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5월 20일, 월 5:52 am
[한국] 정치
 
President reading a book at leisure
한가하게 '바둑소설' 읽는 대통령? 홍준표의 착각
김성동의 <국수>는 우리말의 중요성 일깨워준 역사소설이다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휴가중인 계룡대에서 독서를 하고 있는 모습. ⓒ 청와대

(서울=오마이뉴스) 하성환 기자 = 지난달 28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에 <대통령님 위기 때마다 어딜 가시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지난달 24일 연차휴가를 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가 위기에 있을때마다 휴가를 갔습니다"라고 지적한 홍 전 대표는 더불어 문 대통령의 독서 태도도 비판했다. 지난해 여름 충남 계룡대에서 휴가 기간 문 대통령이 읽었던 책을 언급한 것이다.

홍 전 대표는 "<국수(國手)>라는 바둑 소설을 갖고 휴가를 갔다고 한다, 휴가를 가서 책을 봐야 한다면 경제나 외교 관계를 다루는 서적을 봐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한가하게 바둑 소설을 들고 휴가를 갔다고 하는 건 국민이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가한 바둑소설? 아니다

하지만 이는 '억지 비판'으로 비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월 휴가 기간 읽었다는 김성동의 <국수>는 홍 전 대표의 주장처럼 한가하게 읽을 수 있는 '바둑 소설'이 아니기 때문이다.

물론 '국수'라는 말뜻은 오늘날 뛰어난 바둑기사를 가리킨다. 그러나 예전엔 바둑이나 장기를 잘 두는 사람뿐만 아니라 판소리를 뛰어나게 잘하거나 악기를 가장 잘 다루는 사람, 춤을 가장 잘 추는 사람, 그리고 의술과 무예가 가장 뛰어난 사람 등을 일컬었던 표현이다. 즉, 손재주가 뛰어난 당대 최고의 1인자에게 민중이 붙여준 영예로운 호칭이었다.

사실 '국수'는 임오군란과 갑신정변을 거쳐 동학농민혁명이 발발하기 직전까지 한국근대사를 다룬 역사소설이다. 박경리의 <토지>나 조정래의 <아리랑>, 그리고 최명희의 <혼불>처럼 한국 근대사를 시대 배경으로 한 문학작품이다. 김성동의 <국수>는 대하소설로서 제1부 '노을'편 5권을 지난해 1차 완간했다. 1991년 문화일보에 제1권 연재를 시작한 지 27년 만에 이룬 성과이다. 앞으로 제2부 일제강점기 깜깜한 시대를 다룬 '밤길'과 제3부 민족자주로 가는 '새벽'편을 합쳐 총 15권으로 완간될 예정이다.

물론 작가 김성동은 소설 <국수>에서 바둑을 소재로 다루고 있다. 1권 '서장'에서 큰스님이 "바둑판 위에 놓여지는 것이 무엇이냐"고 일갈하면서 승패에 집착하는 김석규의 태도를 경계한다. 바둑을 '살아있는 목숨'에 비유하면서, 더불어 살아 움직이는 삶의 이치를 강조한다. 바둑의 이치를 알려고 하지 않은 채 이기고자하는 욕심에 이끌려 '죽은 바둑'을 두려는 어린 소년 김석규에게 가르침을 주는 대목이다.

오늘날의 언어로 재구성해 보면 치열한 경쟁 사회에서 홀로 승리자가 되기 위해 열중하는 삶의 자세를 질타한 것이다. 그보다 사회구성원 모두 고루 살아갈 수 있는 '더불어 숲을 이루는 삶'을 삶의 이치로 깨닫기를 주문한 것이나 다름없다.

계층별로 사용했던 우리말 되살린 <국수>


▲ 김성동의 <국수> ⓒ 출판사 솔

무엇보다 김성동의 <국수>가 문단의 관심을 한껏 받은 것은 다른 역사 소설과 달리 오늘의 관점이 아니라 당대 민중들의 언어를 되살리어 복원해 내었다는 사실이다. 사라져간 아름다운 우리말을 복원해서, 당대 지배계층과 민중들의 생활사와 풍속을 표현했다. 나아가 부패하고 반민족적인 지배계층과 민중들 간 계급모순과 봉건질서라는 시대 모순을 정면으로 다루었다는 데 의의가 크다.

