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7월 23일, 화 8:18 am
[미국/국제] 국제
 
lead us not into temptation
프란치스코 교황, 주기도문 변경 공식 승인
"'시험에 들지 말게' 부문 좋은 번역 아니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가톨릭교가 기독교 신앙에서 가장 잘 알려진 '주기도문'을 변경했다.

5일 <크리스찬포스트(Christian Post)>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주기도문 중 마태복음 6장 13절인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lead us not into temptation)"를 "우리를 시험에 빠지게 말게 하옵시고(do not let us fall into temptation)"로 바꾸는 것을 승인했다.

지난 16년 동안 전문가들은 기존 번역본의 주기도문을 연구해왔다. 그리고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7년 주기도문의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라는 부분이 좋은 번역이 아니라며 변경 지지 의사를 처음으로 나타냈다.

교황은 기존 문구가 "하나님을 시험으로 유도하는 분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하나님은 우리를 시험으로 인도하시는 분이 아니라 오히려 시험에서 즉시 일어나도록 도우시는 분"이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교황은 "사람을 유혹으로 이끄는 것은 사탄"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프랑스어 성경 등 다른 번역본들은 현대적 언어로 이미 변경했음을 주지시킨 바 있다.

한편 주기도문 변경 승인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불만을 표했다.

트리니티복음신학교의 신학부 학장인 데이빗 파오 박사는 "주기도문 '시험' 부문에 이어지는 청원인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는 사람들을 죄로 인도하는 존재가 사단, 악마라는 사실을 명확하게 지적하고 있다"며 "시험에 빠지게 하는 분이 하나님인 것처럼 생각하게 하는 수도 있어서 변경해야 한다는 교황의 주장은 지나친 억측이다"라고 꼬집었다. 또 파오 박사는 교황에게 (1세기 유대인들의 기도에 대한) 깊은 신학적 이해나 헬라어와 아람어에 대한 언어학적 이해가 없다고 반박했다.

주기도문 관련 책의 저자이자 남침례신학대 총장인 알버트 몰러는 <시애틀타임스>에서 "우리는 신약에 예수님의 말씀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 예수님의 말씀을 교황이 변경하라고 제안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올려짐: 2019년 6월 12일, 수 11:24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