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5월 19일, 일 8:27 am
[종교/문화] 종교
 
Worship service from below2 013019
무수한 '얼굴'들의 예배
- 삶, 예술, 이야기의 예배


(지난 호에서 이어짐)

(서울=뉴스앤조이) 이정철 교수(퍼시픽종교신학대학원) = 위로부터의 예배는 준비자-재현자-시청자가 분명하다. 목회자는 준비자이며, 예배의 모든 순서와 내용을 진두지휘한다. 이들은 필요한 대로 소수의 교인에게 참여를 요청한다. 그리고 다수의 교인은 단순히 보고 듣는 시청자로 – 혹은 (레비나스의 언어를 차용하여) '얼굴 없는 예배자'로 – 예배를 드린다. 이들이 얼굴 없는 예배자가 되는 것은 하나님과의 만남에 몸은 가져오되 '말하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그들은 하나님과의 만남이라는 잔칫상을 스스로가 꾸민 장식과 음식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을 배운 적도 없고, 요청 받은 적도 없고, 그러한 권리가 있다고 생각해 본 적도 없다. 따라서 이러한 예배는 개념적으로 볼 때, 준비자(상을 구상하는 목회자)–재현자(소수의 순서 참여자)–시청자(다수의 교인)로 구별되며, 이는 불행하게도 하나님만 말하는 만남이다.

반면, 아래로부터의 예배는 성도들이 예배 구상의 주체가 된다. 목회자는 조력자 역할을 하고, 말씀과 성례로 예배의 부분을 담당한다. 소수의 순서 참여자는 타자의 지시를 재현하는 '재현자'로 남는 것이 아니라, 참여의 내용과 표현을 주체적으로 결정하는 '적극적 참여자'로 순서를 담당한다. 아래로부터의 예배는 단순 시청자, 즉 '얼굴 없는 예배자'는 우선순위가 아니다. 다시 말하자면, 예배 참여자의 우선순위는 '어떻게 하면 무명/무면의 예배자가 효과적인 영적 경험을 할 수 있는 예배를 만들 수 있는가'가 아니라 '어떻게 하면 우리가 (개별적으로 또 공동체적으로) 하나님과 좋은 만남을 가질 수 있을 것인가' 혹은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말하고, 표현할 것인가'이다.

즉, 아래로부터의 예배는 참여자 개개인의 개별성과 인간성을 회복하는 작업이며, 예배를 일원화한 집단으로서의 행위에서, 무수한 '얼굴'들의 만남으로 바꾸는 행위이다. 또한, 위로부터의 예배에서 발생하는 예배 참석자 증가는 얼굴 없는 예배자의 증가이며, 아래로부터의 예배에 있어서 발생하는 예배 참석자 증가는 '우리'의 증가, 무수한 '얼굴들'의 증가, 즉 공동체의 증가로 이어진다.

삶, 예술, 이야기가 어우러진 예배는 이러한 '아래로부터의 예배'와 맞닿아 있다. 삶, 예술, 이야기가 어우러진 예배란 무엇인가. 일차적으로 형식의 측면에서 실제 교인들의 삶과 예술, 이야기를 담지하는 예배를 말하는 것이리라. 하지만 이는 그 너머의 문제, 비가시적인 예배의 막후(behind the scene)에서 예배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문제, 즉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왜 예배를 준비하고, 구상하고, 구현하고, 참여하는가의 측면을 또한 말하고 있다. 삶, 예술, 이야기가 있는 예배란, 소수의 리더십에 의해서만 계획되고 교인들은 그 아이디어의 실제적 구현에만 동원되는 예배가 아니다. 시작부터 모든 동기와 원동력, 표현과 참여가 교인들과 함께, 교인들에 의해 만들어져 가는 예배다. 이를테면 "예배는 이래야 한다", "누구는 (준비에) 참여할 수 있다/없다"는 따위의 판단은 제쳐 두고, 마치 초대교회 교인들이 자발적으로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듯, 예배의 준비부터 함께 공유하는 배경을 갖는 것이다.

