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6월 26일, 수 6:35 pm
[교육/생활] 교육
 
Angela Kim column 031319
여름방학 계획, 3월까지는 마쳐야
고등학생 위한 프로그램들 일찌기 마감


(워싱턴 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여름 방학 준비는 연초부터 준비해서 되도록 일찌기 마쳐야 합니다. 2,3월에 마감되는 많은 기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여름방학을 어떻게 보내는지가 대학 지원시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은 다들 아실 것입니다. 자신의 진로에 따라서, 취미에 따라서 여름 방학에 할 수 있는 많은 활동들이 있습니다.


▲ 엔젤라 김

우선 대학에서 개설되는 써머프로그램에 대해 말씀드릴까 합니다. 써머스쿨하면 학기 중에 학점을 제대로 받지 못한 과목들을 보충하는 수업정도로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 물론 그런 프로그램도 있지만 대학 캠퍼스에서 고등학생들을 위해 좋은 프로그램들이 많이 제공됩니다. 심지어는 여기에 이 프로그램에 지원하기 위해 경쟁을 해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꼭 학습적인 부분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우선 자신이 여름방학 동안 집중해서 더 배우고 싶은 부분을 정하십시오. 그것은 10학년 방학인지 11학년 방학인지에 따라 다를 수도 있을 것입니다. 12학년을 앞두고 취미활동으로 하는 스포츠 같은 것을 하는 것은 좀 무리겠지요. 창작 문예, 그림 그리기, 댄스, 필름, 비디오 등 예술 계통을 공부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고 과학이나 엔지니어링 계통 공부를 하는 프로그램도 있습니다. 혹은 리더십 프로그램도 있고 비지니스나 정치학 쪽의 공부를 할 수도 있습니다.

대학에서 하는 프로그램의 특징은 많은 경우 실질적인 체험 학습이 많다는 것입니다. 강의식 수업보다 실질적으로 실험실에서하고 필드트립을 가는 등 좀 더 다이내믹한 수업을 진행합니다. 혹시 능력이 된다면 써머 프로그램 중에서 학점을 받을 수 있는 크레딧 코스를 들으십시오. 추천서, 에세이, SAT 성적 등을 제출하면서 지원해야 하는 좀 더 들어가기 어려운 프로그램들은 학생이 소화할 능력만 있다면 대학 지원서를 더 나아보이게 만들 수 있습니다.

가령 하버드 대학에 있는 SSP(Secondary School Program)는 매우 경쟁이 센 프로그램인데 여기서 학점을 받고 프로그램을 이수하면, 아이비 리그 학교에 입학을 보장해 주는 것은 아니라도 방학 동안에 열심히 자신을 도전하며 노력한 증거가 되므로 명문 대학 입학에 유리한 점을 제공해 주는 것이 됩니다.

또한 대학에는 pre-college program을 많이 개설하고 있습니다. 혹시 나중에 진학 하고 싶은 대학을 막연히 마음 속에 품고 있는 데가 있다면, 그리고 전공하고 싶은 과목이 있다면 여름 동안에 미리 “프리뷰”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줍니다.

가령 뉴욕 대학을 꼭 가고 싶고 비지니스, 혹은 건축을 전공하고 싶다면 뉴욕 대학의 프리 칼리지 프로그램 중 비지니스, 혹은 건축 과목을 해보십시오. 4년 이상 다닐 학교를 미리 가서 경험해 보고 정말로 그곳이 원하던 곳인지 확인해볼 수 있고 전공의 경우도 앞으로 계속 하고 싶은 분야인지 개요를 배우는 가운데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됩니다. 또한 대학 생활을 미리 맛보고 집을 떠나 캠퍼스에서 사는 경험을 통해 대학 생활을 미리 계획해 보는 기회를 주기도 합니다.

여름 방학 동안에 할 수 있는 일 중에는 또한인턴십, 봉사활동 등이 있습니다. 12학년 여름에 대학 지원서 내기 바로 몇 달 전 방학 때 잠깐 한다는 것은 물론 봉사 자체로서야 의미가 있지만 그 봉사를 통해 대학 지원서를 더 멋지게 꾸미겠다는 목적이라면 효과면에서 오히려 시간 낭비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나머지 학년 학생들은 꾸준히 할 봉사활동을 선택해서 하는 것도 여름을 잘 보낼 수 있는 방법일 것입니다.

인턴십을 하는 것은 대학 지원 시 이력서에 넣을 수 있는 좋은 경험입니다. 그러나 가까운 곳에서 자기의 관심 분야의 일을 찾는 것이 어려울 뿐 아니라 좋은 자리는 미리 지원서를 제출하고 많은 경쟁자 가운데서 뽑혀야 할 수 있는 일이라, 그리고 마감일도 있기 때문에 서둘러서 찾아보셔야 합니다.

인턴십은 직장 생활이므로 관심 분야의 기술과 지식을 배우고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상사를 대하고 미팅에 참석하고 마감일에 맞춰 일을 하면서 인간 관계, 사회 생활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며 그 배운 점들을 대학 지원 에세이에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인턴십을 찾기 위해서는 우선 자신이 어떤 분야에 관심이 있는 지 점검해 보고 학교 카운슬러에게 좋은 자리가 있는 지 문의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 상담 그룹, www.angelaconsulting.com
 
 

올려짐: 2019년 3월 13일, 수 9:46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