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6월 27일, 목 5:59 am
[교육/생활] 교육
 
Angela Kim column 011619
십대 자녀의 흡연, 어떻게 다룰까(4)
담배를 아예 시작 못하게 자녀에 관심 쏟아야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지난 주에는 담배를 끊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에 대하여 좀 나누었는데 사실상 담배를 끊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며 첫 번째 시도에 성공하기도 쉽지 않다고 합니다. 그러나 전문가의 조언에 의하면 몇 번 시도에 실패했다고 자신을 너무 몰아붙이며 실패의 한 예라고 생각할 것이 아니라 담배를 끊는 것이 그만큼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라고 이해하라고 합니다.


▲ 엔젤라 김

담배를 끊기가 어려운 이유 중에 하나는 갑작스런 금연에서 오는 부작용입니다. 특히 담배를 많이 피우던 사람인 경우 많은 양의 화학물질이 몸에서 갑자기 빠져나가기 때문에 각종의 신체적인 증상이 따르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몸이 저절로 그렇게 반응하는 것이지요. 어떤 사람은 기침을 더 많이 하게 되는데 그것은 허파가 오랜 시간 축적된 물질들을 청소해내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은 변비나 설사를 하게 되기도 하는데 그것은 니코틴이 갑자기 줄어든 것에 대해 소화기가 반응하는 방법이랍니다.

두통, 현기증, 피곤감, 불쾌감등을 호소하는 사람도 있는데 좋은 날을 위해 넘어야 하는 산으로 여기고, 시간이 좀 지나면 이런 증상도 없어질 거라는 생각을 해야지 그런 증상을 없애기 위해서 다시 담배를 피우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엄청난 인내가 필요한 일이지요.

또 틴에이저들이 겁내는 부작용은 체중이 늘어난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체중 증가도 일시적인 현상이며 담배를 끊는 동안 신경 써서 건강한 음식을 먹고 규칙적으로 운동하면 금방 극복할 수 있는 부작용입니다.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근다"고 체중이 부는 것이 두려워서 담배를 끊지 못하는 일은 없어야 하겠습니다.

친구나 가족 중에 담배를 끊으려고 하는 사람이 있다면 많은 후원과 격려를 아끼지 말아야 합니다. 혹시 금연 기간 동안에 신경질을 자주 부리고 아프더라도 잘 이해해 주며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질 수 있도록 도우십시오.

그리고 다른 모든 일이 그렇겠지만 본인의 의지 없이는 금연은 불가능합니다. 친구나 가족의 흡연이 아무리 걱정스럽다 해도 잔소리는 금물입니다. 오히려 더 담배를 피우게 만드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잔소리 대신 몇 가지 미리 배려하고 생각해서 행동을 취하십시오. 같이 어떤 장소에서 만날 약속을 한다면 담배를 피우기 쉬운 분위기의 장소는 피해서 만나십시오. 담배를 끊고자 하는 마음을 보인다면 많이 칭찬해 주고 적극 도와주겠다고 말함으로써 정신적인 후원자가 되어 주십시오.

담배를 끊으려고 노력하다가 실패했다면 실패자, 낙오자의 기분이 들게 만들지 말고 "그래 너무 어렵지? 나라도 못 했을 거야. 또 다시 해보면 잘 할 수 있을 거야. 그래도 얼마간 성공 했으니 다음 번엔 더 오래 끊을 수 있고 그 다음엔 완전히 끊을 거야."라고 희망의 말을 해 주십시오.

알면서도 무시하거나, 아니면 모르고 있는 분들이 꽤 많은데 미국에서는 18세 이하의 흡연은 범법입니다. 그저 "건강상 피우면 안 좋지가" 아니고 피우다 걸리면 법의 제재를 받게 된다는 것입니다.

십대 아이들이 담배를 시작하기 전에 미리(이런 일하면 감옥 가고 범죄자 기록에 남을 수도 있다는 식으로 겁 주는 것이 조금이라도 통하는 나이에)18세 이전에 담배를 피우는 것은 단순한 기호 생활이 아니고 마약을 하거나 훔치는 것과 마찬가지로 범법 행위라는 것을 분명히 알도록 못박아 두는 것이 필요합니다.

흡연이 십대 학생들과 젊은이들 사이에서 만연하고 있습니다. 특히 여학생 사이에서 급증한다고 합니다. 젊은이들을 담배의 세계로 끌어들이는 데는 담배 광고의 역할, 동료 집단으로부터의 사회적 압력, 집안 내력, 스트레스 등이 한 몫을 합니다. 한 번 시작하면 그만 두기는 너무 어렵습니다.

필자의 지인 중에 대학 다니는 딸 하나가 일류 대학에 훌륭한 전공을 좋은 성적으로 공부하면서도 어울리는 친구들과 재미로 시작한 담배를 2년 간 피우고 끊으려고 애쓰다 번번히 실패하는 것을 봅니다.

그저 커피를 마시거나 술을 먹는 것처럼 가볍게 생각하고 시작한 것이 속박이 되어 벗어나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 동안 나빠졌을 건강과 또 그 결과 있게 될 부작용을 생각하면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자녀가 심하게 빠져들기 전에 아예 처음부터 담배라는 것을 시작도 못하게 잘하실 수 있길 바랍니다. "설마 우리 아이가"라는 생각부터 없애시고 한국에서 옛날에 듣고 살던 표어처럼 "꺼진 불도 다시 보자"정신으로 늘 아이를 주위 깊게 관찰 하심으로써 도와 주시기 바랍니다.

부모가 잘 알고 준비되어 있어야 아이도 건강하고 바른 결정을 할 수 있는 아이로 교육 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혹시 문제가 발생 했을 때 허둥지둥하는 시간을 좀 줄이고 잘 도와줄 수 있을 것입니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 상담 그룹, www.angelaconsulting.com
 
 

올려짐: 2019년 1월 15일, 화 7:37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