따라서 <국수>는 한국문학사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매우 특별한 작품이라고 그 성격을 규정지을 수 있다. 국문학자, 사회학자, 역사학자들에게도 앞으로 문학작품 <국수>를 통해 당대 계층별 언어생활과 생활풍속사를 새롭게 접근할 수 있는 계기가 주어진 셈이다.

최명희의 <혼불>은 미국 대학생들에게 교육용 교재로 사용될 정도로 우리말을 아름답게 구사한 뛰어난 작품이다. 작가 최명희는 <혼불>의 완성을 위해 건강을 돌보지 않았을 정도로 혼신을 다했다. 그러나 최명희의 <혼불>은 우리말을 아름다운 문체로 표현한 작품이지 당대 지배계급과 민중들의 언어를 되살린 건 아니다. 박경리의 <토지> 역시 경상도 일부 방언이 나오긴 하지만 표준어 중심으로 구성된 문체이다. 역사소설 홍명희의 <임꺽정>, 황석영의 <장길산>도 마찬가지이다. 일부 사투리가 나오지만 조선시대의 각 계층이 썼던 언어를 되살린 작품은 아니다.

그러나 김성동의 <국수>는 지배계층인 양반의 언어와 중인계급의 언어, 그리고 평민과 천민들의 언어가 그대로 복원돼 나온다. 이번 1부작 5권 완간은 그래서 더욱더 의미심장하다. 그런 이유로 작가 김성동은 일부러 <국수사전>도 함께 만들어 동시에 출간했다. 특히 일제 강점기 시절 일제가 우리말을 없애기 위해 일부러 널리 퍼뜨린 왜말을 경계하고 있다. 민초(왜말)→민서, 서민(우리말), 입장(왜말)→처지, 역할(왜말)→구실, 통일(왜말)→일통 등은 몇 가지 사례들이다. 작가 김성동은 이희승 편 <국어대사전>이 아름다운 순우리말, 토박이말을 사전에서 빼버렸다고 주장한다.

김성동의 <국수사전>에 실린 아름다운 우리말 몇 가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가살스럽다 : 약다, 교활하다, 약삭빠르다.
갈가위 : 제 실속만을 차리는 소인배
배코치다 : 머리를 면도로 밀어 빡빡 깎다.
부르쥐다 : 힘껏 주먹을 쥐다.
사위스럽다 : 마음에 꺼림칙하다.
열적은 : 조금 부끄러운
옛살라비 : 고향
이윽하다 : 느낌이 은근하다
왼새끼를 꼬다 : 비비 꼬아서 말하거나 비아냥거리다.
침채 : 김치 옛말
칠칠하다 : 일솜씨가 막힘이 없이 빠르다.
코를 떼였다 : 무슨 잘못이 있어 매우 무안한 경우를 당하였다는 말.

홍 전 대표부터 읽어보시길 바란다


▲ 기자 질문받는 홍준표 전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홍 전 대표는 "제도권 언론이 편향돼 있어 방송을 믿을 수 없다"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TV홍카콜라를 시작한 이유를 밝혔다. 팩트에 기초한 사실을 전하면서 국민과 진심으로 소통하고자 하는 그 마음에 박수를 보낸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말이 아니라 실천이다. 페이스북이든 TV홍카콜라든 사실을 전달해야 한다. 그것이 <국수>에 나오는 표현인 '목대잡이', 바로 지도자의 자세이다.

김성동의 <국수> 1부가 2018년 8월에 완판되자, 다양한 분야의 학자들이 관심을 보였다. 학술대회도 열렸다. 그들의 연구 논문을 보면 '우리말의 중요성을 일깨워 준 작품', '우리말을 되살린 모국어의 파수꾼', '<국수>는 우리말의 보물창고', '일제가 말살한 생활문화와 우리말을 되살린 경이로운 문학사적 일대 사건' 등 작품 <국수>와 작가 김성동을 극찬하고 있다. 한국문학사에 기념비적 작품인 김성동의 <국수>를 우선 홍 전 대표부터 일독하길 권한다.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19년 1월 18일, 금 11:06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