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8월 17일, 토 6:33 pm
[한인사회] 플로리다 한인소식
 
KACF Free Event on July
올랜도한인회 무료 서비스, 불볕더위도 꺾지 못해
체감온도 100도 이상에도 동포들, 한방 및 법률 상담 찾아



▲ 20일 올랜도중앙침례교회 소친교실에서 열린 중앙플로리다한인회 무료 법률 및 한방 서비스 행사에서 동포들이 상담과 침술을 받고 있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중앙플로리다한인회(회장 서민호)가 매월 실시하고 있는 무료 법률상담, 융자 및 한방 서비스 행사가 이달에는 20일에 열렸다.

행사는 오후 2시부터 올랜도 에지워터 선상 인근의 중앙침례교회 소친교실에서 열렸다. 이날도 한방 서비스에는 고정적으로 봉사하고 있는 고영필 한의사와 김진호 한의사가 나와 상담과 침술, 지압 등을 실시했다.

한방 서비스를 찾는 환자들은 중년 및 장년 동포들이 다수이다. 한 동포는 고 한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소화가 잘 되지 않고 무력감에 시달린다고 호소한 뒤 20여분간 침술을 받았다. 온 몸 여기저기가 아프다는 동포는 특히 허리 통증이 근래들어 부쩍 심해져 행사장을 찾았다.

김 한의사는 환자의 앉은 자세에서 척추 허리부분을 차례차례 눌러가며 통증 정도를 알아낸 뒤 필요한 부분에 침을 놓았다. 허리의 어느 일정 부분에서 큰 고통을 느끼는 듯 눈을 질끈 감고 '아야 아야'를 외치던 동포는 침도 다소 두려운 듯 했다. 그러자 옆에서 상담 대기에 있던 한 동포는 "(침이) 아파도 괜찮으니 몸이 낫게만 해주세요"하며 웃었다.

한의사들은 침술 시행에 있어 환자의 증상에 따라 손목과 발목, 척추, 어깨, 손바닥, 발가락 등 신체 이곳저곳에 여러대를 꽂는다. 이날은 손에도 침을 꽂고 있는 환자가 있었고, '노궁'이라는 한의학적 용어도 나왔다.

노궁의 '노'는 노동을, '궁'은 중앙 궁전을 의미한다고 한다. 신체에서 가장 많은 활동을 하는 손의 혈자리가 특정 손가락 사이에 있고, 한의학에서는 이 지점을 노궁혈이라 한다. 현대인의 질병이 스트레스에서 많이 오기 때문에 한의사들은 노궁혈을 찾아 침으로 자극을 줌으로써 환자의 심신안정에 도움을 준다.

한편 이달 한방 서비스에는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10여명의 동포들이 찾았으나, 법률 상담석은 한가했다. 한인회 회장인 서 변호사와 함께 조재혁 변호사는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행사장의 크고 작은 일을 도왔다.

월례 무료 서비스 행사에는 순조로운 진행을 돕기 위해 두세명의 자원 봉사자들이 꾸준히 참석하고 있다. 이들은 테이블 배치, 대기 명단 작성, 커피 및 간단한 다과 준비, 환자 신체 가려주기 등 다양한 업무에 임하고 있다. 또 서 변호사는 자신이 구입한 침술용 서비스 침대 2개를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운반해 오고 있다.
 
 

올려짐: 2019년 7월 23일, 화 9:24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