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5월 20일, 월 4:50 am
[종교/문화] 종교
 
Pastor Choi's column 040319
기독교 신앙에는 '근사한' 함정이 많다
[호산나 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기독교 신앙에는 함정이 많이 도사리고 있다. 그런데 대부분은 그것이 함정이라는 것을 모른다. 오히려 반대로 함정에 빠져 그것을 은혜로 착각하는 경우가 더 많아 보인다. 돌이켜 보면 신앙은 참 처절한 것이다. 아마도 생명의 역사이기 때문이 아닐까. 시인 토마스 엘리엇은 사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하였다. 나도 그런 생각이 든다. 신앙은 잔인하다. 하지만 내 생각만은 아니다. 예수님은 분명하게 제자들의 미래를 규정하셨다.

“세상에서는 너희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

내가 예언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규정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은 환난을 당하는 것이 예수님 당시의 제자들뿐만 아니라 모든 제자들의 삶에 관한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렇다. 모든 제자들은 환난을 당한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기독교 신앙이다. 내 이해가 틀렸는가. 모르겠다. 조용기목사 같은 사람은 이런 복음이해를 어리석은 것이라고 손짓할 것이고 그를 추종하는 많은 사람들은 그의 뒤로 숨을 것이다. 주님은 당신이 환난을 당하는 이유를 세상이 당신을 미워하는 것으로 이해하셨다.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면 너희보다 먼저 나를 미워한 줄을 알라”

예수님은 세상이 당신을 미워하는 이유를 세상에 속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신다. 그렇다. 그리스도인은 세상에 있으나 세상에 속하지 않았다. 하지만 세상에 있으면서 세상에 속하지 않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은 일이다. 폭포를 거슬러 오르는 열목어를 떠올려보라. 실패하고 또 실패하지만 마침내 불가능해 보이는 그 엄청난 물줄기를 거슬러 올라간다. 처절하다. 그 처절한 도전이 바로 그리스도인의 삶이다.

주님은 당신의 제자들에게 평안을 누리게 하시려고 이 말씀들을 하셨다. 하지만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은 주님이 주시는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않은 진정한 평안을 누리기보다는 세상이 주는 평안을 누리기를 원한다. 그 처절한 도전을 피하고 싶고 환난을 피하고 싶어 하는 것이다. 이해는 간다. 나도 인간이다. 나 자신은 물론 내 가족들이 세상에서 잘 살기를 원한다. 하지만 그것이 바로 유혹이며 그것이 바로 함정에 빠지는 이유이다.

그래서 제자는 모든 것을 버려야 한다. 그런데 그렇게 제자가 버린 그 모든 것을 주님이 책임지신다. 그것이 그리스도인의 위탁이다. 주님은 그렇게 당신이 위탁받은 모든 것을 책임지신다. 달리 말하면 그렇게 위탁을 해야 주님이 책임지신다. 모리아산에서 아브라함이 한 일이 바로 그것이다. 그때부터 이삭은 아브라함이 아니라 하나님의 관리 하에 들어갔다. 그것이 성서가 말하는 평안이다.

모두 확인해 본 것은 아니지만 내가 쓴 글 가운데 사람들이 가장 좋아했던 글은 유한양행의 유일한 박사와 그 가족의 이야기에 대해 쓴 글이었다. 별 내용이나 깊은 통찰이 없었는데 조회 수가 급상승하는 것을 보고 놀란 적이 있다. 그 이유를 짐작해보기란 어렵지 않다. 그분과 그분 일가를 폄훼하고픈 마음은 조금도 없지만 그분들이 성공한 분들이기 때문이다. 성공을 했는데도 그분들이 깨끗한 신앙의 삶을 살았기 때문이다. 이른바 요즘 핫한 ‘근사한 신앙’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신앙생활을 잘 하면서 편안한 삶을 즐기는 것보다 더 그리스도인들이 사모하는 것은 없다. 하지만 그것이 바로 기독교 신앙에서 가장 큰 함정인 ‘근사한 신앙의 함정’이다. 그건 진지한 신앙과 참 유사하다. 사모할 만하다. 하지만 ‘근사한 신앙의 함정’에 빠진 사람들은 유사그리스도인(Almost Christian)들이 될 수 있을 뿐이다. 내 표현이 단정 짓는 것 같아 미안하다. 하지만 세상은 그런 유사그리스도인들을 미워하지 않는다. 물론 환난도 당하지 않는다. 그래서 근사해 보인다. 그리고 그래서 그것을 함정이라고 하는 것이다.

그것은 토한 것을 도로 먹는 개 같이 미련한 짓이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세상은 참 그리스도인을 그대로 두지 않는다. 그래서 예수의 제자들은 세상의 미움을 받고 환난을 당한다. 여전히 망설여지지만 나는 감히 말할 수 있다. 예수의 제자들이 사모해야 할 것은 바로 이 세상의 미움이며 환난이다. 그것만이 처절한 도전의 결과이며 잔인한 생명의 역사이다.

새벽에 일찍 일어나 번제에 쓸 장작을 둘러매고 모리아산으로 향하는 아브라함의 심정을 상상해보라. 그것은 비장함 자체이다. 의심과 불신이 두려움의 칼날이 되어 그의 마음을 후벼 팔 때 아브라함은 그 비장함으로 모든 불안을 떨쳐버리고 마침내 이삭의 목에 비수를 내리꽂았다. 이것이 믿음이며 이것이 우리에게도 똑같이 요구되는 기독교 신앙이다.

‘근사한 신앙’은 없다. 그것은 함정이다!!
 
 

올려짐: 2019년 4월 04일, 목 10:24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