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8월 25일, 일 8:45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Epass and Sunpass
플로리다 유료도로에선 '이패스'와 '선패스'가 경쟁?
도로 운전자들 혼란 가중



▲ 센트럴플로리다에서 유료도로 통행 시스탬인 이패스 와 선패스 가 운전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 사진은 에지워터 선상의 이패스 광고 빌보드판.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센트럴플로리다는 지역에서 가장 교통적체가 심한 I-4내 유료도로 공사가 완료를 2년여 남겨두고 있다. 또 올랜도국제공항에서 I-4에 이르는 유료도로 528에는 또다른 유료도로가 설치된다. 이처럼 지역 주민들의 생활권이 유료도로로 엮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패스(E-Pass)'와 '선패스(Sunpass)'에 대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패스와 선패스는 플로리다주내 유료도로 및 대부분의 다리, 그리고 올랜도국제공항에서 사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조지아와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유료도로에서도 작동한다.

두 시스탬 모두 같은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로 고객 구좌에서 자동으로 통과료를 인출한다. 그렇다면 두 시스탬의 다른 점은 무엇이고, 어떤 것이 더 나은 것일까.

첫째, 이패스는 센트럴 플로리다 고속도로공단(Central Florida Expressway Authority)에서 발행하고 선패스는 주 교통부(Department of Transportation)가 운영한다.

둘째, 이패스 도로를 이용하는 선패스 고객은 전체 사용자의 60% 이상이다. 선패스 고객은 현금 지불 운전자에 비해 약간의 디스카운트를 받는다.

셋째, 이패스 차량 부착 스티커는 무료인 반면 선패스는 4.99달러이다.

넷째, 이패스 이동식 트랜스폰더는 9.95달러이나 선패스는 19.99달러이다.

다섯째, 이패스는 월 기준으로 일정 이상 횟수의 도로 사용자에게 할인을 베풀지만, 선패스는 할인을 적용하지 않는다.

여섯째, 이패스 사용자는 드라이브업 서비스 센터에서 개별 구좌 금액을 자동 설정 및 보충할 수 있는 반면, 선패스 사용자는 그로서리 마켓이나 소매상점을 이용한다.

일곱째, 이패스와 선패스 모두 조지아와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도 작동한다.

마지막으로 이패스는 이패스 엑스트라(E-PASS Xtra)라는 18.50달러짜리 업그레이드 패스가 있지만, 선패스는 이같은 버전이 없다. 참고로 이패스 엑스트라는 미국 18개 주에서 사용 가능하다.

이패스 인기, 근래들어 급증

주도 텔러해시에 기반을 둔 주 교통부는 주지사가 선정한 장관에 의해 주내 도로를 관장하는 방대한 관료 조직체이다. 센트럴플로리다에서 주 교통부가 관장하는 가장 대표적인 유료도로는 턴파이크이지만, 이밖에도 교통부는 크고 작은 도로들에 권한을 지니고 있다.

센트럴플로리다에서는 올랜도 기반의 센트럴플로리다 고속도로 공단(CFEA)이 408 전 도로와, 417, 429등 주요 구간을 포함해 총 7개 고속도로를 소유하고 관리하는 등 유료도로 네트워크를 장악하고 있다. 공단은 주지사가 지정한 위원과 오렌지카운티 및 올랜도 시장 그리고 5개 카운티(오렌지, 세미놀, 오시올라, 레이크, 브레바드)를 대표하는 커미셔너 등 지역 지도자들로 이뤄져 있다.

주 교통부와 CFEA은 성격이 다르지만 유료도로 관장을 서로 주요 사업으로 삼고 있어서 주민들의 눈에는 '경쟁 상태'로 보여지기 십상이다. 일부 주민들은 이패스와 선패스가 두개 관장기관의 힘겨루기 경쟁 시스탬이라고 최근 <올랜도센티널>에 전했다.

CFEA는 관리 도로에 '오픈-레인 통행(open-lane tolling)'을 적극적으로 설치하고 있다. 이곳은 운전차량의 트랜스폰더 신호를 잡을 수 있는 센서가 도로 선상에 있기 때문에 운전자가 별도의 부스로 진입하기 위해 속도를 줄일 필요가 없다.

주 교통부의 경우 자체 관할 도로는 트렌트폰더 사용자만 허락하고, 부스를 그대로 통과하는 차량에는 번호판 정보를 이용해 우편으로 통행료를 신청한다.

그렇다면 두 기관이 능동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이패스와 선패스 중 주민들에게는 무엇이 더 나은 선택일까.

지역 주민들에게는 이패스의 방책이 더 먹혀들고 있는 추세이다. 2016년 당시 CFEA 관할 도로를 이용하는 트랜스폰더 사용자의 3분의 2가 주 교통부의 선패스 소지자였다. 그러나 지난 달 통계에서는 도로공단 관할 도로를 오가는 트랜스폰더 사용 횟수 1800만개 중 절반 이상이 이패스로 결제됐다.

일부 관계자들은 이패스 수익이 지역 도로 개선에 사용되기 때문에 센트럴플로리다 거주민이라면 이패스를 선택하는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올려짐: 2019년 5월 15일, 수 12:34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