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8월 23일, 금 3:20 a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Why does Trump open the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in Florida? 060519
트럼프가 '격전지' 플로리다에서 재선 출정식 여는 이유는?
'민주당 아성' 올랜도서 18일 집회 예정... 트위터에 "역사적 집회 동참하라"



▲ 지난 2016년 7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연설을 하기 위해 등단하고 있는 트럼프. 러닝메이트인 마이크 펜스가 옆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 위키피디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8일 올랜도 중심가에서 2020대선 출마를 공식화 하는 첫 집회를 열고 본격적인 재선운동에 돌입한다.

이번 집회는 트럼프가 연임을 노리는데 있어 핵심 격전지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플로리다주 중앙통이자 적지 나 다름없는 올랜도 한복판에서 치러진다는 점에서 미국 정가의 관심을 끌고 있다.

올랜도는 플로리다 서부 탬파에서 동부 데이토나 비치를 가로지르는 주간 고속도로 I-4의 정중앙에 위치해 있으며, 매년 9000만 명의 여행객이 방문하는 등 미국 최고의 관광지로도 유명하다.

버디 다이어 올랜도시장 대변인 카산드라 라프서는 1일 "트럼프 캠프 측이 14만5000달러에 암웨이 센터를 임대하기로 했다"고 확인했다. 암웨이 센터는 프로농구팀 올랜도 매직의 메인 구장이다.

트럼프는 트윗을 통해 "(이번 재선 출정식에) 멜라니아 트럼프, 마이크 펜스 부통령, 캐런 펜스도 참석한다"고 밝히고 이 역사적인 집회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캠프 측은 집회에 최소 1만7천에서 최대 3만 명 정도가 운집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행사장 입장은 18일 오후 4시부터 가능하며, 본격 행사는 오후 8시에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장 티켓은 무료이며, 다음 url주소에 들어가서 등록하면 티켓을 받을 수 있다. https://www.donaldjtrump.com/rallies/jun-orla-flor-2019

트럼프가 재선 출정식을 올랜도에서 갖는 이유는?

트럼프는 지난 대선 기간 중민주당의 아성인 올랜도를 슬쩍 비켜나 다른 곳에서 집회를 열었다. 그랬던 올랜도 도심지 한복판에서 대선 출정식을 갖기로 한 것은 재선을 향한 그의 각오와 전략적 의중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지난 대선에서 의외의 승리를 거둔 이후 자신감에 차 있는 트럼프가 일종의 '강대강' 전략으로 맞서겠다는 것으로, 정면도전을 불사하는 그의 승부사적 기질을 잘 보여 주고 있는 것으로 읽힌다.

트럼프는 2016년 10월 올랜도 중심도로 가운데 하나인 콜로니얼 드라이브 선상의 페어그라운드에서 대선 마지막 집회를 가졌고, 12월 당선 직후 다시 페어그라운드를 방문해 땡큐 행사를 열었다. 이어 2017년 2월 대통령에 취임한 후 한달이 채 되지 않아 이 지역을 방문했다.

트럼프는 2016년 대선유세 기간 중에도 올랜도 인근 키시미, 오칼라, 레이크랜드, 센트럴 플로리다 대학 등에서 유세를 벌이는 등 여러 차례 중앙플로리다 지역을 방문했으나, 올랜도 중심가에는 발을 들여놓지 않았다. 지나치게 편중된 민주당 지역은 아예 손을 대지 않은 것.

이번에 출정식을 가질 암웨이 센터 인근을 포함하는 선거구는 2016년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에게 72%의 몰표를 던진데 반해 트럼프에게는 28%의 지지를 보내며 톡톡히 수모를 안겨 주었다.

올랜도시를 포함한 13개 시를 포함하고 있는 오렌지 카운티 전체에서도 민주당 표가 압도했다. 힐러리 클린턴이 60%를 얻은데 반해 트럼프는 35%를 얻는데 그쳤다. 바로 아래 오시올라 카운티에서도 힐러리가 크게 승리했다.

트럼프는 레이크, 세미놀, 볼루시아, 브레바드, 포크 카운티 등 중앙플로리다 외곽 카운티에서 평균 54%의 득표율로 힐러리를 간신히 따돌렸을 뿐이다. 트럼프는 은퇴자 마을로 유명한 '더 빌리지스'를 품고 있는 섬터 카운티에서 68%의 득표율을 얻어 그나마 큰 위안을 삼았다.

플로리다 주가 지난 몇차례 미국 대선에서 당락을 가를 정도로 최대 경합주라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 플로리다 허리를 가로지르는 탬파-올랜도-데이토나로 이어지는 'I-4 전선' (I-4 corridor)에서 트럼프가 어떤 재선 일성을 발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올려짐: 2019년 6월 06일, 목 5:3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