예배는 '위로부터의 예배', 다시 말해, 리더십이 있는 한두 사람에 의해 – 교회 현장에서는 주로 담임목사로부터 – 던져진 (주로 '비전'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그림에 따라 지시를 받고 움직이는 예배라 하더라도, 형식/표면적으로 삶, 예술, 이야기가 등장하는 예배를 구현할 수 있다. 목사는, 이를테면 지난 주에 단기 선교 여행을 다녀온 김 집사에게 간증을, 대학에서 성악을 전공한 박 집사에게 특송을, 자신의 아들이 따돌림으로부터 벗어난 경험을 설교 예화로 가져와 삶과 예술과 이야기가 있는 예배라 말할지 모르겠다. 누군가는 이러한 예배에서 좋은 경험을 가질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예배는 소수에게만 배역이 주어진 하나의 극과 같다. 이 예배의 목표는 '리더'가 생각하는 가장 좋고 훌륭한 예배의 모형, 감동적이고 은혜로운 예배의 모형(이데아, Idea)을 매주 최대한 재현하는 것이다. 그리고 예배는 그저 바라보고 앉아 있는 '시청자'(audience), 혹은 '얼굴 없는 예배자'에게 영적인 경험을 주었는가 주지 못했는가에 따라 "잘되었다" 혹은 "별로였다"는 판단으로 종종 귀결된다.

아래로부터의 예배는 기본적으로 좋은 예배 모형이 위로부터의 예배만큼 정형화되어 있지 않다. 좋은 아래로부터의 예배는 준비에서부터 순서 참여에 이르기까지 민주적이고, 배제와 차별이 없고, 자발적으로 이루어진다. 이러한 과정에서 예배는 자연히 사회에서 소외받거나 잊혀진 약자들의 삶과 목소리를 공적 장소로 끌어온다.

또한 아래로부터의 예배는 공동체 중심 예배이기 때문에, 구성원에게 있는 직접적인 문제와 삶의 질문들이 드러나는 곳이기도 하다. 예배 안의 예술이란 예술의 형식을 빌려서 드리는 것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사람들의 참여와 결합이 만들어 내는 우연성(contingency) 속에서, 혹은 그 합류(confluence)의 실체를 통해서 발견된다. 이러한 예배는 일정한 목표와 모형을 향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고, 매번 아직 실현되지 않은, 최초이자 단 한 번인 예배 속에서 그 예술적 가치가 발견되는 것이다.

참여적 예배, 참여적 영성

아래로부터의 예배가 참여자들에게 주는 교육은 그 예배 자체가 외형적으로 담고 있는 신학적 메세지만큼이나, 혹은 그보다더 많은 것을 가르친다. 교육학자들은 주로 세 가지 유형의 교육, 즉 explicit curriculum, implicit curriculum, null curriculum이 있다고 설명한다. 예배가 가진 교육의 기능도 마찬가지이다. 예배가 실제 언어를 통해 전달하고 있는 내용은 explicit curriculum에 해당한다. Null curriculum이란 말하지 않음으로 가르치는 교육이다. 특정한 문제를 전혀 언급하지 않는 것으로, 그것이 중요하지 않다거나, 마치 존재하지 않는 문제인 것처럼 가르치게 되는 교육을 말한다. Implicit curriculum이란 의도하였거나, 의도하지 않았지만, 교육자의 태도나 교육의 환경과 시스템 등이 가르치는 교육 내용을 말한다. 아래로부터의 예배가 주는 교육이란 이 implicit curriculum에 관한 내용에 해당한다.

아래로부터 예배의 참여자는 먼저 교회 내부의 권위/권력 구조에 대해 다르게 배운다. 특별히 이들은 목회자가 구약의 제사장과 같은 중간자 역할, 혹은 신의 대리자 역할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배우게 된다. 이들은 철저히 이 예배가 하나님과 나, 그리고 우리 사이의 관계이자 표현 문제라고 여기기 때문에, 목회자 역할은 보조자이지 신의 뜻을 혼자서 알고 전하는 중간자가 아니다. 위로부터의 예배는 그 예배 담당 목회자에게 권위가 집중되기 때문에, 이것이 현대 교회의 큰 문제 중의 하나인 제왕적 목회자 이미지, 혹은 중간자 목회자 이미지 형성에 바탕을 이루게 된다.

아래로부터의 예배 참여자는 또한 약자와 소외된 자의 존재와 그들을 향한 돌봄을 배운다. 사회에서 소외되어 그들의 삶과 목소리가 잊혀진 이들에게 동일하게 하나님을 예배할 수 있도록 자리를 내어 주고 함께 즐거워하며, 예배 참여자는 그들의 존재를 기억하고, 내면화하고, 삶의 일부로 자연스레 받아들이게 된다. 한인 교회 안에서 그들은 특별히 여성, 어린아이, 장애인, 경제적 취약 계층, 성소수자 등이라 할 수 있을 텐데, 아래로부터의 예배는 사회에서 쉽게 소외되거나 거부된 이들에 대한 관심과 배려, 기억과 동행이라는 신앙적 가치를 예배 실천이라는 행위를 통해 배우게 된다.

