교수가 요구하는 것만 다 따라 하다보면 많은 지식을 습득할 수 있지 않겠는가.

또한 교수와 직접 만나서 수업에 대해 궁금한 것들을 직접 물어볼 수 있다. 이 방법은 교수의 성격이나 스타일, 의사소통 능력을 직접 알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만일 수업을 듣게 되는 경우라면 선생님과 가까워지고 편해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카운슬러에게 이 문제를 상담할 수도 있지만 카운슬러가 다른 교수의 나쁜 점에 대해서 이야기할 리는 없다. 그러나 카운슬러가 어떤 교수의 수업을 듣는 것을 유보하라는 식으로 말한다면 십중팔구 그 수업은 골칫거리라고 말해주는 것으로 받아들여도 좋을 것이다.

보통 쉽다고 여기는 수업이 교수가 ‘어렵기’ 때문에 괴로워지는 경우가 실은 더 문제이다. 학생들은 보통 선택과목 (전공에서 요구하는 과목이 아닌 과목들)을 정할 때 쉽다고 여기는 과목들로 떼지어 몰려간다. 그러고는 당연히 수업 내용도 쉬울 것이고 점수도 잘 받을 거라고 야무진 꿈을 갖는다. 그러나 교수가 새로 오고 그 교수 때문에 수업이 어려워지는 경우도 있다. 대학에서 거저먹기 식으로 공부를 하려고 생각한 학생이 있다면 큰 교훈이 되는 수업이 될 것이다.

쉬울 줄 알았는데 일단 수업을 시작해보니 어려워진 경우에 학생은 그 수업이 들을 가치가 있는 수업인지 다시 심각하게 생각해보아야 한다. 어렵다고 해서 수업을 철회해서는 안되겠지만 그 수업으로 인해 받게 될 평균 점수도 생각해 보고 또 시간과 노력을 들여서 들을 만한 수업인지, 자신의 전공과 관련해서 어떤 도움이 될 수업인지 잘 생각해 보아야 한다. 결국 학생들은 대학 공부라는 것이 어려운 것이 당연한 것이고 대충 쉽게 넘겨보려고 노력하는 것은 잘못된 것임을 알 필요가 있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 상담 그룹, www.angelaconsulting.com
 
 

올려짐: 2019년 8월 06일, 화 4:41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