더불어 아래로부터의 예배는 참여자들에게 '사회참여적 영성'(engaged spirituality)을 함양하도록 돕는다. 이는 사회적 약자의 삶과 이야기가 들려질 때 가능한 일이다. 그들의 목소리가 사회의 불평등한 억압과 차별의 구조를 드러내기 때문이다. 예배 참여자들은 이러한 이야기를 통해 자신들의 신앙을 세상과 유리하여 발전시키는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영성에서 벗어나, 직접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사회·정치·문화적 상황에 적극 반응하는 그리스도인으로 성장할 수 있게 된다.

마지막으로 언급할 것은 아래로부터의 예배 참여자들이 배우게 되는 교회론이다. 이들은 교회를 건물과 조직으로 이해하기 보다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유기적인 관계를 통해 생겨나는 하나의 실체적 '사건'으로 이해하게 될 것이다. 무수히 많은 교회가 교회의 재산과 교회 내부 정치 구조 문제 등으로 분열되는 점을 생각해 볼 때, 아래로부터의 예배가 교인들에게 줄 수 있는 교회론 교육은 매우 필요하고 중요한 부분이다.

교회-기업의 죽음을 맞이하며

청년닷컴은 아래로부터의 예배 공동체를 경험하고, 더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길을 열어 줬지만, 아쉽게도 그 자신은 미완의 모습으로 사라졌다. 엄밀히 말하면 사역자들이 교회를 떠나게 되면서, 위로부터의 논리에 의해 다시 본교회로 흡수되었고, 청년은 결국 (청년닷컴이라는 이름은 유지되었지만) 부서화하였다. 그 안에 있던 청년들은, 스스로가 예배 주체라는 점, 목사 중심 권위주의 타파, 교회에 대한 사람 중심 이해를 배웠고, 약자에 대한 환대를 어느정도 실천했지만, 사회참여적 영성에까지는 이르지 못하였다. 만약 그 공동체가 계속되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종종 해 본다.

이 시대는 한국교회, 미주 한인 교회 암흑기의 시작으로 기억될 것이다. 교인 성장은 멈춘 지 오래되었고, 교회 분열은 계속되고 있으며, 아이들은 사라져 가고 있고, 교인의 수평 이동으로만 교회가 유지되고 있다. 더불어 오랫동안 존경받던 목사들의 부도덕한 행위가 연달아 드러나면서 교회에 대한 신뢰는 바닥을 치고 있다.

한국의 한 대형 교회 세습에 대해 여러 신앙인이 연이어 '한국교회의 죽음'을 선언하고 있다. 어느 목사는 신문 기고를 통해 한나 아렌트가 나치의 시작은 비밀경찰 – 누구도 손댈 수 없었던 절대 권력 – 에 있었다고 언급한 것을 상기해 주었다. 그것이 한국교회 부패 뒤에 있는 담임목사를 중심으로 한 권력형 밀실 정치와 닮았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나는 이 글을 통해, 담임목사를 중심으로 한 권력형 밀실 정치라는 것을 강화해 주는 가장 큰 도구는 바로 담임목사를 중심으로 한 위로부터의 예배, 제사장적 예배에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

교회의 시작에는 분명한 직분도 없었고, 교단(법)도 없었고, 전통도 없었고, 정해진 장소도 없었다. 심지어 분명한 교리도 없었다. 모든 것은 희미하고 임의적이었다. 위와 같은 것들은 사람들이 모여 예배하며 역사적으로 조직되었다. 교회를 합리적이고 질서 있게 유지하여 더 많은 이에게 복음을 전달하고 공유하고자 했던 노력의 일환이다. 따라서, 이를 모두 불필요한 것으로 치부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종교개혁이 교회의 과도한 권력화·정치화·자본화·조직화·비인간화에 반해 일어났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현재 일어나고 있는 한국/한인 교회 상황은 중세 교회와 너무나도 많이 닮았다. 이러한 점에서 아래로부터의 예배, 즉, 삶과 예술, 이야기가 넘쳐나는 예배, 참여/자발적 예배, 무수한 '얼굴'들의 예배를 우리는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본보 제휴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19년 2월 01일, 금 10:56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